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부메랑 맞은 충북도의원, 제주수련원 특혜이용 연일 포화정의당 “가족동반 기가막혀”…노동당 “청탁금지법 수사해야” 


119620_60640_1343.jpg

지난 20일 충북교육청 행복관에서 열린 충북도의회 교육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이종욱(자유한국당, 비례) 위원이 질의하고 있다.(사진 뉴시스)

이종욱(자유한국당) 충북도의원의 제기로 촉발된 ‘제주수련원 펜트하우스’ 논란이 충북도의회 도덕성 논란으로 비화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에 이어 정의당충북도당, 노동당 충북도당도 연일 성명과 논평을 발표하고 도의회의 사과를 요구했다.

충북도의회 의원들은 김병우 교육감의 도덕성을 비난했지만 정작 도의원들이 특혜를 누린 사실이 드러나며 비난의 화살이 부메랑으로 돌아오는 형국이다.

24일 정의당충북도당(위원장 정세영)은 논평을 통해 충북도의회 의원들의 제주수련원 특혜 이용문제를 언급했다.

정의당은 “학생과 교직원등이 이용하기 위해 조성한 시설을 왜 도의원들이 아무런 문제의식 없이 사용했는가에 대해 지적하고자 한다”며 논평을 시작했다.

이들은 “도의원 개인은 물론 가족동반으로 이용한 사례가 있다고 하니 기가 막힐 노릇이다. 충북도의회 의원들의 특권의식이 심각한 수준임을 증명하는 하나의 근거인 셈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탁금지법이 시행된 작년 11월 이후에도 이 시설을 이용한 도의원들이 상당수가 있는 것으로 보이는 바 조사가 필요해 보인다”며 청탁금지법을 거론했다.

정의당은 “도의원이라는 신분을 이용해 저렴하고 편리한 공간을 이용했다면 이 역시 특혜를 본 것이다”며 “충북도의회는 자체조사를 통해 위법행위였는지에 대한 판단은 물론 도민들에게 공개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같은 날 노동당충북도당(위원장 신석준)도 ‘한심한 충북도의원들의 제주수련원 편법이용’이라는 제목의 논평을 발표했다.

노동당은 “이종욱, 정영수, 박봉순 의원 등이 수시로 제주수련원을 편법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특히 정영수 도의원은 충북도민들이 물난리로 고통을 받고 있던 올 7월 17일 제주수련원으로 가족여행을 간 것까지 들통 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심함을 넘어 비루하기까지 하다”며 도의원들의 행태를 강하게 꼬집었다.

노동당은 “제주수련원은 사적인 목적으로 이용해서는 안 된다”며 “도의원이라는 지위를 이용하여 사적 목적으로 사용했다면 단순한 ‘갑질’이 아니다. 청탁금지법 위반의 소지가 다분하다”고 비판했다.

노동당은 “수사당국의 엄중한 수사를 촉구한다”며 “도의원들은 즉각 도민들에게 사과하고, 법의 엄정한 심판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논평을 마무리했다.

이에앞서 더불어민주당충북도당도 박성원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자유한국당 도의원들의 제주수련원 이용 행태를 강하게 비판했다.

박성원 대변인은 "(행정사무감사 의혹제기에도 불구하고)정작 도교육청 제주수련원은 이종욱 의원과 자유한국당 도의원들이 수시로 드나들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충북도민들은 자신들의 치부를 속이고 남의 허물을 캐보려는 한국당 도의원들의 작태에 어안이 벙벙하다" 며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은 도민을 우롱하고 기만한 이번 사건에 대해 진심어린 사죄를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주수련원 특혜 이용문제는 지난 21일 진행된 충북도교육청 행정사무감사에서 발단이 됐다. 행정사무감사에서 이종욱 도의원)은 “제주시 애월읍 곽지리에 있는 제주수련원 4층에는 객실 두 개가 지난 2014년 2월 개원할 당시부터 비공개로 운영해오고 있는데 고급 집기와 가전제품까지 갖춰져 있는 등 일반객실과 비교하면 펜트하우스라 불러도 좋을 만큼 초호화 수준”이라고 밝혀 논란의 불을 지폈다.

하지만 이후에 이종욱 의원을 비롯한 충북도의회 의원들이 편법으로 이용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도의원들의 도덕성 문제로 비화됐다.

김남균 기자  spartakooks@hanmail.ne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논평] 한심한 충북도의원들의 제주수련원 편법이용 충청북도당 2017.11.24 23
58 2017년 10차 도당 운영위원회 결과 충청북도당 2017.12.29 13
57 2017 9차 운영위원회 결과 충청북도당 2017.11.29 33
56 [언론보도] 일부 충북도의원, 제주수련원 편법이용 말썽 충청북도당 2017.11.24 26
» [언론보도] 부메랑 맞은 충북도의원, 제주수련원 특혜이용 연일 포화 충청북도당 2017.11.24 22
54 [언론보도] 이승훈 시장 시장직 상실 민주 “안타깝다”, 국민 “시정공백 우려”, 노동 “당연한 일” 충청북도당 2017.11.10 25
53 [언론보도] 너무 늦은 이승훈 판결 충청북도당 2017.11.10 28
52 [논평] 너무 늦은 이승훈 판결 충청북도당 2017.11.09 47
51 2017년 8차 운영위원회 결과 충청북도당 2017.10.30 36
50 2017년 7차 운영위원회 결과 충청북도당 2017.10.30 34
49 [논평] 시민사회활성화방안 토론회에 수해중 외유 도의원 참석이 웬 말인가? 충청북도당 2017.10.18 48
48 [언론보도] 충북도의회 '물징계' 후폭풍 거세_충청일보 충청북도당 2017.09.06 46
47 [논평] 충북도의회의 공기방망이 징계를 비판한다 충청북도당 2017.09.05 59
46 2017 6차 운영위원회 결과 충청북도당 2017.08.30 48
45 [기자회견] 최저임금 1만원 입법쟁취 6월10일 청와대 총력투쟁 선포 기자회견 file 충청북도당 2017.06.08 172
44 [기자회견] 노동자투표권보장 촉구 기자회견 file 충청북도당 2017.04.28 229
43 [논평] 반기문 전유엔사무총장에게 충고한다 충청북도당 2017.01.14 377
42 2017년 5차 운영위원회 결과 충청북도당 2017.07.26 70
41 2017년 4차 운영위원회 결과 충청북도당 2017.06.28 79
40 2017년 3차 운영위원회 결과 충청북도당 2017.05.23 157
Board Pagination Prev 1 2 ...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