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논평] 경기도의 준예산 사태에 붙여 - 응답하라, 경기연정!

 


지난 12월 31일까지 경기도의회에서 2016년 예산안이 통과되지 않아 경기도는 사상 초유의 준예산 상태에 들어섰다.


 

이번 준예산 사태는 정부에서 누리과정 예산을 편성하지 않고 지방자치 단체와 지방 교육청에 이 책임을 떠넘긴대 대한 항의로 경기도의회의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경기도의 누리과정 유치원분 예산 전액을 삭감함에따라 새누리당 의원들이 본회의장 의장석을 점거하고 예산안 통과를 막아서면서 발생하였다. 이는 새누리당 소속 남경필 도지사와 보수야당 더불어민주당이 손잡은 경기연정의 한계를 드러낸 사태이다.


 

이번 경기도의 준예산 사태를 초래한 것은 무엇보다 박근혜 대통령이 자신의 공약 사안이었던 누리과정에 대하여 중앙 정부의 예산을 책정하지 않은데 그 원인이 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새누리당 경기도의회 의원들은 더불어민주당의 경기도 의원들을 규탄하기에 앞서 박근혜 정부와 국회의 다수당으로서 누리과정 예산을 제외한 예산안을 통과시킨 새누리당을 규탄해야 할 것이다.

 


보육대란이 목전에 놓인 상태에서도 여전히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은 그 어떤 해결책을 내놓지 않고 지방정부와 지방 교육청에게 그 책임을 떠넘기고 있는 무책임한 행보를 계속하고 있다. 남경필 지사와 경기도의회 새누리당 의원들이 점거해야 할 곳은 경기도의회 의장석이 아니라 청와대와 새누리당이다.


 

목전으로 다가온 보육대란의 위기에 더해 경기도의 준예산 사태는 도민들에게 많은 불편을 끼칠 수 밖에 없다. 이 문제의 해결을 위해 경기도 교육청 예산으로 누리과정 유치원분의 예산을 편성한다 하더라도 이는 파국을 몇달 미루는 수준을 면하기 어렵다.


 

당장의 파국을 피하기 위한 미봉책이라도 필요하다는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입장이 전혀 이해가 안되는 바는 아니지만 이미 수년째 이어져 오고 있는 누리과정을 둘러싼 예산 편성 문제에 있어 진정으로 책임져야 할 청와대를 향해서는 단 한마디도 하지 않으며 경기도를 준예산 사태에 빠뜨린데 대하여 남경필 지사는 전적으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누리과정 예산을 제외한 2016년 예산안이 이미 국회를 통과한 상황이고 이로 인해 목전에 닥친 보육 대란은 피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 상황에서 파국을 총선 이후로 몇개윌 미루는 식의 남경필 지사의 예산안은 동의하기 어려운 길이다.



지금이라도 보육대란을 막기 위해서는 정부의 추가적인 예산 편성만이 유일한 해답이다.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경기도의회도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에 이를 요구하는 것이 경기도가 준예산 사태에서 벗어날 수 있는 진정한 해법일 것이다.


 

2016년 1월 4일

노동당 경기도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6 [논평] 교육 현장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정규직화를 지지한다 - 비정규 노동자 혐오 이언주 의원의 막말을 규탄하며 file 경기도당 2017.07.10 108
125 [논평] 국민참여재판 배심원의 양식 있는 판단을 기대한다 file 경기도당 2017.07.04 123
124 [논평]경기도 교육청과 이재정 교육감은 안전한 학교 급식 환경 마련을 위해 학교급식 노동자들의 배치기준을 현실적으로 조정하라 경기도당 2017.02.16 457
123 [논평]남경필 경기도지사의 새누리당 탈당을 환영하며, 남경필 지사의 경기도지사직 사퇴를 요구한다 경기도당 2016.11.22 553
122 [성명]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한다! 경기도당 2016.10.26 620
121 [논평] 이제 와서, 그것도 지금 석탄화력발전소라고? - 포천시는 화력발전소 건설을 중지하고 친환경 대안을 시민들과 논의하라 file 경기도당 2016.08.20 613
120 [논평]평택을 포함한 한반도 그 어느 곳의 사드 배치에도 반대한다! 경기도당 2016.07.13 561
119 [부천시흥당원협의회 성명] 초중학교 입시경쟁 강화, 사교육비 증가만 부추기는 부천 과학고 설립을 반대합니다! 경기도당 2016.07.13 585
118 [광주권역 당원협의회 성명] 푸드뱅크는 정치놀음이 아니다 경기도당 2016.07.04 378
117 [논평]산업재해까지 외주화하는 하청, 파견 노동을 계속 두고 볼 것인가? - 남양주 지하철 공사장 붕괴 사고를 접하며 경기도당 2016.06.01 498
116 [담화문] “쉬운 길이었다면 나서지도 않았을 사람들에게” 경기도당 2016.04.18 418
115 [성명] 정의당 심상정 선본의 성찰과 사과를 요구한다 경기도당 2016.04.06 595
114 [논평] 선거방송 토론에 소수정당 후보자의 참석을 보장하라 경기도당 2016.04.05 326
113 [논평] 당신이 황사 걱정하는 사이 - 고양 쓰레기 소각장의 유해물질 배출과 안전 불감증을 우려하며 경기도당 2016.03.08 628
112 [논평] 박근혜 정부는 남북한 18만여 노동자들에 대한 실질적 해고조치인 개성공단 폐쇄를 즉각 철회하고 평화를 위한 대화에 나서야 한다 경기도당 2016.02.12 454
111 [논평] 정부여당이 말하는 청년은 누구인가? - 알바노조 박정훈 위원장을 석방하고 근로감독관 제도를 제대로 감독하라 경기도당 2016.01.25 644
110 [성명]나도원 위원장을 석방하고 노동개악 시도를 중단하라! -구리 남양주 당원 협의회 운영위원 일동 경기도당 2016.01.07 448
» [논평] 경기도의 준예산 사태에 붙여 - 응답하라, 경기연정! 경기도당 2016.01.04 474
108 [논평] 광명시 지방자치 혼탁에 대하여 새정치민주연합의 책임있는 행동을 촉구한다 경기도당 2015.12.16 531
107 [논평]경기도립 산후조리원 설립 난항에 붙여 - 복지하지 말자는 복지부 경기도당 2015.12.08 64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