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408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노동당의 시간.jpg


노동당의 시간 01.png

노동당의 시간 02.png


- 노동당 신임대표단 담화문 -


노동당의 시간

내일의 약속을 넘어 오늘의 실천으로 




오늘 하루도 무사하신가요?


매년 10만 명에 가까운 노동자가 일하다 다치는 나라, 그 중 1천여 명이 목숨을 잃는 나라에서, 노동당 신임 대표 현린과 부대표 나도원, 송미량, 여러분의 안녕을 여쭙습니다. 오늘 하루도 무사하신가요? 지금 이대로 10년이면 일하다 다치는 사고부상자가 100만 명, 일하다 죽는 사고사망자가 1만 명에 달하는 나라에서 행복을 묻는 것은 사치 같습니다. 우리는 말 그대로 전쟁 같은 경쟁 속에서 인간다운 삶은커녕 짐승 같은 생존을 걱정하며 살고 있습니다.  

   

세계 최장의 노동시간과 산재사망률 그리고 자살률, 이것이 경제대국 대한민국의 처참한 현실입니다. 자본과 국가 권력은 나날이 성장하여 우리의 노동을 착취하는 것을 넘어 이제 우리의 일상까지 착취하고 있습니다. 촛불정부라던 문재인 정권은 이 나라 최악의 적폐인 자본의 편에 서서 노동의 역사를 거꾸로 되돌리고 있습니다. 국민 절대 다수는 고용과 주거, 건강과 노후의 불안 속에서 숨 쉴 겨를도 없이 불안정 저임금 장시간 노동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국회는 이 현실을 책임지지 않고 책임지려고 하지도 않습니다. 아니 그들은 책임질 수 없습니다. 이 현실을 책임지기에는 그들이 가진 것이 너무 많습니다. 아니 그들이야말로 이 재난의 원인입니다. 그들이 말하는 민주와 자유, 정의와 미래는, 이미 가진 자들을 위한 것에 불과합니다. 살릴 수 있었는데도 살리지 못한 미안함과 분노, 언제 죽을지 모르는 불안은 오롯이 낮은 곳의 우리들 자신의 몫입니다.  


노동당은 다른 하루를 원합니다.


노동당은 우리의 몫이 불안과 분노에 멈추지 않고 정치 참여와 실천으로 이어지는 사회를 원합니다. 돈 있는 소수가 아니라 일하는 다수가 살기 좋은 사회, 직업, 재산, 성별과 성정체성, 나이, 신체적 특성과 무관하게 누구나 평등하게 살 수 있는 사회, 자연과 생태를 보호하고 미래를 보존하는 사회를 원합니다. 노동당은 이 몫을 다하기 위해 지난 11월 15일 3인의 불안정 비정규직 노동자, 현린, 나도원, 송미량을 10기 대표단으로 선출했습니다. 


노동당 신임 대표단은 문화예술운동, 불안정 비정규직 노동운동, 지역정치에 참여하며 성장해 왔습니다. 이제 이 경험을 바탕으로 과거와는 다른 노동당을 만들겠습니다. 작은 차이로 분열을 거듭했던 과거를 벗어나 공동의 과제를 찾아 작은 실천들을 이어가겠습니다. 이미 오래 전에 도출되었으나 실행하지 못한 노동당 혁신안을 토대로 지역과 부문 조직을 재건하고, 중장기 정책을 생산하겠습니다. 현장 노동자와 지역 주민과의 소통을 고민하고 실천하겠습니다. 


그리하여 사회주의 강령을 기초로 하는 선명한 계급정당이자 노동자·민중과 함께하는 대중정당의 기초를 다지겠습니다. 1918년 한인사회당 창당 이래, 대한민국 해방과 함께 노동 해방을 위해 투쟁해 온 한반도 사회주의 100년의 역사를 이어가겠습니다. 차별과 경쟁의 야만적인 시대를 끝내고 공존과 연대의 새로운 100년을 열 토대를 다지겠습니다. 먼 미래를 향한 공허한 약속이 아니라 바로 오늘의 실천으로 사회주의의 가치를 증명하겠습니다. 


노동당의 시간은 이제부터입니다.


원외소수정당의 현실을 벗어나기 위해서, 이제 노동당은 내부의 권력투쟁 대신 각 지역과 부문에서 자본과 권력이라는 외부의 적과의 투쟁에 집중하겠습니다. 우리가 가장 낮은 곳에 있다는 사실만으로, 우리가 가장 옳다는 선언만으로는 현실의 정치권력을 얻지 못합니다. 현실의 정치권력은 가장 왼편에 있다는 오만이 아니라 가장 낮은 곳에서의 실천과 성과로 노동당이 이 땅에 유일한 희망임을 시민들로부터 인정받을 때에만 얻을 수 있습니다. 


반복된 갈등과 분열의 역사 속에서도 노동당을 지켜온, 한국 사회 변혁을 위해 노동만이 아니라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해 온 1만의 노동당 당원들은, 지금 어느 때보다 하나가 되어 있습니다. 이 소중한 당원들과 함께 1만의 당원이 1만의 실천하는 활동가가 되고, 1백만 노동당 지지자가 1백만 노동당 당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노동당의 시간이 기약 없이 먼 100년 후가 아니라 바로 오늘임을 실천으로 증명하겠습니다. 


한때 함께였으나 지금은 흩어져 있는 한국의 사회주의자 동지들과도 함께하겠습니다. 노동당에 대한 준엄한 비판과 함께 노동당을 중심으로 한 과감한 결집을 청합니다. 1% 사회주의자가 이 나라의 희망임을 실천으로 증명합시다. 자본에 맞선 투쟁을 선도하는 사회주의 정당 노동당으로서의 책무를 다하겠습니다. 지켜봐 주시고, 지지해 주시고, 그리고 함께해 주십시오. 우리 모두의 몫을 되찾기 위해 실천하는 노동당의 시간, 바로 지금부터 시작하겠습니다.  



2019년 11월 22일

노동당 10기 대표단

대표 현린, 부대표 나도원, 송미량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노동당 준비 현황 종합 안내 file 노동당 2020.02.19 2112
공지 [당원공모] 노동당 2020 총선 슬로건을 제안해 주세요! 1 update 노동당 2020.02.17 304
공지 [노동당]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집중지원선거구 신청 접수 file 노동당 2020.02.17 154
공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21대 국회의원선거 노동당 비례대표후보선거 선거공고 file 노동당 2020.02.17 218
공지 세상을 바꿀 노동당의 국회의원 예비후보들을 후원해주세요. file 노동당 2020.01.20 842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36982
396 홍세화 고문 초청 좌담회 [내 생각은 어떻게 내 생각이 되었나]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6.06.29 1300
395 함께 만드는 노동당의 전망 [2019 당대회준비위] 전국순회 전망 토론회/간담회 ‘서울시당·경기도당·강원도당’ file 서울특별시당 2019.05.15 1053
394 평등한 공동체를 위한 우리의 약속 (5기 4차 전국위원회 특별결의문) 1 노동당 2017.07.24 20628
393 평가와 전망위원회 구성원 명단 2 노동당 2016.05.04 2022
392 페미니즘을 고민하는 당원 여러분! <만나요! 지금 당장> file 노동당 2019.03.14 1599
391 투표율 미달에 따른 투표 연장 공고 (일부지역) 노동당 2019.11.15 548
390 최저임금법 개악에 항의하는 당원 인증샷 운동 file 노동당 2018.06.04 834
389 총선기금 모금에 참여하신 당원 여러분께 1 노동당 2016.05.23 3039
388 참여!!!!!!!!!! 2030 WOMEN'S FEMINIST CAMP에 참여해요! file 여성위원회 2017.01.12 1275
387 진상조사위원회 중간보고 및 당 대표 담화문 노동당 2018.04.03 4480
386 진상조사 결과에 관한 당 대표 담화문 노동당 2018.07.10 4721
385 진보정당 공동주최(노동당/녹색당/민중당/변혁당) 고 김용균 추모문화제 : 1/16(수) 1 file 노동당 2019.01.11 1171
384 지방선거학교, 2월 10일(토) file 노동당 2018.01.29 1849
383 지방선거에 즈음한 당대표 담화문 노동당 2018.05.23 1575
382 중앙집행위원회 보고 노동당 2018.09.20 1806
381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 최종 명단 노동당 2016.03.31 1464
380 중앙당사 이전과 소장품 공개 1 노동당 2018.06.14 9693
379 중앙당 이전에 따른 업무 중단 안내 노동당 2018.06.22 1101
378 조직개편 인사발령 문제에 대한 대표단 사과문 3 노동당 2016.06.07 14236
377 제주와 부산에서 노동당의 희망을 확인하다! [2019 전국순회간담회]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9.06.10 946
376 제2회 레드 토크: 우리의 몫과 우리의 유희, 그 정치성에 관한 붉은 이야기 1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6.06.02 4945
375 제10회 대구퀴어문화축제 선포 기자회견 file 대구시당 2018.06.21 1055
374 제10기 대표단 선거(여성명부) 및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비례대표 후보자 등록기간 연장 공고 노동당 2020.01.31 318
373 제10기 대표단 선거 투표 결과 공고 노동당 2019.11.15 3749
372 정책위원회 의장 및 사무총장 선거 투표 결과 공고 노동당 2019.11.15 81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