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2019.10.03 11:45

많음과 옳음

조회 수 615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많음과 옳음 (퍼온글입니다)


*

백만 아니라 천만이 모여도 조국은 옳지 않다.

백만 아니라 백 명이 모여도 톨게이트 노동자는 옳다.

백만 아니라 한 명이어도 김용희가 옳다.


*

어제 백만 촛불 집회에 대한 해석이 분분하다. 백만이란 숫자에 대단히 고무된 지지자들이 오늘 아침 더 힘차게 '나는 조국이다'를 외친다. 심지어 어떤 지식인들은 조국과 과열 지지 현상을 비판하는 이들을 향해, 민중의 목소리를 듣지 못하는 자들이라 짐짓 준엄하게 꾸짖기도 한다. 그 와중에 어떤 사람들은 헷갈린다. 백만의 힘은 이렇게 크다. 어떻게 봐야 할까. 어제 모인 사람들의 '나도 조국이다' 라는 목소리도 들어야할 소리지만, 나는 조국이 민중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자라 생각하지 않는다.


정치적 힘은 벡터와 스칼라를 구분한다. 방향을 가진 힘 벡터와 양적 크기만 나타내는 스칼라는 질적으로 다른 것이다. 어떤 장소에 수많은 사람이 운집한다고 해서 그것이 곧 정치적으로 올바른 방향을 향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물론 어제 집회에 나온 사람들이 방향 없이 모인 사람들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러나 그 속에는 여러 방향의 힘들이 작용한다. 어떤 이들에게 검찰 개혁과 조국 수호는 일치를 뜻하는 구호지만 어떤 이들에게 검찰 개혁과 조국 수호는 모순된 말이다. 왜냐하면 '검찰 개혁'이란 말은 특권 해체에 대한 열망을 표현하는데, 조국은 바로 그 해체되어야할 특권의 상징이기 때문이다. 지금 이 나라에 검찰 개혁을 염원하는 사람들은 아마 백만보다 훨씬 많을 것이다. 그러나 동시에 개혁의 적임자가 왜 조국인지 이해할 수 없는 사람도 그만큼 많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적폐 청산과 개혁에 대한 열망을 교묘히 정권 지지의 동력으로 흡수하는 괴이한 논리가 바로 '검찰 개혁 = 조국 지지'라는 논리다. 이 논리 조차 앞뒤가 바뀌어 이제는 '조국 지지 = 검찰 개혁'이라고 말한다. 검찰 개혁을 위해 (흠결이 있어도) 어쩔 수 없이 조국을 지지한다던 논리가 조국을 수호하는 것이 곧 검찰 개혁인 것처럼 되어버린 것이다. 스칼라가 커질수록 벡터는 점점 더 후퇴하고 있다.


그러나 개혁을 향한 열망과 조국을 지지하는 열광은 모순되며, 적폐 청산을 향한 염원과 문재인 정부에 대한 지지는 명백히 반대된다. 그것은 입으로는 개혁을 외치면서 반개혁 정부를 지지하고, 반개혁적 정부가 자신이 원하는 개혁을 추진해주기를 바라는 것과 마찬가지다. 그러니 이제 촛불을 들려면 '조국 수호'는 조국 팬클럽에게 주고, 개혁을 열망하는 시민들은 필요한 개혁 요구를 외치면 된다. 지금 노동, 인권, 환경, 교육, 등 개혁할 곳이 한 두군데가 아니다.


수십억대 자산가에 서울대 법대 친구들을 정계 요직마다 두고 있는 사람을, 마치 수난당하는 약자처럼 비유하며 '나도 조국이다'를 외치는 것은 넌센스다. '나도 00이다'는 아무도 그 옆에 서주려고 하지 않는 가난하고 힘없는 이들 옆에 서겠다는 연대의 구호이며, 그 사람과의 동일시를 통해 그가 겪는 고통과 두려움에 공감하고 함께 하겠다는 각오이고, 공표하여 말함으로서, 자신도 같은 위험에 처하게 될 것을 감내하겠다는 용기의 발언이다. 이를테면, '나도 무슬림이다, 나도 레즈비언이다. 나도 불법체류자다. 나도 비정규직 노동자다' - 이런 문장을 통해 약자와 하나되는 언어를 발견하고 사용했던 것이다. 그런데 지금 '나는 조국이다'는 구호는 그런 약자의 연대 선언마저 빼앗아 변질시키고 있다.


조국이 될 수 없는, 조국이 되지 않고자 하는 많은 사람들은, 검찰 개혁과 조국 수호를 함께 외칠 수 없다. '조국 수호'는 '기득권 수호'이며, '특권 수호'의 다른 이름이기 때문이다. 노동자 민중에겐 검찰도 조국도 개혁의 대상이며, 해체해야할 특권의 이름이다.


소수와 약자는 다수와 강자의 방식으로 싸울 수 없다. 나는 어제의 집회가 소수와 약자들의 집회였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것은 세력을 과시하는 강자들의 집회였다고 생각한다. 그건 자랑스럽게 인증샷을 찍을 수 있는 시위였다. 작은 목소리들을 덮고 지워버리는 집회였다. 그렇게 싸울 수 없는 이들에게, 그래서 너희는 이만큼이라도 모을 수 있냐는 조롱은 참으로 비열하다. 어제 보여준 것이 민심이었다 말하지만 그 민심에 노동자와 민중의 마음, 소수와 약자의 마음이 얼마나 들어있는 것인지 모르겠다. '깨어있는 시민'이라는 호명은 여전히 오만하며, 그 호명 집단에 들어갈 수 없는 이들을 배제한다. 386시민들은 광장의 민심까지 대표한다. 인정한다. 약자들에겐 힘이 없다. 진보정치는 고사 직전이고, 좌파 세력의 영향력은 미력하다. 그러나 힘이 없으면 따라 오라는 것은 얼마나 강자의 언어인가. 힘이 없으니 어쩔 수 없다는 말도 마찬가지다. 강자의 언어로 말하면서도 그것이 강자의 언어라는 것을 모른다.


그럴수록 나는 '많음'에 굴하지 않고 '옳음'에 대해 말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약자의 언어까지 빼앗아가는 강자의 언어에 대해 '아니다'라고 말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제도정치 지형 속에 좌파가 없으면 없는 것이고, 진보정당이 없으면 없는 것이다. 진보를 포함하는 보수, 좌파까지 대변하는 우파 정부 같은 것은 존재하지 않는다. 노동 존중을 내세운 자본가 정권에 이만큼이나 속아왔으면 충분하다. 없으면 없는대로, 한 명 부터, 열 명 부터 시작해야 한다. 힘 있는 자들의 조력은 그들의 이해관계가 멈추는 곳에서 언제나 중단된다. 지금 옳은 것을 말하는 한 사람, 열 사람, 백 사람들이 있으면, 그 존재가 소중한 것이다. 톨게이트 노동자의 '우리가 옳다'를 누가 부정할 수 있는가. 삼성 처벌하라는 김용희의 요구가 갖는 정당함을 아무도 부정할 수 없다. 법원의 판결이 옳고 그름을 가려주었기 때문이 아니라, 노동자들이 스스로 옳음을 알았기 때문이다. 싸우는 사람만이 자신의 언어를 가질 수 있다. 약자는 약하지만 옳다는 힘이 있다. 그 옳음을 버리면 우리는 싸울 수 없다.


나는 묻고 싶다. 스스로를 '촛불 시민'이라 부르는 분들은 과연 어떤 개혁을 원하는지. 촛불의 시작으로 돌아가서 물어보자. '이게 나라냐'라는 피켓을 들었을 때, 당신은 어떤 나라를 원했던 것인가. 2016년 촛불 광장에서 김용균을 닮은 청년으로부터 들었던 말을 지금도 잊을 수 없다. 내가 지금 촛불을 들면, 정말 세상이 좀 나아지는 거냐고, 잘릴 걱정 없이 일하고, 잔업 야근 줄어서 밤에 책도 좀 볼 수 있고, 지하방 탈출해서 해 드는 집 구하고, 사랑도 하고 결혼도 꿈꾸어볼 수 있는, 그런 세상 오는 거냐고, 그렇게 묻던 청년. 조국을 지키고 윤석렬을 날리면, 그 청년이 원했던 세상이 좀더 가까이 오는 것인가? 하지만 그렇다고 말했던, 조국의 말은 그와 함께 촛불을 들었던 청년들과 다른 많은 이들의 믿음을 배반하지 않았나? 문재인 정부는 촛불 광장에서 나왔던 모든 개혁 의제와 정치의 약속을 후퇴시키지 않았나? 그 끝에 청년 김용균을 잡아 삼킨 자본주의 지옥도가 지금도 날마다 펼쳐지고 있는 것 아닌가? 그런데 그 많은 '진보 어른', 깨어 있다는 시민들이 나서서, '나도 조국'이라니, 이 거대한 모순의 말들을 도대체 어떻게 이해 하란 말인가.


'나, 김용균', 화력발전소에서 석탄 설비를 운전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는 이렇게 물었다.


"문재인 대통령, 비정규직 노동자와 만납시다."


"노동악법 없애고, 

불법파견 책임자 혼내고, 

정규직 전환은 직접고용으로."


비정규직 노동자와 만나지 않고, 노동악법 사수하며, 불법파견 책임자 재벌 기업 비호하고, 정규직 전환 약속은 자회사 꼼수로 회피하는 '당신, 조국'과, 문재인 정부에게, 수많은 김용균들은 오늘도 묻고 있다. 거기에 '나도 조국'이라고, 답할 수 있겠는가?


나는 어제 그 많음 가운데서, 옳음이 무엇인지 묻고 싶다. 검찰 개혁 요구는 정당하며 분명 옳음이 있다. 그러나 '조국 수호'는 그 옳음을 훼손한다. '조국 수호'를 위해 외친다면, 검찰 개혁의 요구도 더 이상은 옳은 것일 수 없다. 그건 한 쪽의 특권을 지키기 위해 다른 한 쪽의 특권을 빼앗는 싸움,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기 때문이다. 그 싸움에 동원되는 것은 거부하겠다.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0776
3217 슬기로운 노동당 생활 : 당원 동지들을 위한 당 주요 일정 안내 file 노동당 2020.05.29 1355
3216 생태평화위원회 창립총회 담쟁이 2020.05.29 99
3215 일곱번째 권문석추모제를 알려드립니다. file 구교현 2020.05.27 116
3214 [예술위원회 프로젝트 하루 첫 모임 후기] 참가하신 분의 후기입니다~ :) file reddada 2020.05.26 130
3213 [수도권연대요청]범죄재벌 민중가압류를 위한 2차 행동 file 노동당 2020.05.20 244
3212 우리가 바라는 뉴노멀 숲과나무 2020.05.20 88
3211 [예술위원회 빨간책읽기-1 첫 모임 후기] 이제부터는 '끄니기' file 불어라바람아 2020.05.19 151
3210 예술위원회 빨간귀 첫모임 후기 1 file 신기욱 2020.05.15 282
3209 70년간 정치사상탄압 망령 국가보안법을 무덤으로 숲과나무 2020.05.15 103
3208 노동당 중앙당 예결산위원회의 특별감사 보고서에 대한 서울시당 운영위원회의 입장 file 서울특별시당 2020.05.11 261
3207 생태평화위원회 기초당부 등록을 위해 실무팀 회의가 있었습니다. 담쟁이 2020.05.07 204
3206 부산시당 빚 청산에 도움을 주신 전국의 당원 동지들 감사합니다 베레레 2020.05.06 249
3205 책을 읽읍시다. 니최 2020.04.29 293
3204 지하철9호선 공영화를 위한 기자회견에 참석했습니다!! file 서울특별시당 2020.04.21 329
3203 [호소문] 당원 동지들에게 호소합니다. - 노동당 청소년 선거대책본부 - 1 김찬 2020.04.21 1697
3202 세상을 바꾸는 진보정당이라면 숲과나무 2020.04.20 338
3201 재벌그룹 흉내낸 정당그룹의 탄생 숲과나무 2020.04.18 509
3200 이번 담화문에 대하여 한마디. 불꽃같은삶 2020.04.18 522
3199 고생하셨습니다. 각자의 지역과 현장에서 새롭게 시작합시다! 베레레 2020.04.17 397
3198 [정책위원회] 4월9일 정책위 12차 회의 스케치 file swing 2020.04.16 325
3197 모두들 고생 많으셨습니다. 1 file 류성이 2020.04.16 565
3196 코로나가 쓸고간 자리 file 숲과나무 2020.04.16 291
3195 파주지역위 비례대표 선거운동 12일차 마지막 1 숲과나무 2020.04.14 429
3194 파주지역위 비례대표 선거운동 11일차(4.13 월요일) 숲과나무 2020.04.13 226
3193 파주지역위 비례대표 선거운동 10일차(4.12 일요일) 숲과나무 2020.04.12 186
3192 파주지역위 비례대표 선거운동 9일차(4.11 토요일) 숲과나무 2020.04.11 24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4 Next
/ 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