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1. 총선 (대선) 슬로건 : 부자 DNA는 없다.

 

2. 정치적 주장: 진보신당이 "가난과 부의 대물림"을 조장해온, 97년 이후, 김대중-노무현-이명박 정부의 공통적인 친-재벌 친-자본주의에 대한 비판 및 저항 선언해야 한다. 부자 아빠 담론의 결과는 결국 1% 미만 사람들의 완전승리로 귀결되었고, 나머지 99%는 부자 아빠 엄마의 들러리로 불과했다는 사실을 정치적으로 선언할 필요가 있다. 가난과 부의 대물림. 가난한 자 DNA도, 재벌 DNA도 타고 태어나지 않는다. 


3. 대중적 호소력: 진보좌파정당의 정치적 슬로건은, 노동하는 최대다수가 "자기 행복 실현에서 가장 큰 장애물"이라고 느끼는 것을 끄집어 내야 한다. 당연히 한국자본주의 체제, 뼈속까지 친미 관료-우익보수층, 또 지역감정 조장일 수도 있고, 가부장적 사회질서, 핵발전소와 같은 반-생태주의적 위험요소들일 수도 있다. 그리고 한국도 다-민족-다인종 사회로 나아가는데 걸림돌이 되는 지독한 인종주의일 수도 있다. 


이러한 구조적 문제들, 체계적인 정치적 병균들이 우리들을 괴롭히고 있다고 했을 때, 피해자로서 공동체 구성원들이 느끼는 것은 "더 이상 개인적으로 노력해도 이미 가난과 부가 대물림되고 있는 이 현실"이다. 그만큼 한국 자본주의 체제의 공격성과 정치적 폭력성 (공정성의 실종: 오죽했으면 정치적으로 좌파도 아닌, 마이클 샌델의 "정의론"이 한국 대중들에게 베스트 셀러가 되었겠는가?)이 전 세계적으로 악명을 떨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4. 사람들이, 노동자들이 좌절감을 느끼는 그 지점을 깨부수어야 한다. 그것이 무엇인가? 일하는 사람들이 "일할 맛 나지 않게 만드는 그 무엇'이 무엇인가? 그것은 바로 "가난과 부가 대물림"되고 있다는 현실이다. 그리고 경험적 통계치에서도 확연히 드러나고 있는 게 바로 "가난과 부가 대물림되고 있고" "개천에서는 이제 더 이상 용 나지 않는" 이 숨막힌 불공정 게임장이 바로 한국식 자본주의의 특질이다. 


총선 슬로건 부자 DNA는 없다.jpg


(한국 재벌들의 출자전환, 문어발식 확장, 금산분리도 거부하려는 움직임 = DNA 모형과 비슷하다. 부자 DNA는 없다. 슬로건의 착안 출처: 재벌들의 소유권 계보와 혼맥도 모양새가, 그 네트워크가 인간의 유전자 DNA 모양새와 닮았다.


5. 새로운 진보정당의 정치 주체들에게 호소할 수 있는 것, 당원이 되어달라, 같이 실천해보자고 말할 수 있는 정치적 선언과 출발점은 무엇인가? 가장 광범위한 대중적인 슬로건을 만들어야 한다. 심지어 민주당을 지지하는 층들도 고개를 끄덕일 수 있을 정도로 정치적 컨텐츠를 담아내야 한다. 정당 정치에 혐오증이나 무관심, 회의적인 유권자들도 공감할 수 있는 슬로건을 만들어야 한다. 그 출발점이 바로, 한국 자본주의의 공격성, 폭력성을 있는 그대로 드러내는 지점이다.


"가난과 부의 대물림, 박정희 신드롬 '하면 된다' '잘 살아보세'도 이제 더 이상 통용되지 않는" 이 살벌한, 우랑우탄 침팬지 사회보다 더 약육강식, 있는 놈들이 다 가져가고 싹쓸이 해버리는, MB보다도 더 잔대가리를 굴리는" 한국 자본주의와 그 시민사회 풍조를 고발해야 한다. 


6. 노동에 대한 불신, 노동소득에 대한 전 사회적 무시를, 노동에 대한 존중, 불로소득이 아닌 노동소득이 최소한 이 사회의 공동체를 유지하는 출발점이 되어야 한다는 것을 정치적으로 다시 알려야 한다. (*기본소득, 사회적 소득, 임금 소득에 대한 개념적 구별은 차후에 따로 언급하겠음) 


대중의 의식적인 측면에서 다가가보자는 것이다. 아니 솔직하게 97년 이후, 한국 사람들이 "열심히 일하면 잘 살 수 있다. 부모의 재산, 땅, 5층 이상의 빌딩, 10억이 넘는 금융 자산, 주식, 금덩이, 은덩이, 하다못해 구리 이런 게 없으면서 오로지 내 노동으로 행복하게 잘 살 수 있다고 믿는 사람들이 몇 % 인가?" 


7. 부자 DNA는 없다. (가난과 부의 대물림의 종식. 진보신당이 해냅니다. 가난한 자 DNA도 부자DNA도 타고 태어나지 않는다) 슬로건의 역사적 배경


 2000년 이후, 한국 진보정당에서 전 사회적으로, 혹은 민주당과 보수당과의 경쟁에서 문제제기한 주제들을 역사적으로 살펴볼 필요가 있다. 

1)2002년 민주노동당의 경우:  재분배 (redistrubition)즉,  세금의 정치학 (부유세등)을 가지고 민주당과 새누리당에 대항했다. 그 자체로 정치적인 혁명이었다. 그리고 우리가 중요하게 더 복원시켜야 할 주제는, "시혜"로서 복지 문제, 즉 테크노크라트 케인지안식 복지가 아니다. (현재 민주당, 통진당, 새누리당의 공통점이다) 복지의 재원 문제 제기, 그리고 갑종근로소득세를 납부하는 월급쟁이들이 한국정치의 새로운 주체들이다. 주체적 선언의 의미를 더 연구 계발해야 한다.


2) 2004-2008년: 노동 소득 분배 distribution 의 정치를 성공적으로 실천하지 못했다.


3) 2008년 미국 금융자본 공황 이후, 신자유주의적 자본주의 위기의 근원에 대해서 문제제기를 하고 그 해법을 제시해야 한다.  자본주의적 생산과 현행법에 의거한 소유권의 문제: 1) 생산체제에 대한 비판, 2) 선진금융기법과 앵글로색슨식의 금융화 이윤산출방식 비판, 3) 노동소득에 대한 전사회적인 경시 풍조, 회의주의적 태도, 그것들을 조장하는 정치제도, 법률, 정당 등 사회세력에 대한 비판과 직접 행동을 만들어 내야 한다.


8. "부자 DNA는 없다" 슬로건의 시사성과 시의성 - 대중적 공분을 보라 ! 


노동빈곤(the working poor: 일해도 가난한 사람들) 문제에 대해서,노동소득으로 더 이상 행복해질 수 없는 대한민국 스타일 자본주의를 고발,직접적으로 비판해야 한다.


재벌 2세, 3세들의 동네 빵가게, 수퍼마켓, 식당 독식에 대한 전 국민적인 분노. “떡볶이까지 다 가져가라 다 해쳐 먹어라” 계급 계층을 초월한 전 국민적 공분을 고려해야 한다. 식칼 테러의 책임자 현대 정주영에 대해서는 하다못해 창업주라는 레테르를 붙여주지만, 그 이후 재벌 2세, 3세들에 대해서는 '부모 잘 만난 것 빼고,' 당신들이 사회에 기여한 게 뭐냐? 삼성 이재용의 에버랜드 전환사채 (CB) 사건 승소 “무전 유죄, 유전 무죄”에 대한 공분. SK 최태원의 금융 파생상품 투자 손실 이후 회사돈 회계 분식 등에 대해서 시민들이 분노하기 시작했다.

 

  • 원시 2012.02.28 17:12

    당원들과 같이 더 토론해서, 슬로건을 만들었으면 합니다. 읽어보시고 비판, 토론, ...해보죠.


    위 내용과 관련된 시사적인 뉴스 자료는 =>  http://bit.ly/zF9WAq 올려놨습니다. 

  • 죄송하지만 솔직히 '팍' 와 닿지가 않네요.

  • 원시 2012.02.29 17:06

    안길수/님, 


    지금 진보신당에서 "팍" 와닿는 슬로건은 만들기가 굉장히 힘든 조건이라고 봅니다. 누가 제안하든지간에요. 그 이유는, 슬로건은 현재 시점에서만 만드는 게 아니라, 지난 3~4년간 정치적 실천을 통해서, 정책적 실천을 통해서, 뭔가 쌓이고 당 내부에 축적된 결과물을 가지고 현재 총선, 미래 대선 슬로건을 만들어야 합니다.


    그런데 그러한 과정들이 많이 결여된 채, 슬로건을 만들고 있기 때문에, 기본적인 한계가 많이 있다고 봅니다. 진보신당 당원들의 내부 합의 수준이나 당 정체성 통일 수준이 높지 않기 때문에 더욱더 큰 어려움이 있습니다.


    위 슬로건을 제시한 것은, 그래서 최소한 <공유점> <출발점>은 무엇이어야 하는가? 라는 차원에서 문제제기를 하고 있는 것입니다. 5일-1주일이라도 당원들끼리 더 터놓고 토론을 해야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연말정산 세액공제를 위한 노동당 후원 안내 file 노동당 2020.11.19 8903
공지 [노동당 후원 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61668
1426 거품정당의 현실/ 탈당 2380, 입당 195명 - 진보신당 축구선수 10명에 감독은 100명 11 file 원시 2011.12.06 2570
1425 [선택 2012]진보신당 철학/노선과 비슷한 사람,정당,단체를 골라주세요 6 원시 2011.12.05 1213
1424 통합진보당 당명 논평 + 노회찬 4월 총선이후 또 탈당할 듯 2 file 원시 2011.12.05 2405
1423 오늘 틔위터에서 있었던 일 7 file 원시 2011.12.04 1109
1422 [이병수님 글 펌] "사랑했던 민주노동당을 떠날 준비를 합니다" 1 원시 2011.12.04 1164
1421 [간단한] 개인 빚(가계 부채) 설문조사입니다. 2 원시 2011.12.04 1001
1420 [상승연구회] 대표, 부대표 중에서 수영 잘 하는 분이 누군가요? 1 file 원시 2011.12.02 1897
1419 정종권,“통합정당 참여 안한다.진보나 좌파는 반자본주의가 기본정체성” 7 원시 2011.12.02 2086
1418 김어준 [닭치고]와 김태원에게 밀리고 있네요 ㅜ.ㅜ 6 file 원시 2011.12.01 1799
1417 손가락에 집착하는 여인에 대해서 4 file 원시 2011.11.30 1869
1416 TV에 이장규님과 똑같은 분을 발견 2 원시 2011.11.29 1906
1415 [펌] [우리집 슬럼프1]아빠는 망했고, 뒷감당은 엄마와 딸의 몫으로 3 원시 2011.11.26 1686
1414 관창과 계백장군: 이웃집 형탁이 아저씨와 벙거지 종권이 아자씨의 경우 4 file 원시 2011.11.25 1271
1413 힐링캠프/ 베스트 포토: 사진 속 주인공들은 누구이며, 사진사는 누구인가요? file 원시 2011.11.25 2299
1412 홍세화 쏭 "아 거 참 간단치가 ~", 그리고 김상봉 2 file 원시 2011.11.25 1189
1411 [상승 연구회] 당 지지율 1% 올리기 "전반전 수고했고, 후반전 주전 소개" file 원시 2011.11.24 1150
1410 10:45pm 엄정애(경북) 9:10p.m 홍세화 (현장 연결) , FTA 데모 당원연결 3 원시 2011.11.22 1401
1409 한미FTA 날치기 항거 - 부산, 대구, 광주, 전주, 서울 사진 file 원시 2011.11.22 1155
1408 장화식: <론스타> 총정리(3) 진보신당 <금융 특별위원회> 만들어달라! 2 file 원시 2011.11.20 1937
1407 장화식 : 론스타 총정리(2) 금융위원회 김석동의 범죄 일지와 3각 동맹 6 file 원시 2011.11.20 1842
1406 장화식 : 론스타 총정리(1) 론스타 징벌매각 "월가를 점령하라"와 일치 2 file 원시 2011.11.20 1749
1405 월가를 점령하라 - 미국 전국으로 확산 / 미국 정치의 변화 가능성? 6 file 원시 2011.11.18 666
1404 여기 가신 진보신당 당원 급히 찾습니다. 6 원시 2011.11.17 1218
1403 톨스토이 <전쟁과 평화>, 영어, 녀자 아나운서, 그 남편 금융맨들 1 file 원시 2011.11.09 1767
1402 당대표 선거에서 제가 한번 홍세화 선생과 맞짱을 원시 2011.10.20 811
1401 10월 가을이 이렇게 오다 2 원시 2011.10.07 78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66 Next
/ 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