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974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최근 몇년사이에 동양철학에 심취해 있어, 주변분들에게 사주나 주역점을 봐드리며 소소하게 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지난 금요일 경기도당 운영위원회가 끝나고 난 뒤 당협위원장님들과 맥주한잔 하는 자리에서 파주당협 김동성위원장님께서 '최근 뭔가 이루어져가고 있는 심상치 않은 기운이 있다'하시어, '내년 총선에서 정당지지율 5%가 가능한가?'에 대한 점을 쳐보았습니다.

사진 설명이 없습니다.

제가 주역점을 보면서 매번 느끼는 일은 '참 절묘하다' 입니다.
여기서 산지박(山地剝) 상효를 만날줄이야...

산지박의 효는 이렇게 생겼습니다.

산지박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剝 不利有攸往
박괘는 가는바가 이로울 것이 없다. 잃게 된다.

박(剝)은 ‘깎을 박’입니다. 부서지고 헤지고 깎인다는 뜻이죠.
산지박(山地剝) 상효는 주역 64괘, 384효사 중에 가장 어려운상황을 말하고 있습니다.
양이 꽉찬 중천건(重天乾)에서 음이 아래서 부터 양을 깍아먹고 들어와 맨 위에 양이 하나만 달랑 남겨놓은 형상입니다.
절기로 따지면 음력 9월을 박월(剝月)이라고 합니다.
자연이 에너지를 모두 소비해버리고 겨울을 준비하는 시기이죠.
상황으로 따지면 소인이 군자를 깍아 먹고, 악이 점점 득세하여, 세상이 온통 악으로 넘치고, 마지막 남아있는 마지막 양마저 언제 떨어져버릴지 모르는 절대절명의 상황입니다.

上九. 碩果不食 君子得輿 小人剝廬
象曰 君子得輿 民所載也 小人剝廬 終不可用也
씨 과실은 먹지 않는다. 군자는 가마를 얻고 소인은 거처를 앗긴다.
군자는 가마를 얻고 백성의 추대를 받게 되고, 소인은 거처를 앗기고 종내 쓰일 데가 없어진다.

하지만 달도 차면 기울고, 역(易)은 '바꿀역'으로 가장 어려운상황에 가장 큰 희망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자연은 결코 음이 가득차도록 놔두지 않습니다.
음이 가장 극성한 시기에 양이 자라나게 하고, 양이 가장 극성한 시기에 음을 소생시키는 것이 음양의 이치이자 자연의 법칙입니다.
박괘를 그림으로 그린다면, 늦가을 추풍에 잎이 모두 져버린 감나무 끝에 빨간 감한개가 남아 있는 그림으로 표현할 수 있습니다.
감나무 끝에 매달려 있는 감은 씨과일이자 최후의 양심, 최후의 이상입니다.

君子固窮 (군자고궁)
공자도 가장어려운 시기 자로(子路)가 따지듯이 묻는 질문에 君子固窮, 小人窮斯濫矣(군자 어려울 때 더욱 단단해지는 사람이고, 소인은 어려워지면 바로 넘치는 사람이다)라고 답했습니다.
어려운 시기지만 천도 운행을 숭상하는 군자는 마음을 순하게 가지고 자기가 그칠 때를 알아서 그치기 때문에 순지(順止)의 덕으로 관망할 뿐 절대 절망하지 않습니다.
결국 군자가 가마를 얻고 백성의 추대를 받게된다고 하지 않습니까?

지뢰복(地雷復)
산지박(山地剝)괘는 지뢰복(地雷復)으로 변하게 됩니다.
복(復)은 '돌아올 복'입니다.
우레(雷)가 땅 밑에 뭍혀있는 형상입니다.
감나무 끝에 매달려 있는 감(최후의 양심, 최후의 이상)은 결국 땅에 떨여져 잠재력(雷)으로 묻혀 성대하게 돌아올(復) 것입니다.

그래서 어떻게 된다는 말이냐?
점을 풀이하면 내년 총선에서 정당지지율 5%은 힘들것 같습니다.
세상이 악으로 넘쳐나지만 어려움도 얼마 남지 않았다.
우리가 끝까지 지켜낸 감(최후의 양심, 최후의 이상)은 가마를 얻고 백성의 추대를 받게 될 것이다.
라고 풀이 하겠습니다.



 - 고양당협 김우진 올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0781
3217 슬기로운 노동당 생활 : 당원 동지들을 위한 당 주요 일정 안내 file 노동당 2020.05.29 1355
3216 생태평화위원회 창립총회 담쟁이 2020.05.29 99
3215 일곱번째 권문석추모제를 알려드립니다. file 구교현 2020.05.27 116
3214 [예술위원회 프로젝트 하루 첫 모임 후기] 참가하신 분의 후기입니다~ :) file reddada 2020.05.26 130
3213 [수도권연대요청]범죄재벌 민중가압류를 위한 2차 행동 file 노동당 2020.05.20 245
3212 우리가 바라는 뉴노멀 숲과나무 2020.05.20 89
3211 [예술위원회 빨간책읽기-1 첫 모임 후기] 이제부터는 '끄니기' file 불어라바람아 2020.05.19 151
3210 예술위원회 빨간귀 첫모임 후기 1 file 신기욱 2020.05.15 283
3209 70년간 정치사상탄압 망령 국가보안법을 무덤으로 숲과나무 2020.05.15 103
3208 노동당 중앙당 예결산위원회의 특별감사 보고서에 대한 서울시당 운영위원회의 입장 file 서울특별시당 2020.05.11 261
3207 생태평화위원회 기초당부 등록을 위해 실무팀 회의가 있었습니다. 담쟁이 2020.05.07 204
3206 부산시당 빚 청산에 도움을 주신 전국의 당원 동지들 감사합니다 베레레 2020.05.06 249
3205 책을 읽읍시다. 니최 2020.04.29 293
3204 지하철9호선 공영화를 위한 기자회견에 참석했습니다!! file 서울특별시당 2020.04.21 329
3203 [호소문] 당원 동지들에게 호소합니다. - 노동당 청소년 선거대책본부 - 1 김찬 2020.04.21 1698
3202 세상을 바꾸는 진보정당이라면 숲과나무 2020.04.20 338
3201 재벌그룹 흉내낸 정당그룹의 탄생 숲과나무 2020.04.18 509
3200 이번 담화문에 대하여 한마디. 불꽃같은삶 2020.04.18 522
3199 고생하셨습니다. 각자의 지역과 현장에서 새롭게 시작합시다! 베레레 2020.04.17 397
3198 [정책위원회] 4월9일 정책위 12차 회의 스케치 file swing 2020.04.16 325
3197 모두들 고생 많으셨습니다. 1 file 류성이 2020.04.16 565
3196 코로나가 쓸고간 자리 file 숲과나무 2020.04.16 291
3195 파주지역위 비례대표 선거운동 12일차 마지막 1 숲과나무 2020.04.14 429
3194 파주지역위 비례대표 선거운동 11일차(4.13 월요일) 숲과나무 2020.04.13 226
3193 파주지역위 비례대표 선거운동 10일차(4.12 일요일) 숲과나무 2020.04.12 186
3192 파주지역위 비례대표 선거운동 9일차(4.11 토요일) 숲과나무 2020.04.11 24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4 Next
/ 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