논평

이슈 / 논평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논평_한광호.png


[논평]

유성기업 한광호 열사가 목숨을 끊은 지 300

유시영과 정몽구를 구속하라!

 

110, 유성기업 한광호 열사가 목숨을 끊은 지 300일이 흘렀다. 3일장도 아니고 300일이 되어도 장례도 치르지 못하고 있다. 현대기아차 본사 앞에서 뇌물상납, 불법파견, 노조파괴 범죄자 정몽구 구속! 한광호 열사 300일 투쟁 승리 문화제가 열렸다. 이 날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 재벌총수구속특별위원회는 박영수 특검 앞에서 현대차 정몽구를 구속하라!’고 촉구했다.

 

한광호 열사는 사측의 노조탄압으로 인한 스트레스로 중증 정신질환을 앓다가 목숨을 끊었다. 현대자동차는 사실상 부품사를 지배·관리한다. 한광호 열사는 현대차와 유성기업이 악덕 자문업체인 창조컨설팅과 공모해 노동탄압과 노조파괴 과정에서 목숨을 끊었다. 자본에 의한 타살이었다.

 

2011년 유성기업노동자들은 노사가 합의한 대로 밤에는 잠 좀 자자!’며 주간 2교대를 요구하는 파업에 돌입했다. 그러나 현대자동차 자본의 사주를 받은 유시영은 용역깡패를 동원했고, 이명박 정권은 공권력을 투입하여 노동자들의 정당한 요구를 짓밟았다. 유성기업 노동자들은 그때부터 5년 넘게 고난의 투쟁을 지속하고 있다.

 

이명박 정권에서도 그랬지만 박근혜 정권 역시 재벌과 결탁해 노동법을 개악하고 노동운동을 탄압했다. 박근혜/최순실게이트에서 드러난 바대로 박근혜와 최순실이 재벌과 공모하여 미르·K스포츠 재단의 모금을 마련했다. 재벌이 청와대에 뇌물을 상납한 대가로 파견업종확대, 정리해고 요건 완화 등 노동법개악을 시도한 것이다.

 

작년 114일 유성자본 유시영의 악명 높은 노조탄압에 대해 말이 안 되는 형량이기는 하지만 검찰은 그의 부당노동혐의에 대해 징역 1년을 구형한 바 있다. 120일 선고를 앞두고 있다. 노조탄압의 직접 당사자인 자본가 유시영을 구속해야 한다. 아울러 이를 사주하고 지시한 현대차 정몽구도 구속해야 한다. 박근혜게이트 뇌물죄만으로도 구속하고 남을 일이다.


한광호 열사가 돌아가신 지 300일이 지났다. 이제 장례의 예를 갖추고 그 분을 떠나보내야 한다. 그 이전에 한광호 열사를 죽음에 이르게 한 자본가들을 처벌해야 한다. 그래야만 열사의 한을 풀 수 있다. 그래야만 노동자가 인간다운 대우를 받을 수 있는 사회가 만들어질 것이다.

 

- 유시영을 구속하라!

 

- 정몽구를 구속하라!

 

- 박근혜를 구속하라

 

(2017.1.11., 평등생태평화 노동당 대변인 허영구)

서비스 선택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1. NEW

    [논평] 피고인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Date2018.01.18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2. NEW

    [논평] 함께 살자 여기 사람이 있다

    Date2018.01.18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3. [논평] 문재인 정부의 말뿐인 비정규직 제로화 정책

    Date2018.01.17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4. [정책 논평] 반인권 악법 폐지 없는 권력기관 개혁은 한계 커

    Date2018.01.15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5. [논평] 우리의 삶을 위하여 - 1월 14일 박종철 열사 31주기를 맞아

    Date2018.01.13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6. [논평] 선거제도 개혁을 6월 개헌에 반드시 담아야 한다

    Date2018.01.11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7. [논평] 자유한국당을 ‘응원’한다

    Date2018.01.11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8. [논평] 청소노동자 인력 감축, 임금 삭감 중단하라

    Date2018.01.09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9. [성명] 졸속, 파행 파이로·고속로 재검토위원회 중단하라

    Date2018.01.08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0. [논평] 한국지엠은 비정규직 우선 해고를 중단하라

    Date2018.01.05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1. [성명] 최저임금 인상 무력화에 대한 대책이 시급하다

    Date2018.01.04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2. [논평] 남북 당국자 회담을 환영하며

    Date2018.01.03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3. [성명] 주민 없는 파행 공정회는 원천 무효다

    Date2017.12.29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4. [논평]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

    Date2017.12.29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5. [성명] 대통령이 바뀌었어도 대한민국 검찰은 여전히 적폐다

    Date2017.12.27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6. [논평] 부끄러운 마음이 없으면 사람이 아니다

    Date2017.12.26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7. [논평] 희망버스, 연대의 정신은 무죄다

    Date2017.12.22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8. [논평]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삼성 직원 아닌가?

    Date2017.12.22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9. [논평] 세계패권을 유지하기 위해 야만의 시대로 회귀하려는 미국

    Date2017.12.19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20. [논평] 근로기준법 개악 중단하고 구속 수배 노동자 문제부터 해결하라

    Date2017.12.18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 Next
/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