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0fa01f03da4d3a7022a142322a82469f.png




[논평]

국민참여재판 배심원의 양식 있는 판단을 기대한다

- 부천원종복지관 부당해고 피해자 이은주 당원의 재판에 부쳐

 

오늘(7/4) 오전 11시 인천지방법원 413호 대법정에서는 부천원종복지관으로부터 부당해고를 당한 이은주 당원에 대한 국민참여재판이 열린다.

 

그런데 놀라운 것은 이 재판의 피의자가 성차별과 부당해고를 일삼은 부천원종복지관이 아니라 바로 해고자 이은주 당원이라는 점이다. 홍갑표 관장을 비롯한 부천원종복지관 측이 페이스북에 올린 이은주 당원의 글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고 손해배상을 청구했기 때문이다.

 

부천원종복지회관 측의 고소 이후 명예훼손에 대한 부분은 불기소 무혐의 처리되었으나, 모욕죄로 기소된 사건에 대한 공판이 오늘 국민참여재판으로 열리는 것이다.

 

이 사건의 시작은 2015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복지관 김모 부장이 임신 중이던 사회복지사 A 씨를 비롯한 가임기 여성 직원들을 지칭하며가임기 여성은 다 잘라버려야 한다는 발언이 시작이었다. 여성이 많은 복지관 특성상 임신에 따른 휴직으로 다른 직원들의 업무가 가중된다는 의미였다.

 

복지관 내에서 임신도 복지관에 보고해야 하나라는 비판과 명백한 모성권 침해라는 반발이 나왔지만, 부천원종복지관은 문제를 제기하는 여성들을 조직분란자로 몰며 해고하고 괴롭혔다. 해당 논란을 지역 사회에 전한 동료 사회복지사 이은주 당원은 결국 재계약이 불발돼 복지관을 떠났고 보복성 인사, 부당해고 논란이 뒤따랐다. 부천원종복지관의 성차별과 부당해고 문제에 대한 언론보도가 잇따랐음은 물론이다.

 

하지만 홍갑표 관장을 비롯한 부천원종복지관 측은 진심 어린 사과는커녕 ‘‘농담이었고 의도하지 않았으나 상처를 줬다면 미안하다라는 말로 얼버무리고, 논란이 사실과 다르다며 반발에 나섰다. 더 나아가 이은주 당원을 고소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이번 사건은 성차별은 농담이 되고, 피해자는 예민한 사람이 되고, 문제 제기자는 조직분란자가 되는 성차별 사회의 단면을 여실히 보여준다. 그리고 이은주 당원에 대한 모욕죄 기소는 성차별 문제에 대한 정당한 비판을 막으려는 불순한 시도일 뿐이다.

 

이은주 당원에 대한 무죄 판결이라는 양식 있는 판단을 국민참여재판 배심원들에게 기대한다.

 

(2017.7.4.화평등 생태 평화를 지향하는 노동당 부대변인 류증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6 [논평] 교육 현장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정규직화를 지지한다 - 비정규 노동자 혐오 이언주 의원의 막말을 규탄하며 file 경기도당 2017.07.10 84
» [논평] 국민참여재판 배심원의 양식 있는 판단을 기대한다 file 경기도당 2017.07.04 100
124 [논평]경기도 교육청과 이재정 교육감은 안전한 학교 급식 환경 마련을 위해 학교급식 노동자들의 배치기준을 현실적으로 조정하라 경기도당 2017.02.16 444
123 [논평]남경필 경기도지사의 새누리당 탈당을 환영하며, 남경필 지사의 경기도지사직 사퇴를 요구한다 경기도당 2016.11.22 532
122 [성명]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한다! 경기도당 2016.10.26 606
121 [논평] 이제 와서, 그것도 지금 석탄화력발전소라고? - 포천시는 화력발전소 건설을 중지하고 친환경 대안을 시민들과 논의하라 file 경기도당 2016.08.20 592
120 [논평]평택을 포함한 한반도 그 어느 곳의 사드 배치에도 반대한다! 경기도당 2016.07.13 551
119 [부천시흥당원협의회 성명] 초중학교 입시경쟁 강화, 사교육비 증가만 부추기는 부천 과학고 설립을 반대합니다! 경기도당 2016.07.13 574
118 [광주권역 당원협의회 성명] 푸드뱅크는 정치놀음이 아니다 경기도당 2016.07.04 370
117 [논평]산업재해까지 외주화하는 하청, 파견 노동을 계속 두고 볼 것인가? - 남양주 지하철 공사장 붕괴 사고를 접하며 경기도당 2016.06.01 489
116 [담화문] “쉬운 길이었다면 나서지도 않았을 사람들에게” 경기도당 2016.04.18 411
115 [성명] 정의당 심상정 선본의 성찰과 사과를 요구한다 경기도당 2016.04.06 583
114 [논평] 선거방송 토론에 소수정당 후보자의 참석을 보장하라 경기도당 2016.04.05 316
113 [논평] 당신이 황사 걱정하는 사이 - 고양 쓰레기 소각장의 유해물질 배출과 안전 불감증을 우려하며 경기도당 2016.03.08 606
112 [논평] 박근혜 정부는 남북한 18만여 노동자들에 대한 실질적 해고조치인 개성공단 폐쇄를 즉각 철회하고 평화를 위한 대화에 나서야 한다 경기도당 2016.02.12 447
111 [논평] 정부여당이 말하는 청년은 누구인가? - 알바노조 박정훈 위원장을 석방하고 근로감독관 제도를 제대로 감독하라 경기도당 2016.01.25 627
110 [성명]나도원 위원장을 석방하고 노동개악 시도를 중단하라! -구리 남양주 당원 협의회 운영위원 일동 경기도당 2016.01.07 441
109 [논평] 경기도의 준예산 사태에 붙여 - 응답하라, 경기연정! 경기도당 2016.01.04 464
108 [논평] 광명시 지방자치 혼탁에 대하여 새정치민주연합의 책임있는 행동을 촉구한다 경기도당 2015.12.16 526
107 [논평]경기도립 산후조리원 설립 난항에 붙여 - 복지하지 말자는 복지부 경기도당 2015.12.08 63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