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교육공무직해고사태(논평이미지).png


3년동안 이런 꼴 볼려고 진보교육감 뽑았나 자괴감 들고 괴롭다.

장휘국교육감은 초등돌봄,유치원 해고사태 즉각 해결하라!


벌써 3년이다. 진보교육감이 있는 진보교육청에서 일하는 교육공무직본부 노동자들의 투쟁이 시작되고 벌써 해가 3번 바뀌었다. 3년동안 계속 똑같이 “고용안정, 무기계약 전환”문제로 투쟁하는 유치원 시간제근무 기간제교원 노동자들과, 작년에 이어 올해도 “해고반대, 직접고용” 외치고 있는 초등돌봄교실 노동자들의 투쟁은 올 겨울에도 계속되고 있다.


2년을 투쟁해온 초등돌봄교실 노동자들에게 준 교육청의 대답은 직영전환하겠지만 그동안 일해왔던 159명을 모조리 쫓아내고 신규채용하겠다는 내용이었다. 3년을 투쟁했고, 지난해 7명의 해고자까지 나온 유치원 시간제근무 기간제교원 노동자들은, 몇년간 일해왔던 기존 노동자들을 무시한 채 60군데가 넘는 학교에서 낸 공개채용 공고에 절규하고 있다. 


지난 2월 7일 화요일 저녁부터 교육공무직본부 초등돌봄분과 노동자들이 교육청 현관을 점거하고 노숙을 시작했으며, 2월 8일 밤에는 교육청 앞에 천막을 치고 천막농성투쟁을 시작하였다. 2월 10일 오후 2시에는 많은 지역의 노동조합, 노동단체, 정당, 시민단체들과 함께 해고반대, 직접고용을 외치며 진보교육감 들으라고 기자회견을 가졌다. 그 잘나신 진보교육감께서는 제대로 기자회견 들으셨는지 모르겠고, 찬바람 맞으며 천막농성하고 교육청 앞에서 피켓을 들고있는 교육식구들과 교육감선거 유권자들을 장교육감은 어떻게 보았을지 모르겠다.


온갖 자리 쫓아다니면서 진보적인 척 생색내는 그 잘나신 "위선자" 장휘국교육감은 3년째 교육가족들의 절규를 외면하고 있다. 심지어 지난 2월 4일 금남로 촛불집회 때, 무대에서 해고위기에 떠는 초등돌봄 노동자의 절규를 듣고 당신은 뭐라고 했었나? 그때 대답을 해 놓고도 이런 사태가 벌어졌으니, 박근혜뿐만 아니라 장교육감 당신도 유체이탈이라도 했나? 당신은 도대체 언제까지 진보교육감이라고 선거때 지지하고 찍어준 많은 사람들에게 자괴감을 줄 것인가.


3년동안 끌어왔고, 3년 투쟁했는데도 바뀌지 않는 장교육감 당신이 진보교육감이라니 참으로 우스울 뿐이다. 이제 더 이상 해직교사였고, 전교조 지부장이었으며, 교육운동가였던 당신의 과거는 찾지 않겠다. 교육감으로서 당신이 풀어야 하는 문제, 지금 당장 해결하라. 3년은 너무 길지 않았나.


2017년 2월 13일

노동당 광주광역시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12 [성명] 도대체 우체국에서 얼마나 더 죽어야 하며, 왜 사람목숨을 하찮게 여기는 것인가 file 광주시당 2017.09.07 172
711 [중앙당 논평] 5·18 광주민중항쟁 37주년에 부쳐 file 광주시당 2017.05.18 154
710 [중앙당 논평] 민주주의의 새로운 장을 여는 대통령이 되기를 바란다 file 광주시당 2017.05.10 145
709 [광주지역 53개 시민사회단체 공동성명] 초등돌봄전담사의 조건 없는 무기계약 전환 촉구 및 광주시교육청 인사위원회 파행에 대한 규탄 성명 file 광주시당 2017.04.27 415
708 [성명] 134명 집단해고 결정한 날치기 인사위원회, 광주시교육청을 규탄한다. file 광주시당 2017.04.19 541
707 [논평] 광주시교육청은 초등 돌봄전담사 공개채용을 빙자한 대량 해고 시도를 중단하라. file 광주시당 2017.04.14 654
706 [논평] 도대체 언제 강남역 8번 출구에 가서 사죄할 것인가? file 광주시당 2017.03.09 735
» [논평] 장휘국교육감은 초등돌봄, 유치원 해고사태 즉각 해결하라! file 광주시당 2017.02.13 754
704 [기자회견문] 박근혜 게이트 주범 ‘부패·정치 검찰’을 청산하자! file 노동당광주시당 2016.11.10 504
703 [기자회견문] 이제 남은 우리가, 죄짓고도 떳떳한 저들에게 책임을 끝까지 묻겠습니다. file 노동당광주시당 2016.09.26 543
702 [논평] 집회결사의 자유와 진보정당의 활동 옥죄는 검찰 규탄한다! file 노동당광주시당 2016.09.07 720
701 [공동성명] 광주학생인권조례 개악 토론회 개최한 시의회 규탄 한다! file 노동당광주시당 2016.06.30 636
700 [논평] 광주광역시는 시내버스 요금인상계획을 철회하라! file 노동당광주시당 2016.06.29 840
699 [논평] 기아자동차는 운송료인하 갑질을 중단하고, 경찰은 강제 연행한 37명의 화물노동자를 당장 석방하라! 노동당광주시당 2016.03.29 514
698 [기자회견] 헬조선, 노동개악 주범 새누리당 규탄 기자회견 file 노동당광주시당 2015.12.03 496
697 [기자회견] 강신명 경찰청장 형사고발 기자회견 및 고발장 file 노동당광주시당 2015.11.19 696
696 [논평] 73시간 근무중이던 어느 당직노동자의 죽음, 광주시교육청은 추석연휴 전에 지침 말고 실질적인 재발방지 대책을 세워라! 1 file 노동당광주시당 2015.09.02 843
695 [논평] 박제화된 5.18 대신에 지금 싸우고 있는 5.18의 편에 서겠다. 광주시당관리자 2015.05.11 618
694 [논평] 희망연대노조 LG유플러스비정규직지부 광주광산지회 조합원들의 승리 및 현장복귀를 축하한다. 광주시당관리자 2015.04.28 795
693 세월호 참사 1주기 노동당 광주시당 특별결의문 광주시당관리자 2015.04.17 68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 Next
/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