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이미지_1.png


[기자회견문]
 
이제 남은 우리가, 
죄짓고도 떳떳한 저들에게 책임을 끝까지 묻겠습니다.
- 삼가 故 백남기 농민의 명복을 빕니다.

9월 25일, 경찰의 살인 물대포를 맞아 의식을 잃고 투병을 해오신 백남기 농민께서 어제 317일만에 끝내 운명하셨습니다. 한평생 민주화운동과 농민운동에 헌신해 오셨던 백남기 농민은, 쌀값을 올리겠다는 공약도 못 지키는 대통령에게 공약 좀 지켜라, 농민들 다 굶어죽는다 말하려고 서울로 간 보성 농민은 경찰의 물대포 조준사격에 쓰러져 317일 동안 사경을 헤매다 어제 결국 돌아가셨습니다. 

돌아가시는 그 순간까지, 그리고 돌아가신 이후로도 고인을 그지경으로 만든 자들은 제대로 된 사과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작년 민중총궐기 당시 경찰의 최고 책임자였던 강신명 전 경찰청장은 지난 9월 12일 백남기 청문회에서 "사람이 다쳤다고 해서 무조건 사과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하며 공식 사과를 거부했습니다. 백남기 농민에게 물대포 조준사격을 했던 경찰관들은 청문회 자리에서 증거들이 버젓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조준사격은 없었다는 뻔한 거짓말을 일삼았습니다. 당신들이 11월 14일 2015년 서울 한복판에서 물대포로 쓰러뜨린 사람이 사경을 헤매고 있던 상황에서, 정작 죄지은 사람들은 왜 그렇게도 떳떳한지 모르겠습니다. 그런 경찰이 백남기 농민이 그렇게 돌아가시니까 이제 고인이 계신 서울대병원을 봉쇄하고 부검을 하겠다고 설치고 있습니다. 도대체 당신들은 고인을 얼마나 욕보여야 속이 후련하겠습니까. 당신들은 정말 인간으로서 부끄럽지 않습니까.

당신들이 죽였습니다. 당신들이 살인자입니다. 경찰과 박근혜정권 그 누구도 인정하지 않았지만 이건 명백합니다. 이를 인정하지 않는다는 것은, 당신들이 죽인 백남기 농민과 백남기 농민과 함께 거리로 나섰던 수많은 사람들을, 당신들은 사람으로 보지 않겠다는 것으로밖에 볼 수 없습니다. 사람이 다쳐서 앰뷸런스가 와도 앰뷸런스 안쪽에까지 물대포를 쏘고, 이미 쓰러진 사람에게까지 물대포를 직사하는 걸 보면서, 당신들이 우리를 사람으로 보지 않는다는 걸 알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당신들이 사람으로 보지 않은 사람들 중에 우리 노동당 당원들이 있었습니다.

당시 많은 노동당 당원들이 백남기 농민과 수많은 민중들과 함께 종로와 을지로 거리에서 민중총궐기 집회 대오를 지켰고, 함께 물대포를 맞았으며, 당원 중 몇 명은 크게 다쳐서 병원에 실려갔고, 그리고 많은 당원들이 아직도 집시법,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재판을 받고 있고 사법탄압을 당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 당원들이 그 모진 탄압을 당해도 돌아가신 분에 비하면 우리의 고통은 아무것도 아닐 것입니다. 어쩌면 그때, 그리고 지금까지 우리의 투쟁이 부족했기에, 고인을 물대포로 쓰러뜨린 자들이 그렇게 떳떳하게 돌아다니고 있는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백남기 농민을 그렇게 죽이고도 사과 한 마디 없이 고개 떳떳하게 들고 설치는 저들을 보면서, 앞으로 우리가 투쟁해서 바꿔야 할 세상이 녹녹치 않음을 계속 깨닫게 됩니다. 그리고 고인은 먼저 가셨습니다. 삼가 故 백남기 농민의 명복을 빌며, 이제 남은 우리가, 죄짓고도 떳떳한 저들에게 끝까지 그 책임을 묻겠습니다.

2016년 9월 26일
노동당 광주시당, 노동당 전남도당, 노동당 8기 당대표단 후보 일동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11 [중앙당 논평] 5·18 광주민중항쟁 37주년에 부쳐 file 광주시당 2017.05.18 60
710 [중앙당 논평] 민주주의의 새로운 장을 여는 대통령이 되기를 바란다 file 광주시당 2017.05.10 63
709 [광주지역 53개 시민사회단체 공동성명] 초등돌봄전담사의 조건 없는 무기계약 전환 촉구 및 광주시교육청 인사위원회 파행에 대한 규탄 성명 file 광주시당 2017.04.27 322
708 [성명] 134명 집단해고 결정한 날치기 인사위원회, 광주시교육청을 규탄한다. file 광주시당 2017.04.19 442
707 [논평] 광주시교육청은 초등 돌봄전담사 공개채용을 빙자한 대량 해고 시도를 중단하라. file 광주시당 2017.04.14 561
706 [논평] 도대체 언제 강남역 8번 출구에 가서 사죄할 것인가? file 광주시당 2017.03.09 626
705 [논평] 장휘국교육감은 초등돌봄, 유치원 해고사태 즉각 해결하라! file 광주시당 2017.02.13 619
704 [기자회견문] 박근혜 게이트 주범 ‘부패·정치 검찰’을 청산하자! file 노동당광주시당 2016.11.10 425
» [기자회견문] 이제 남은 우리가, 죄짓고도 떳떳한 저들에게 책임을 끝까지 묻겠습니다. file 노동당광주시당 2016.09.26 467
702 [논평] 집회결사의 자유와 진보정당의 활동 옥죄는 검찰 규탄한다! file 노동당광주시당 2016.09.07 653
701 [공동성명] 광주학생인권조례 개악 토론회 개최한 시의회 규탄 한다! file 노동당광주시당 2016.06.30 556
700 [논평] 광주광역시는 시내버스 요금인상계획을 철회하라! file 노동당광주시당 2016.06.29 676
699 [논평] 기아자동차는 운송료인하 갑질을 중단하고, 경찰은 강제 연행한 37명의 화물노동자를 당장 석방하라! 노동당광주시당 2016.03.29 421
698 [기자회견] 헬조선, 노동개악 주범 새누리당 규탄 기자회견 file 노동당광주시당 2015.12.03 424
697 [기자회견] 강신명 경찰청장 형사고발 기자회견 및 고발장 file 노동당광주시당 2015.11.19 632
696 [논평] 73시간 근무중이던 어느 당직노동자의 죽음, 광주시교육청은 추석연휴 전에 지침 말고 실질적인 재발방지 대책을 세워라! 1 file 노동당광주시당 2015.09.02 721
695 [논평] 박제화된 5.18 대신에 지금 싸우고 있는 5.18의 편에 서겠다. 광주시당관리자 2015.05.11 536
694 [논평] 희망연대노조 LG유플러스비정규직지부 광주광산지회 조합원들의 승리 및 현장복귀를 축하한다. 광주시당관리자 2015.04.28 638
693 세월호 참사 1주기 노동당 광주시당 특별결의문 광주시당관리자 2015.04.17 568
692 [논평] 장성효사랑요양병원은 또 하나의 세월호 file 광주시당관리자 2014.05.29 159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 Next
/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