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0fa01f03da4d3a7022a142322a82469f.png




[논평]

국민참여재판 배심원의 양식 있는 판단을 기대한다

- 부천원종복지관 부당해고 피해자 이은주 당원의 재판에 부쳐

 

오늘(7/4) 오전 11시 인천지방법원 413호 대법정에서는 부천원종복지관으로부터 부당해고를 당한 이은주 당원에 대한 국민참여재판이 열린다.

 

그런데 놀라운 것은 이 재판의 피의자가 성차별과 부당해고를 일삼은 부천원종복지관이 아니라 바로 해고자 이은주 당원이라는 점이다. 홍갑표 관장을 비롯한 부천원종복지관 측이 페이스북에 올린 이은주 당원의 글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고 손해배상을 청구했기 때문이다.

 

부천원종복지회관 측의 고소 이후 명예훼손에 대한 부분은 불기소 무혐의 처리되었으나, 모욕죄로 기소된 사건에 대한 공판이 오늘 국민참여재판으로 열리는 것이다.

 

이 사건의 시작은 2015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복지관 김모 부장이 임신 중이던 사회복지사 A 씨를 비롯한 가임기 여성 직원들을 지칭하며가임기 여성은 다 잘라버려야 한다는 발언이 시작이었다. 여성이 많은 복지관 특성상 임신에 따른 휴직으로 다른 직원들의 업무가 가중된다는 의미였다.

 

복지관 내에서 임신도 복지관에 보고해야 하나라는 비판과 명백한 모성권 침해라는 반발이 나왔지만, 부천원종복지관은 문제를 제기하는 여성들을 조직분란자로 몰며 해고하고 괴롭혔다. 해당 논란을 지역 사회에 전한 동료 사회복지사 이은주 당원은 결국 재계약이 불발돼 복지관을 떠났고 보복성 인사, 부당해고 논란이 뒤따랐다. 부천원종복지관의 성차별과 부당해고 문제에 대한 언론보도가 잇따랐음은 물론이다.

 

하지만 홍갑표 관장을 비롯한 부천원종복지관 측은 진심 어린 사과는커녕 ‘‘농담이었고 의도하지 않았으나 상처를 줬다면 미안하다라는 말로 얼버무리고, 논란이 사실과 다르다며 반발에 나섰다. 더 나아가 이은주 당원을 고소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이번 사건은 성차별은 농담이 되고, 피해자는 예민한 사람이 되고, 문제 제기자는 조직분란자가 되는 성차별 사회의 단면을 여실히 보여준다. 그리고 이은주 당원에 대한 모욕죄 기소는 성차별 문제에 대한 정당한 비판을 막으려는 불순한 시도일 뿐이다.

 

이은주 당원에 대한 무죄 판결이라는 양식 있는 판단을 국민참여재판 배심원들에게 기대한다.

 

(2017.7.4.화평등 생태 평화를 지향하는 노동당 부대변인 류증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6 팔당상수원, 갈수록 악화되는 COD관리 절실 경기도당 2010.11.18 3323
125 입장] 쌍용차파업 항소심 선고는 진실을 추구해 온 모든 노동자와 시민들에게 절반의 승리 경기도당 2010.08.12 3531
124 에너지절약형 친환경주택도 임대아파트 차별? 경기도당 2010.11.16 3660
123 [성명] 쌍용자동차 파업 노동자들의 중형구형 옳지 않다 114 경기도당 2010.01.19 3540
122 성명] 환경운동연합 활동가 보 고공농성 지지한다! 16 경기도당 2010.07.22 7861
121 빈깡통 경기도 전세대책, 소형임대주택 공급으로 전세난 해결해야 file 경기도당 2010.11.16 3990
120 미군의 불법수사, 인권유린에 정부와 국회, 평택시가 나서서 강력히 대응하라! 푸른고래 2013.06.17 4078
119 무상급식비 지원을 반대하는 남경필 경기도지사를 규탄한다 경기도당 2014.11.07 710
118 논평]김문수지사는 성평등 교육 제대로 받고 정신 좀 차리시라 경기도당 2011.06.24 6444
117 구호뿐인 저탄소녹색성장, 경기도 친환경상품구매 외면 경기도당 2010.11.23 3272
116 경기도내 고시원 48,982객실, 평균 면적 3평, 평균월세 32만원으로 열악 3 경기도당 2010.11.15 3719
115 경기도내 20년이상 공공임대아파트 3.39%에 불과해 file 경기도당 2010.11.04 3922
114 경기도 생태통로 관리 엉망 1 file 경기도당 2010.11.22 4570
113 경기도 급식시설 방사성물질 차단에 관한 조례 원안 상임위 심의 통과 환영 file 경기도당 2014.04.09 838
112 경기뉴타운, 재검토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다 file 경기도당 2010.11.04 3249
111 경기 군포에서 전국최초 주민발의, 방사능안전급식조례 통과 경기도당 2014.04.30 972
110 ‘경기도 급식시설 방사성물질 차단에 관한 조례’ 경기도의회 본회의 가결 환영 경기도당 2014.04.15 893
109 [최재연의원성명] 경기도는 영유아 무상급식을 확대, 실시하라!! 경기도당 2011.07.15 3871
108 [최재연의원 행감] 친환경주택 소형임대주택차별 여전해 file 경기도당 2011.11.09 2955
107 [최재연의원 행감] 주한미군 공여지 고엽제조사 기지 내 토양조사 촉구 58 경기도당 2011.11.20 690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