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이슈 / 논평
논평&성명
2018.06.26 16:13

[논평] 김동도 동지를 기리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80626_김동도추모.png


[논평]

김동도 동지를 기리며

- 627김동도 노동당 제주도당 위원장 1주기를 맞아


 

627일은 노동당 제주도당 위원장이자 민주노총 제주본부 전 위원장이었던 김동도 동지가 우리 곁을 떠난 지 1년이 되는 날이다.

 

김동도 동지의 1주기를 맞아 그를 기리는 책 <김동도를 기리며>가 발간되었다. 그와 함께했던 많은 사람들이 그를 기억하며 쓴 글을 읽다 보면, 고인이 이 세상에 살아 있던 동안 보여준 뜨거운 열정과 푸근한 동지애를 새삼 느낄 수 있다.

 

고인은 제주 여미지식물원에서 노동조합을 만들고, 세 번의 해고와 복직을 거듭하는 시련을 겪으면서도 자본의 탄압에 정면으로 맞서 싸웠고 민주노조를 지켜냈다. 나아가 제주 지역 관광 노동자들의 지역 연대 조직을 만들고, 민주노총 제주지역본부를 넘어 민주노총 중앙의 혁신을 위해서도 고군분투한 동지였다.

 

또한, 김동도 동지는 고통스러운 암 투병 생활을 하면서도 노동당 제주도당 위원장을 맡아 진보좌파 정당운동에 열정을 보였다. 김동도 동지는 너무나 안타깝게 생을 마무리했지만 살아남은 우리는 동지의 뜻을 이어받아 노동자 민중의 정치와 평등 세상을 향한 여정을 계속해 나가야 할 것이다. 지난 20171월 김동도 동지가 노동당 제주도당 위원장에 출마하며 남긴 글을 인용하며, 고인에 대한 추모의 글을 마친다.

 

제가 노동운동의 한길을 걸어온 지 20년이 넘었습니다. 그러나 시간의 흐름만큼이나 노동운동의 원칙에 기반하여 노동자와 민중을 향한 말과 약속을 이행했는지 생각해 보면 저절로 머리가 숙여집니다. 제가 편치 않는 몸으로 또다시 현장의 여러분 앞에 나서고자 하는 이유는 그동안 지역에서 노동자의 입으로 노동자 정치를 말하고 노동자의 손으로 민중의 삶을 책임지겠노라고 했던 말과 실천에 대한 20년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입니다.

 

저는 다시 그 길을 가고자 합니다. 동지들께서 기꺼이 함께해 주시리라 믿으며 끝까지 나아가겠습니다.”

 

- 20171월 노동당 제주도당위원장 출마의 변 중에서

 

(2018.6.26. , 평등 생태 평화를 지향하는 노동당 대변인 류증희)

 

 

<김동도 동지 약력>

 

1996. 1. 여미지식물원노동조합 설립 및 초대위원장

1999. 제주관광노동조합협의회 초대 의장

2000. 1. 민주노총제주본부 부본부장

2003. 3 전국노동자회 제주위원장

2008. 1. 정리해고 반대 파업투쟁 및 단식농성

2008. 2. 정리해고

2009. 4. 공공노조제주지부 설립 및 초대지부장

2010. 8. 부당해고 인정, 복직

2010. 8. 원직복직 요구 파업

2011. 2. 불법파업 이유로 징계해고

2012. 1 민주노총 제주본부장

2012. 7. 부당해고 인정, 원직복직

2012. 8. 불법파업 이유로 징계해고

2013. 6. 위암4기 판정

2014. 3. 부당해고 행정소송 승소

2015. 3 좌파노동자회 부대표

2016. 10. 대법원 확정 판결에 따라 복직, 항암치료하면서 사업장에서 근무

2017. 1 노동당 제주도당 위원장

2017. 6. 27. 한라병원에서 암 투병 중 운명(향년 55)

 

서비스 선택
로그인해주세요.
댓글
?
Powered by SocialXE

  1. [성명] 민주‧자유한국‧바른미래 적폐동맹 규탄한다

    Date2018.09.21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2. [논평]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는 그만두기를 바라노라

    Date2018.09.20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3. [성명]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향한 진전을 환영한다

    Date2018.09.19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4. [문화예술위원회 성명] 지는가 싶더니 다시 피는 적폐의 꽃 칼을 들 자는 국가가 아니라 우리다

    Date2018.09.17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5. [성명] 119명의 해고자가 복직될 때까지 아직 끝난 게 아니다

    Date2018.09.14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6. [논평] 굴뚝에서 두 번째 겨울을 보내게 할 수는 없다

    Date2018.09.07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7. [논평] 위험의 외주화, 언제까지 방치할 것인가?

    Date2018.09.04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8. [논평] 대북 특사단의 방북에 부쳐

    Date2018.09.04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9. [논평] 기아자동차 구사대 폭력, 이거 실화냐?

    Date2018.08.31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0. [논평] 규제 완화가 아니라 공공성 강화가 필요하다

    Date2018.08.31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1. [논평] 쌍용차 국가폭력 책임자 이명박·조현오를 처벌하라

    Date2018.08.28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2. [성명] 평택 에바다 장애인종합복지관 폐관 철회하라

    Date2018.08.27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3. [논평] 삼성 이재용 부회장을 다시 감옥으로

    Date2018.08.24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4. [논평] 노조 파괴자들에 대한 실형 선고는 시작일 뿐

    Date2018.08.23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5. [논평] 1표=1가치의 평등한 선거권 보장을

    Date2018.08.17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6. [논평] 안희정 1심 선고가 무죄라고? 재판 결과가 위력이며 폭력이다

    Date2018.08.14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7. [문화예술위원회 논평] 예술인 고용보험의 가치는 사회안전망 확보를 넘어서 예술노동의 사회적 인정과 사회적 연대의 강화에 있다.

    Date2018.08.09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8. [논평] 이제 노동자·시민의 ‘빨간 깃발’이 필요하다

    Date2018.08.09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19. [기자회견문] 모든 핵과 전쟁이 없는 평화의 시대를 실현하자!

    Date2018.08.06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20. [정책논평] 근로장려금이 아니라 기본소득이 대안이다

    Date2018.07.30 Category논평&성명 By대변인실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