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푸드뱅크는 정치놀음이 아니다


 

얼마전 이탈리아에선 배고파서 음식을 훔치는 것은 죄가 아니라는 판결이 나왔다. 그만큼 배고픔은 인간에게 본능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부분일 것이다그렇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이 사회는 모두가 배불리 먹고 살 만큼의 충분한 음식이 있다. 그것이 다만 골고루 돌아가지 못하는 건 현대사회의 이기적인 인간의 탐욕이 넘치기 때문이다. 그런 탐욕을 줄이고 내 밥그릇을 나누려는 선하디 선한 인간의 이성의 발로가 푸드뱅크인 것이다. 내주변의 이웃에게 먹을 것을 나누는 인간의 모습이야말로 가장 아름다운 인간성의 실천이요 공공의 선이라 할 것이다.

 

그런데, 지난 422일 제243회 광주시의회 임시회에선 정말 장발장도 울고 갈 일이 벌어졌다.


시 행정담당자는 관내 두 개뿐이고 전체예산대비 0.001%에 불과한 8,700여만원 예산의 푸드뱅크 사업에 대하여 합리적인 예산배분도 제대로 하지 못하였으며, 이를 개선하고 올바르게 이끌어야할 의회는 의원들간의 감정싸움으로 있는 예산마저 삭감하고야 말았다. 자그마치 천여명이 넘는 저소득층의 소중한 끼니를 담보로 무책임한 행정의 극치를 보여주고야 말았다.

이번 예산삭감의 과정과 결과에 관여된 공무원과 시의원이 서로 책임 떠넘기기에 급급할 때, 당장 7월이면 끊길 푸드뱅크 이용자는 먹고 살길이 막막해져버렸다.

이 사업을 외면하는 건 최소한의 인간성을 외면하는 것이며 이 사회의 약자들에 대한 최소한의 배려조차 갖추지 못하는 행동일 것이다.

 


과연 광주시는 누구를 위한 시정과 누구를 대표하는 시의원인가.

작은 음식꾸러미를 받고 하루하루 어려운 삶을 영위하며 따뜻한 손길에 감사하며 살아가는 저소득층에게, 사회의 작은 희망과 건강함을 느끼던 우리의 이웃에게 이보다 더한 절망감은 없을 것이다. 눈물 젖은 빵을 먹어보지 않은 자는 인생을 논하지 말라고 한 것처럼 눈물 젖은 빵을 뺏은 자는 시민을 논할 자격이 없다고 해야 할 것이다.

 

이제 가지지 못한 사람의 고통을 덜기 위해 싸우는 우리 노동당에선 이 사건을 광주시와 의회의 패거리 정치의 극치라 규정하고 이를 시민들에게 알리고자 한다. 아울러 다음과 같이 시민을 대신하여 시와 시의회에 엄중히 요구한다.  


 

I. 광주시는 푸드뱅크사업에 합리적이고 형평에 맞는 예산을 즉각 수립하라.

I. 광주시의회는 예산삭감에 대하여 반성하고 이용자와 종사자에게 즉각 사과하라.

I. 시와 의회는 서로 협력하여 즉각 예산편성과 집행을 즉각 실시하라.

 



노동당 경기광주권역 당원협의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4 [논평]경기도 교육청과 이재정 교육감은 안전한 학교 급식 환경 마련을 위해 학교급식 노동자들의 배치기준을 현실적으로 조정하라 경기도당 2017.02.16 347
123 [논평]남경필 경기도지사의 새누리당 탈당을 환영하며, 남경필 지사의 경기도지사직 사퇴를 요구한다 경기도당 2016.11.22 444
122 [성명]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한다! 경기도당 2016.10.26 485
121 [논평] 이제 와서, 그것도 지금 석탄화력발전소라고? - 포천시는 화력발전소 건설을 중지하고 친환경 대안을 시민들과 논의하라 file 경기도당 2016.08.20 466
120 [논평]평택을 포함한 한반도 그 어느 곳의 사드 배치에도 반대한다! 경기도당 2016.07.13 465
119 [부천시흥당원협의회 성명] 초중학교 입시경쟁 강화, 사교육비 증가만 부추기는 부천 과학고 설립을 반대합니다! 경기도당 2016.07.13 496
» [광주권역 당원협의회 성명] 푸드뱅크는 정치놀음이 아니다 경기도당 2016.07.04 296
117 [논평]산업재해까지 외주화하는 하청, 파견 노동을 계속 두고 볼 것인가? - 남양주 지하철 공사장 붕괴 사고를 접하며 경기도당 2016.06.01 431
116 [담화문] “쉬운 길이었다면 나서지도 않았을 사람들에게” 경기도당 2016.04.18 361
115 [성명] 정의당 심상정 선본의 성찰과 사과를 요구한다 경기도당 2016.04.06 524
114 [논평] 선거방송 토론에 소수정당 후보자의 참석을 보장하라 경기도당 2016.04.05 254
113 [논평] 당신이 황사 걱정하는 사이 - 고양 쓰레기 소각장의 유해물질 배출과 안전 불감증을 우려하며 경기도당 2016.03.08 520
112 [논평] 박근혜 정부는 남북한 18만여 노동자들에 대한 실질적 해고조치인 개성공단 폐쇄를 즉각 철회하고 평화를 위한 대화에 나서야 한다 경기도당 2016.02.12 396
111 [논평] 정부여당이 말하는 청년은 누구인가? - 알바노조 박정훈 위원장을 석방하고 근로감독관 제도를 제대로 감독하라 경기도당 2016.01.25 522
110 [성명]나도원 위원장을 석방하고 노동개악 시도를 중단하라! -구리 남양주 당원 협의회 운영위원 일동 경기도당 2016.01.07 368
109 [논평] 경기도의 준예산 사태에 붙여 - 응답하라, 경기연정! 경기도당 2016.01.04 411
108 [논평] 광명시 지방자치 혼탁에 대하여 새정치민주연합의 책임있는 행동을 촉구한다 경기도당 2015.12.16 463
107 [논평]경기도립 산후조리원 설립 난항에 붙여 - 복지하지 말자는 복지부 경기도당 2015.12.08 547
106 [논평]정부와 새누리당은 누리과정 예산 전액을 국고로 편성하라 경기도당 2015.11.30 390
105 [논평]민주노총 경기본부에 대한 압수수색을 규탄하며 경기도당 2015.11.27 63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