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은 ‘노조 할 권리와 안전한 일터’를 보장하라!

작성자
노동당
작성일
2022-06-24 18:46
조회
617

쿠팡은 ‘노조 할 권리와 안전한 일터’를 보장하라!

- 쿠팡물류센터노동자들의 투쟁을 지지한다

2022년 6월 23일, 공공운수노조 전국물류센터지부 쿠팡물류센터지회(이하 쿠팡지회) 노동자들이 책임자 면담을 요구하며 쿠팡 본사 로비에서 농성에 돌입했다. 이에 앞서 쿠팡지회는 쿠팡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냉방시설 확충을 통한 폭염대책 마련 △ 유급 휴게 시간 보장 △직장 내 괴롭힘 방지책 마련 및 가해자 처벌 △임금 인상 및 고용 안정 △ 부당해고 철회 △노조 할 권리 보장 등을 요구했다. 쿠팡지회의 요구는 너무도 당연한 것이다. 폭염과 과로로 죽지 않고 안전하게 일 할 수 있는 일터를 만들라는 것, 노동조합과 성실하게 교섭에 응하라는 것, 부당해고를 철회하라는 것은 그저 사측이 법과 제도를 지키라는 것이다. 하지만 사측은 지난 15차례의 교섭에 불성실하게 임했던 것처럼 이번에도 묵묵부답이다.

쿠팡은 2020년부터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노동자민중들의 삶이 벼랑으로 몰렸을 때, 이 위기를 이용해서 엄청난 이득을 얻은 대표적인 기업이다. 아마존을 벤치마킹하고 있는 쿠팡은 2010년 7명의 작은 규모의 소셜커머스 사업으로 시작해 2017년 ‘쿠팡풀필먼트’를 설립해 ‘로켓배송’이라는 이름의 빠른 배송서비스로 시장을 장악했다. 특히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을 맞이하여 2020년 매출은 전년대비 91%가 증가한 13조 2,500억으로 늘어났고 2021년 매출 역시 전년대비 54% 증가한 22조에 달한다. 고용규모 역시 2020년 4분기부터 삼성과 현대에 이어 3위를 기록하고 있고 2022년 1월말(국민연금가입자 기준)에는 6만 5,138명으로 조만간 현대의 고용인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이런 쿠팡 자본의 급속한 성장 이면에는 노동자들의 피와 땀, 죽음이 존재한다. 2020년 5월, 쿠팡부천물류센터에서 발생한 코로나19 152명 집단감염과 연이은 과로사를 계기로 드러난 노동자들의 노동조건은 참혹하기 그지없었다. 물류센터에서 일하는 노동자 중 정규직은 2.6%에 불과하며 나머지는 모두 일용직이거나 3/9/12개월의 쪼개기 계약직이다. 총 2년의 쪼개기 계약의 단계마다 다수의 노동자가 탈락하고 20%만이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할 수 있다. 일하는 사람이 아닌 상품 중심으로 지어진 물류센터는 냉난방 시설이 없어서 여름에는 실외보다 더 덥고, 겨울에는 더 춥다. 높은 업무량을 맞추기 위해 뛰다시피 일하는 노동자들은 식사 시간 외에는 쉴 시간도 공간도 없다. 일터는 성희롱과 직장 내 괴롭힘이 만연하지만 본사는 나 몰라라 한다. 이런 일터를 바꾸기 위해 2021년 6월 쿠팡물류센터 노동자들이 노동조합을 건설해 투쟁을 시작했다.

하지만 쿠팡자본은 노동자들을 갈아 넣어 이윤을 만드는 현실을 바꿀 생각도, 노동조합과 제대로 된 교섭을 할 생각도 없어 보인다. 작년 8월부터 15차례나 계속된 교섭에서 사측은 노동조합의 핵심요구안에 대한 교섭의지가 없음을 드러냈고 중노위의 중재도 거부했다. 그 와중에 노동조합 핵심간부 3명에 대해 이유도 밝히지 않고 재계약을 거부했다. 이중 한명은 직장내 괴롭힘 피해자고 한 명은 2년을 일한 교섭위원이다. 이들에 대한 해고는 노동조합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것에 다름 아니다.

쿠팡지회의 요구와 투쟁은 정당하다! 노동자는 한 번 쓰고 버리는 일회용품이 아니다. 하루를 일해도 건강하고 안전한 일터에서, 제대로 된 노동의 대가를 받고, 노동조합 할 권리를 온전하게 보장받는 것이 마땅하다. 노동당은 쿠팡지회 노동자들의 투쟁을 적극 지지하고 끝까지 연대할 것이다!

2022년 6월 24일
노동당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