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2019.06.13 22:02

문제의 본질은

조회 수 104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설사 경남도당이, 이전 선거의 연장인 재재선거이므로 기존 선관위 명의로 공고를 내도 별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 것이 실수라고 합시다.


그런데 그게 실수라고 해도, 수정공고 등 적절한 방법으로 선거를 계속 진행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찾을 수 있음에도, 그런 방안은 고민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선거무효를 결정하는 것이 과연 타당한가요? 


경남도당이 실수를 했다 하더라도, 그렇다면 그 실수의 정도에 적합한 결정을 하는 게 맞지, 당규 위반이니 무조건 무효다라고 결정하는 건 지나친 형식논리 아닌가요?


그렇게 엄격히 따지신다면, 현행 정당법상 5개 광역시도에서 각각 천명 이상의 당원이 실제로 당원이 아니면 그 정당은 등록요건 취소로 해산되게 되어있습니다. 규정을 엄격히 따지는 거 좋아하시니, 정당법 규정을 엄격히 따져서 우리 당은 스스로 등록취소를 국가중앙선관위에 자진신청하는 것이 맞겠군요. 마침 당해산 안건발의도 올라왔으니까요.

  • 양지혜 2019.06.13 22:15
    당원 분들이 글 쓰신 사안에 대해 참 많이도 의견 드렸는데, 여전하시네요. 역시 마음 속에 있는 의심은 논리로는 해소가 안되시려나 봅니다. 논리가 통하지 않으니 당에 애정이 있는 당원이라도 무슨 말을 더 할 수 있을까요. 당규위반을 당규위반으로, 선거무효 사안을 선거무효 사안으로 판단한 중앙당기위는 정말 너무도 상식적이고 당연한 결정을 했다고 생각합니다.

    중앙당은 방안을 찾기 위해 상집에서 오류를 발견한 이후, 도당에 연락을 취했던 것으로 아는데요. 당게의 상근자 분들의 글에서도 얼마나 신속히 움직였는지가 다 느껴지구요. 남탓하기 전에 경남도당이 실책을 먼저 인정하고 당원들에게 미안해해야 되는 거 아닌가 싶습니다. "실수했다 치고"라며, 남탓만 하시는 거 참 오만하십니다.

    평소 당에 대해 길게 말을 하시던 분이라, 당규위반을 이렇게 사소한 것으로 생각하는 분이신지 몰랐습니다. 경남도당 선거에 제가 응원하는 동료도 출마를 했고, 저 역시도 선거가 잘 성사되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이건 정말 아니네요.
  • 김치숲 2019.06.13 22:26
    가질 수 없다면 부셔버리겠다? 제 눈을 의심하게되네요.
  • 윤재민 2019.06.13 23:22
    임기를 마친 선관위에서 선거를 진행하는 것이 당규상 위반이고 아래 이해정실장님 글에서 확인한 바 도당에서도 이미 선관위의 임기가 끝났다라는 것을 확인하였음에도 선거를 진행한것을 실수였다라고 말하는 것에 감탄하였습니다. 공당의 선거가 실수라는 말로 모든 것이 정당화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처음 알았습니다.
  • 마루치 2019.06.14 00:30
    이장규 당원님께.

    페북댓글 드렸는데 게시판도 난리네요 ㅠ 다시한번 부탁드립니다.

    선거무효처리로 참 난감한 마음 충분히 공감합니다. 참으로 황당한 일이죠 ㅠㅠ 그리고 무엇보다 후보로 나선 동지가, 참 어렵게 결심하셨을텐데 많이 속상하셨을 것 같습니다. 곁에 가까운 동지들이 위로를 많이 해주세요.

    하지만 당규는 당규니까 어쩔 수 없는거겠죠. 이런 불필요한 분란이 일어날 수 있기에 당규, 여러 규정을 두었을테니까요. 상황에 따라 다르게, 있는 규정을 파기할 수는 없습니다.

    당규를 제대로 살피지 않아 의도치않게 위반하게 되었다고 그냥 덮을 수는 없습니다. 당규를 확인한 그 누군가가 당규 위반을 지적하면 할 말이 없는거죠. 그나마 중선관위가 지적했다면 제대로 일하고 있는 겁니다.

    몇년전에 송파당협 재건하기 2년전 즈음, 김상철 전서울시당시절이었죠. 그때 나름 큰 결심하고 당대의원 후보등록하고 선거 운동 1주일 하는도중 통보받았습니다. 후보등록 취소라고요. 과거 송파당규가 여성대의원1인과 같이 등록해야 되는걸로 이제야 확인되었다고요.ㅠㅠ 사과는 받았지만 황당해서, 물론 저도 당대의원은 처음이라 잘 몰랐던거져. ㅠㅠ
    그래도 선관위하시는 분들 기운 빠질까봐 웃어넘기고 다음해에 류성이윈장 만나 같이 나갔습니다....

    지금 이 문제 역시... 그래도 같은 당 동지들인데 얼굴 붉히지 않고 가급적 잘 해결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당대의원 선거야 언제든 준비되는대로 치룰 수 있으니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수정공고] 2019년 노동당 서울시당 동시당직 재·보궐 선거 공고 1 file 서울특별시당 2019.10.14 81
공지 [현린 비상대책위원장 담화문] 당원의 바람과 희망, 이제 실천으로! file 노동당 2019.10.10 324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30928
3024 조국사퇴를 보면서 숲과나무 2019.10.15 130
3023 문미정 前 당원의 75933번 게시물 人解 2019.10.14 220
3022 비정규노동위원회(준)에 함께 해주십시오 1 비정규노동위원회(준) 2019.10.14 112
3021 탈당합니다 1 모범H 2019.10.14 232
3020 2019년 노동당 대구시당 동시당직선거 공고 노동당 2019.10.14 56
3019 [논평] 개혁 대상은 검찰만이 아니라 촛불정부 자신입니다 - 조국 사퇴에 부쳐 file 경기도당 2019.10.14 112
3018 2019년 노동당 경북도당 동시당직 재·보궐 선거 공고 file 경북도당 2019.10.11 139
3017 노동당 마포당협 운영위원 전원과 당원들은 노동당을 탈당하고자 합니다. 나동 2019.10.11 426
3016 2019 노동당캠프 홍세화 박노자 인사말 동영상 노동당 2019.10.08 195
3015 촛불은 누구를 비추고 있는가? 숲과나무 2019.10.07 168
3014 검찰개혁 조국사퇴 현수막 내걸기 숲과나무 2019.10.05 279
3013 이제, 개혁이라 부르지 말자 숲과나무 2019.10.05 221
3012 당캠프 참여자 100명 돌파 file 류성이 2019.10.04 454
3011 전북도당 당원 비상 총회 결과 노동당 2019.10.03 289
3010 많음과 옳음 숲과나무 2019.10.03 162
3009 [월간보고]부산시당 2019년 10월 소식 부산광역시당 2019.10.02 162
3008 주역으로 알아본 노동당의 미래 우진나라임시정부 2019.10.01 375
3007 86세대 도덕적 기반 유실되는 모습... 숲과나무 2019.10.01 203
3006 황우석 사태도 아니고, 미쳐버린 게... 숲과나무 2019.10.01 402
3005 서울 강서 양천 당원들에게 & 기본소득정치연대 회원당원들에게 2 Julian 2019.09.30 698
3004 전북도당 당원 비상 총회 공고 노동당 2019.09.30 399
3003 100만이 모였다고 한다. 숲과나무 2019.09.29 324
3002 대구광역시당 당원 비상 총회 결과 노동당 2019.09.28 387
3001 보수와 변혁의 정치적 대결구도로 숲과나무 2019.09.27 260
3000 아무리 봐도 1, 2 숲과나무 2019.09.26 345
2999 대구광역시당 당원 비상 총회 공지 노동당 2019.09.25 46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7 Next
/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