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979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전국에서 제안글 한 장으로 10명이 모였습니다. 속초에서부터 창원까지요. 


노동조합에서, 소수부문위에서, 생협에서, 또 노동당지역당협위원장부터 전국위원까지 각자의 위치에서 누군가는 진하고 무겁게 또 누군가는 묵직하지만 가볍게 또 누군가는 더없이 밝고 명랑하게 각자의 이야기를 풀어냈습니다. 


- 서로가 눈따로 코따로 귀따로 눈썹따로 그려넣은 초상화를 들고 깔깔 웃다가 타로카드를 들고 서로를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 나에게 노동당이란 무엇인가.

출구없는 미로

심장

마음

소명

꽃피기는 쉬워도 아름답긴어려워라

헤어진 전남편

끝없는 고민

붉은색

미운정

나의활동공간

암이다.(하지만 나는 암을 극복하고 스트레스 0으로 산다.)


- 그리고 제가 고른 주옥같은 말들을 모아봤습니다.

"전혀 연고없는 각양각색의 사람들이 노동당이라는 이름으로 만나서 모여서 밤새도록 이야기 할 수 있다는건 참 매력적인 일이야~"


"뭘하든 좋은 사람들과 뭔가 도모하면서 살면 좋은거지"


"무엇이든 과정이 정의롭지 않다면 결과도 마찬가지다"


"말과 글이 행동으로 증명되지 않으면 진정성을 믿을 수 없다"


"나 혼자만이 아니었구나라는 안도만이라도..."


"현재 가능성이 없다면 중단하는 것이 맞아? 그럼 지금까지 우리가 한 것과 뭐가 얼마나 다른걸까?"


"이 뛰어난 사람들이 좀 더 즐거운 일들을 했으면 좋겠다"


"공사가 구분되야 하는것은 맞다. 하지만 사적인자리와 공적인자리에서 입장이 달라진다면 그건 거짓말이다"


"당내에서 서로의 활동을 응원하지도 못하는 것이 제일 안타깝다. (스스로 힘들고 불편해하면서도) 탈당은 안하고 있다. 뭘까.?"


"나를 동지라고 불러온 사람들의 계획 속에 내가 없었다. 그 때 세상이 더 넓다는것도 보인다. 나를 인정하는 새로운 사람들이 온다"

.

.

.

- 살짝늦은페미니즘은 앞으로도 노동당으로 당적을 규정할것인가?

: 당분간 노동당 현안에 대한 이야기를 할 수 밖에 없다. 비당원들도 노동당을 이야기하는 것은  불편할 것이다. 우리의 관심과 고민이 페미니즘으로 점점 더 확실히 옮겨갈 수 있을 때 다시 의논하는 것이 좋겠다.


- 소통과 운영?

상시 소통할 수 있는 sns공간을 마련하고 오프에서는 계절마다 한 번씩 만나면 좋겠다.

.

.

.


앞으로 계절마다 한 번씩 만나기로 했습니다.


두번째 나들이가 될 '살늦페의 여름'에서는 

희곡 '자기만의 방' 낭독하기로 했습니다.


미리미리 알려드리겠습니다. 긴 글 끝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꾸벅!


https://www.facebook.com/groups/laborkr/permalink/605837116434533/

  • 麻.苦 2018.04.10 08:02
    !!!!
    거냥 차려논 밥상에 숟가락 하나 얹은 거 가튼.. 느낌의 .. 사람으로서...
    그 밥상 마련하고, 숟가락 챙기신 분들 모두에게 감사드립니당.
    (샘이 있는 앵두나무 집의 그 화려한 멋을 보여준 냥이들은 잘 지내는지오?)
  • 어지니 2018.04.12 00:26
    오늘 신랑 고양인 본 집으로 돌아갔으나 바깥 출입 후 돌아오니 유리컵을 산산조각 낸 녀석이 누군지 알 수 가 없고...청소를 열심히...다들 만나 반가웠어요. 이제라도 만나서 다행이라고 생각했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세상을 바꿀 노동당의 국회의원 예비후보들을 후원해주세요. file 노동당 2020.01.20 93
공지 [공지] 당 홈페이지 & 당원관리시스템(인트라넷) 서버 보수 및 백업 안내 노동당 2020.01.09 155
공지 [대표단 신년사] 사회주의 세계를 향한 출발 4 file 노동당 2020.01.02 2707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35681
3117 < 대전의 화약고, 한화 대전 공장 폭발사고 진상규명과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긴급 기자회견 > 대전광역시당 2019.02.18 1177
3116 희망원 사건 진행과 관련해 책임자 처벌을 위한 탄원에 동참햬주십시요 2 철민 2017.03.04 888
3115 희망원 사건 진행과 관련해 철민 2016.10.10 1427
3114 흥분하지 말라 숲과나무 2019.09.07 726
3113 후보 없는 19대 대선, 문화예술위원회는 20대 대선을 준비했습니다.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7.05.10 1376
3112 후보 단일화? 나경채 대표님, 정말 실망했습니다. 신민주 2015.04.22 1326
» 후기) 살짝늦은페미니즘 - 봄나들이 2 까치놀(최애란) 2018.04.09 979
3110 회전목마형 정치로 숲과나무 2019.09.13 714
3109 황우석 사태도 아니고, 미쳐버린 게... 숲과나무 2019.10.01 674
3108 황석영 자전 <수인 1>에 실린 홍세화 고문 이야기 한 대목 엄마아빠똥쌌어 2017.06.22 920
3107 활동서를 제출 합니다. 수박같은사람 2016.07.16 1496
3106 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촉구하는 국민선언에 함께 합시다 건강사회 2016.05.30 1097
3105 화평과 검, 비판과 학, 정파다운 정파 13 오창엽 2016.06.12 2278
3104 홍영표 환노위위원장에게 최저임금 1만원 실현을 위한 면담을 요청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인천시당 2016.06.23 1379
3103 홍세화 고문께서 출연해주신 팟캐스트를 홍보합니다! 함께 들어요! [EPISODE 1] 지쪼책방 X 홍세화 선생님 오유진 2019.12.01 277
3102 홈피위 담당자님 잘 알겟습니다 걍. 2016.09.13 1500
3101 홈페이지 개편에 즈음하여 당 소개와 역사 작성에 도움을 주신 분들 4 구형구 2016.03.16 1719
3100 홈페이지 개편 관련 2 이장규 2016.03.16 1572
3099 혼자 해보는 총선평가 - 그릇 만들기, 민주주의, 反국가주의 7 문성호 2016.04.21 2693
3098 혼자 내리는 선거평가 3 나동 2016.04.21 2176
3097 혼란을 만들어 위기를 회피하는가? 행인 2017.06.17 1237
3096 혹시 노동당 광고하고 있는 곳 있나요? 1 무생물 바위 2016.03.29 1433
3095 호텔에 인적자원이 중요하다면서 사실은.. 딱따구리 2016.08.12 1195
3094 호남권 당원들 단풍놀이 다녀왔어요^^ file 박은영 2018.11.19 950
3093 혐오문화 확산을 막아야 합니다. 1 이도 2016.08.23 1415
3092 혐오가 여성을 죽였다? 1 산책 2016.05.24 163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0 Next
/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