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경기도당도 함께 하고있는 '과로 없는 안전한 버스, 교통복지확대, 완전공영제시행 경기공동행동(준)' 에서, 남경필 도지사의 준공영제 졸속 시행에 대해 성명을 냈습니다.



=======================================================================

 

경기도에 136백대의 버스가 운행되고 있다. 이번에 경기도가 준공영제를 추진하겠다는 버스는 불과 644, 5%에 불과하다. 준공영제를 도입하는 것으로써 버스사고대책을 마련하는 것처럼 언론에 떠들어 댔던 것과는 딴판이다. 때문에 지난 12일에 경기도의회가 전반적인 사업검토 후 도입을 심의하겠다고 하였으나, 남경필지사는 의회동의 없이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이번 경기도 준공영제 추진은 완전하게 졸속적이다.

 

먼저, 이번 준공영제 도입으로 기대 할 수 있는 버스사고 위험제거가 사실상 없기 때문이다. 경기도 버스운전자가 21천여 명이고, 이중 19천여 명이 버스사고를 냈던 운전자와 같이 하루 16시간을 운행하는 격일제, 복격일제 근무를 하고 있다. 그런데 불과 1200명의 노동자의 운전시간을 단축하는 것으로 안전을 이야기 할 수 있는 것인가? 도민의 안전을 위해서는 경기도 전체 버스노동자의 노동조건이 먼저 개선되어야 하며, 비용은 최소화하고 수익을 극대화는 민영제가 아닌 버스 공영제도 시행되어야 한다.

 

둘째로 서울시 준공영제 모델의 폐단을 답습하기 때문이다. 2004년 서울시의 준공영제 도입으로 개선된 시민의 편익이 상당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전체운영비를 시민의 세금으로 지원하면서도, 민간 버스사업주의 운영권을 보장하다보니 보조금 사용 비리와 전횡을 막지 못 해 시민의 혈세를 낭비한다는 지적을 지속적으로 받고 있다. 특히 조례제정을 통해 대중교통이 지방정부의 제도적 통제를 받아야 할 것임에도, 서울시와 같이 민관협약(MOU) 체결방식을 취하고 있어, 버스사업자를 규제할 근거도 없는 형편이다.

 

셋째로 민의를 반영하는 도의회를 무시하는 행태 때문이다. 정부의 행정행위를 의회가 견제한다는 것은 누구나 아는 상식이다. 특히나 경기도 업무제휴 및 협약에 관한 조례에는 도지사가 체결하는 업무제휴나 협약이 과도한 재정적 부담이나 주민의 권리를 제한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 경우 사전 도의회 동의를 받아야 한다.’고 되어있다. 경기도민 제1의 대중교통수단인 버스운영제의 변경을 추진하겠다면서, ‘의회동의는 필요없다하는 것은 그 자체로 도민을 기만하는 행위이다.

 

버스공영제 시행은 첫 단추를 잘 꿰어야만 하는 사업이다. 경기도와 같은 도농복합지역은 교통소외지역이 많고, 버스가 유일한 대중교통인 지역도 많다. 도민의 안전과 보편적인 교통복지를 실현하기위한 충실한 계획 속에서 버스공영제는 추진 되야 한다. 도민과 버스노동자의 목소리에 귀기울여 경기도의 대중교통의 공공성을 확대하기위한 성공적인 첫 걸음을 내딛어야만 한다. 4년 임기의 도지사가 자신의 치적을 위해 망쳐놓을 그런 일이 아니다.

 

2017922

과로 없는 안전한 버스, 교통복지확대, 완전공영제시행 경기공동행동()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을 후원해주세요! 경기도당 2017.11.28 371
공지 경기도당이 만드는 정치문화웹진 <이-음> 창간 경기도당 2016.10.11 1104
852 경기도당 제3회 <별밤캠프> - 수고하고 짐 진 동지여 모두 여기로 오라 file 경기도당 2018.07.04 4
851 [지역정치 영상특강] “몇 시간 보면 몇 년을 번다!” – 도시정책, 의정활동 경기도당 2018.05.08 31
850 [영상공약] 노동당 김광원 - 장애인이동권 보장,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경기도당 2018.05.08 29
849 [언론보도] 노동당 한기석 '이게 바로 진짜 민생공약' (경기미디어리포트) 경기도당 2018.05.08 46
848 [영상] 청년, 선거에 나가다 – 노동당 청년후보 김광원 경기도당 2018.04.13 40
847 [인터뷰] [지방선거 도전하는 청년 정치인③] 노동당 경기도의원 예비후보 김광원 (오마이뉴스) 경기도당 2018.04.06 134
846 [선거사무장의 난중일기] 나는 왜 ‘노동당’ 후보의 사무장인가? (웹진 이-음) 경기도당 2018.04.06 40
845 [인터뷰] 경기광주 한기석 "양당정치 뛰어넘어 서민정치하겠다" (광주시민저널) 경기도당 2018.04.06 101
844 2018 지방선거 공직후보자를 선출하는 선거가 진행중입니다 file 경기도당 2018.03.22 74
843 [공지]과천,군포,안양,의왕 당원협의회 총회 양부현 2018.03.14 58
842 <사업계획 당원공모> 당원의 입김으로 봄바람을! 경기도당 2018.02.21 88
841 [지역정치학교] 5강 알아두면 쓸모있는 지방자치 지식 경기도당 2018.01.23 59
840 개헌 : 제7공화국은 누구의 것인가 – 관람할 것인가, 상상할 것인가 나도원 2018.01.17 111
839 <지역정치학교 스케치> 3강 - 교통정책에 관한 노동당의 관점 경기도당 2017.12.19 88
838 <지역정치학교 스케치> 2강 - 도시를 바꿔라, 인생을 바꿔라! 경기도당 2017.11.28 86
837 [지역정치학교] 3강 교통과 도로정책에 대한 노동당의 관점 file 경기도당 2017.11.16 93
836 <지역정치학교 스케치> 1강 – 법과 정책은 성평등한가? 경기도당 2017.10.25 109
835 당신은 '또' 쉬어야 한다 - 경기도당 제2회 <별밤캠프> 경기도당 2017.10.17 208
» 과로 없는 안전한 버스, 교통복지확대, 완전공영제시행 경기공동행동(준) 성명 경기도당 2017.09.22 16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 Next
/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