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2017.11.10 14:07

오늘 노동당을 떠납니다.

조회 수 2272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늘 아내와 함께 노동당을 떠납니다.

97년 국민승리21 부터 20여년을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노동당으로 당명을 바꿔가며 진보정당의 부부당원으로 살아왔습니다.

아내는 당무로 동분서주하는 남편을 응원하며 외롭고 힘들게 가정을 지켰습니다. 공직선거로 바쁠 때는 후보보다 더 열심히 선거운동을 하였고 기쁨과 슬픔을 함께 하였습니다.

이제 함께 당을 떠나며 아내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합니다.

 

한때 진보정치의 꿈을 함께 꾸었던 동지여러분1

우리는 진보정치 승리의 꿈을 믿으며 긴 세월 어려운 길도 마다않고 신명을 다해 노력했습니다.     다소의 성과에 기뻐하고 다소의 패배에 슬퍼했습니다.

그러나 분열의 누명을 쓴 채 나눠지고 헤어졌습니다.

노동자정치세력화의 결의로 다짐했던 노동중심 진보정치도, 민중의 독자적 정치세력화도, 정치권을 진보 대 보수로 재편하겠다던 구상도 실현하지 못했습니다. 진보정당들은 야당의 일원이 되거나 군소정당으로 나뉘어 정치력을 상실하고 전망을 잃어버렸습니다.

안타깝지만 현시점에서 진보정당운동의 실패를 인정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한때 뜨거웠던 동지애를 그리워하며 미안하다는 말을 전합니다.

 

그리고 사랑하는 노동당 당원동지여러분!

동지들과 함께 노동당 당명의 무게를 이기고 그 깃발을 제대로 세우려 진력하였으나 역부족이었습니다. 당을 떠나간 이들 때문이라고 타박도 하고 남은 이들을 도로사회당이라며 질책도 하였습니다. 그러나 이 또한 나의 부덕과 무능의 결과임을 고백합니다.

이제 당을 떠나지만 노동당이 진보정당의 정체성을 회복하고 민주적 질서를 바로 세워서 노동당당명에 걸맞는 힘있는 당으로 거듭나기 바랍니다.

오늘 우리는 진보정치의 어려운 시기를 경과하고 있지만 노동중심 진보정치의 꿈마져 포기할 수는 없습니다.

새로운 꿈과 희망으로 다시 만날 것을 믿습니다.

노동당과 당원동지들의 건승을 빕니다.

감사합니다.

                                                                            20171110일   노동당 ()대표 이 용 길

  • 멜로디 2017.11.10 18:26
    ㅜㅜ 주르륵..
  • 아녀 2017.11.12 12:57
    13년 평택역 앞에서 쌍용차 관련 이명박근혜 정권을 규탄연설을하시던 진보신당 이용길 대표의 정치인의 모습과 그 후 바로앞 식당에서 김치찌개를 드시며 썰렁한 아재개그를 하시던 인간적인 이용길대표의 모습을 기억합니다. 많은 시간동안 피해대중의 연대와 노동자정치세력화에 노력하신 이용길대표의 헌신에 일개 당원으로써 감사와 존경을 보냅니다.
    이용길 대표님의 건강과 건승을 빕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3.8 여성의 날 공동행동 기획단>을 모집합니다. file 노동당 2019.02.13 237
공지 당 홈페이지 해외 접속 차단 해제 안내 대변인실 2019.01.20 1142
공지 [서명운동] 고 김용균 추모 / 제주 영리병원 철회 / 콜텍 끝장투쟁 선언 노동당 2019.01.18 1255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19892
» 오늘 노동당을 떠납니다. 2 이용길 2017.11.10 2272
71 노동당 '고문' 직을 사퇴합니다. 6 이용길 2016.07.15 2792
70 새해맞이 덕담 한 말씀 (1월9일 전국위 열린마당에서) 3 이용길 2016.01.11 1241
69 6.28. 대의원들은 노동당 소멸 총선방침을 가결시키다. 16 이용길(ic) 2015.06.29 4757
68 노동당, 또 다시 이별을 준비하는가? (전 대표 이 용 길) 23 이용길 2015.06.26 3440
67 노동당 고문단 공동메세지 3 이용길 2015.06.25 2769
66 제대로 당원에게 -강요된 위기와 당권자 수의 불편한 진실과 관련하여 1 file 이용길(ic) 2015.06.22 3812
65 인천시당 당원들이 전국위원, 당대회대의원 동지들께 호소합니다 이용길(ic) 2015.06.19 1629
64 백두대간 3차산행, '대지와 미래를 품고' 지리산 천왕봉에 오르다. 4 이용길 2015.05.10 1112
63 백두대간 2차산행, "서두르다가 죽는 수가 있다!" 3 이용길 2015.04.13 1294
62 고 박은지부대표, 미안합니다. 이용길 2015.03.07 677
61 ‘자라보고 놀란 가슴 솥뚜껑보고 놀라’는 당원동지들께! 3 이 용 길 2014.09.03 1737
60 세월호단식투쟁을 마치고 당으로 복귀합니다, 8 이 용 길 2014.08.31 1248
59 세월호댠식 7일차. 광화문 광장입니다. 4 이 용 길 2014.08.28 1272
58 각 시도당 및 당원협의회에 당부 드립니다. 이 용 길 2014.04.24 2777
57 박은지 부대표 사회장에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2 이 용 길 2014.03.12 3194
56 [6.4지방선거 D-93] 3행시 여영국, 목영대 2 이 용 길 2014.03.03 1986
55 ‘(가)진보정치 혁신과 재편을 위한 연석회의’ 참여와 관련하여 당원동지여러분께 드리는 말씀 이 용 길 2014.01.20 1747
54 윤희용동지 등 32명 당원동지들의 질의에 대한 답변입니다. 4 이 용 길 2013.10.23 1098
53 '노동당의 길'로 함께 전진합시다! 1 이 용 길 2013.07.23 1695
52 7.21 임시당대회를 준비하며 이 용 길 2013.07.19 520
51 [대표단]재창당 미완을 사과드리며, 조속한 수습을 위해 매진하겠습니다. 9 이 용 길 2013.06.25 2157
50 대 회 사 (임시정당청산과 평생정당출발과 진보정치재건을 위하여) 4 이 용 길 2013.06.22 764
49 추도사 - 고 권문석동지를 추모하며 1 이 용 길 2013.06.03 984
48 지난 전국위원회(3/9,대전) 이야기 / 치열한 토론과 화끈한 뒷풀이 3 이용길 2013.03.18 655
47 [1박2일] 1차 전국위원회를 1박2일로 소집합니다. 14 이용길 2013.03.01 187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