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진주당협의 오병헌입니다.



길은 있습니다.

세계 최악의 불안정·저임금·장시간 노동, 이제는 끝냅시다. 더 적은 시간을 노동하면서도 모두가 안정된 일자리를 가지고 충분한 소득을 얻는 사회는 지금 당장 가능합니다. 노동시간을 단축하고 일자리를 공유합시다. 모든 국민에게 월 30만원의 기본소득을 지급하고, 교육 의료 주거 걱정이 없도록 복지를 확충하여 위에만 고여 있는 소득을 이제는 아래로 나눠줍시다. 물론 많은 돈이 들어갑니다. 세금을 더 걷어야 합니다. 재벌증세와 불로소득 증세를 통해 OECD 꼴찌 수준인 조세부담률 획기적으로 올려야 합니다. 재벌편만 들어온 정부여당과 보수야당은 이런 생각을 할 수 없습니다. 그러니 노동당이 국회에 들어가야 합니다. 



공약집에 저런 문구가 있더라구요. 이번에 문제제기된 것을 보니까 청소년에겐 20만원씩을 지급하도록 된 듯합니다. 정책위에서는 서로 다른 질문에 복사붙여넣기를 한 댓글로 이렇게 답변하셨더라구요.


정책위원회 7 시간 전
정책위에서 답변 드립니다. 늦어서 죄송합니다.

1. 특별한 이유가 아니라 재정의 한계 때문입니다. 외국의 기본소득 모델들도 미성년자에게 1/2를 지급하도록 설계된 경우가 대다수인데 그 이유도 재정 때문입니다.

2. 성인인구에게 지급하는 것으로 설계된 월 30만원 기본소득 이외에도 농민기본소득, 아동돌봄수당, 장애인 추가소득보장제도 등의 추가적인 현금수당에 재원이 들어가고 기본복지공급체계의 공공화에도 많은 비용이 들어갑니다. 조세수입에서 지급하는 기본소득 유형으로는 지급금액이 아무리 늘어도 최대 40만원을 연령 구별 없이 모두에게 평등하게 지급하는 정도 이상이 되기는 어렵다고 봅니다. 

3. ‘모든 국민에게 월 30만원 기본소득’이라는 문구는, 농민, 장애인, 아동돌봄수당 등의 추가수당을 고려하면 특별한 문제가 있는 구호는 아닙니다. 녹색당의 경우도 청년, 농민, 장애인, 노인인구에 우선 지급하는 단계적 방안이지만 대외적으로는 ‘단계적’ 정책임을 강조하지는 않고 있습니다.

4. 현재의 조세재정형 기본소득에서 공유경제형 기본소득으로 발전하여 조세 이외에도 기본소득 재정기반이 마련된다면 금액을 평등하게 하고 충분한 금액을 지급할 수 있을 것입니다.

 



저 글을 보면 1번은 재정 떄문이고, 2번은 중복지급되는 것이 많기 때문이라고 하고, 3번은 다른 당에서도 이걸 구체적으로 명시하지 않고 있다고 하며, 4번은 일단 지금만 버티면 나중엔 더 좋은 유토피아가 있을 것이라고 합니다.


그 어디에도 '청소년'이 기본소득에서 20만원을 받아야만 할 합당한 이유는 보이지 않습니다.

1번을 이유로 청소년에게만 20만원을 지급하는 것이 타당하다면 우리도 영국처럼 대처같은 사람을 몇년정도 앉혀두고 화끈한 사회를 만드는 게 정당화될 것이고, 2번을 이유로 정당화된다면 농민과 장애인에게 가는 기본소득이 줄어들지 않을 이유가 없으며, 3번은 논할 가치도 없고, 4번은 언제나 끔찍한 현재를 강요하는 데 주로 사용되어왔던 문구라는 점을 짚고 싶습니다.


사실 아무리 생각해도 이건 그저 청소년이 만만하기 때문이라는 생각밖엔 들지 않습니다.

당내 청소년위원회와 어떤 논의 후에 이런 정책이 결정되었는지, 혹은 당내 위원회와 조율과정 없이 어디선가 정책을 일방적으로 제시하고 나머지 위원회는 "당이 시키면 우리는 한다" 정신으로 받들어야 하는것인지는 잘 모릅니다. 어느 쪽으로 생각해도 그다지 바람직한 방향같지는 않습니다.



이건 '모든 국민에게 월 30만원 기본소득을'이라는 구호로 더욱 위험한 문제를 만들어냅니다.

모든 국민에게 월30만원이라고 한다면 월 20만원을 받는 청소년을 어떻게 바라보는지가 대단히 의심스러워집니다.

'모든 사회구성원에게'나 '모든 사람에게'가 아닌 '모든 국민에게'라고 하면 조금 다른 어감이, 그리고 그 국민에서 청소년이 빠진다면 상당히 의심스러운 어감이 만들어집니다.


대체 '국민'이 누구입니까? 청소년은 '비국민'이라서 20만원을 먹고 떨어져야 하는 것인가요?


차라리 저는 청소년에게만 20만원을 지급할 것이 아니라 막대한 재원부담을 조금 덜자는 차원에서 35세에게 월 5만원만을 지급하는 기본소득을 총선공약으로 제안합니다. 왜 35세이냐면 제가 고등학교때부터 애용하는 100면체 주사위를 굴려보니 35가 나왔기 때문입니다.

청소년에게 대단히 불분명한 이유로 기본소득을 제약하면서 당이 생각하는 '국민' 개념의 위험성을 깨닫기도 했지만 그 이상으로 성의 없는 답변과 납득하기 힘든 이유를 접하고 화가 났습니다. 

청소년이 저런 이유로 당의 공약에서조차 비국민으로 취급받는다면 35세를 비국민으로 취급하지 못할 이유는 무엇이며, 여성은 또 어떻고 장애인은 또 어떠며 농민은 어떻습니까? 이주노동자는요? 여기서 가장 열악하게 일하면서도 국민이 아니니까 지급받지 못하겠군요.


당에서 사회의 구성원을, 당의 위원회까지 있는 집단을 어떤 관점에서 대하는지 도저히 모르겠습니다.

당은 청소년을 어떤 존재로 보고 있는 것입니까? 덜 된 국민? 비국민? 국민? 사회구성원?

대체 청소년위원회는 왜 만든 것이며 평등은 어디까지 허용되는 것입니까?

이러다가 진보정당의 탈을 쓰고 청소년위원회를 해산시켜버린 어떤 곳처럼 될까 무섭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10기 대표단 선거 공고(대표 여성명부) 1 file 노동당 2020.08.17 1662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5448
220 당직을 사퇴하려 합니다. 1 태중 2016.04.26 2461
219 수습과 혁신의 갈림길에서 대표단에게 드리는 질문과 제안 오창엽 2016.04.25 1927
218 저의 장애인 차별의식과 표현에 대한 사과와 비하란 의견에 대한 소견 풍월주 2016.04.25 2011
217 강남서초 당협 언어성폭력 사건과 관련하여 피해자와 당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프쨩 2016.04.25 1541
216 ‘강남서초당협 언어성폭력 사건’에 대한 사과와 위원장직 사퇴의 말씀 찐기춘 2016.04.24 2315
215 강남서초당협 언어성폭력 사건에 대해 사과드립니다. 서울강남/서초 2016.04.24 2963
214 울산 동구에서는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 1 담쟁이 2016.04.24 2607
213 답보할 수습이냐, 진취적 혁신이냐 8 오창엽 2016.04.24 2741
212 [장애인 비하표현 사과를 요구하는 글에 부칩니다.] 변신 2016.04.24 1506
211 노동당의 정체성에 대해 이도 2016.04.23 2357
210 우리는 왜 노동당인가에 대한 답변이 있는가? 2 이장규 2016.04.22 4424
209 아래 윤희찬님에 대한 징계요구 글에 대한 판단을 위해 이도 2016.04.22 2969
208 16.04.21 전교조에 보내는 공개입장서 -전교조에 윤희찬의 상습적・반복적 범죄행위에 대한 엄중한 조치를 요구합니다. 이장원 2016.04.22 1665
207 혼자 해보는 총선평가 - 그릇 만들기, 민주주의, 反국가주의 7 문성호 2016.04.21 2818
206 김진만 당원 병역거부 선언 기자회견 하였습니다. 4 file 베레레 2016.04.21 3397
205 혼자 내리는 선거평가 3 나동 2016.04.21 2299
204 [울산시당 위원장을 사퇴하며] 당원동지들께 미안하고, 미안합니다 3 이갑용 2016.04.20 3100
203 노동당 총선이 망한 이유? 1 붉은혜성 2016.04.20 2195
202 강남서초당협 언어성폭력 사건 관련, 경과와 요청 사항입니다 2 우리동네한씨 2016.04.19 3790
201 당내 성폭력 사건은 앞으로 경찰에 맡기던지 아니면 더 전문적인 외부기관에 맡겨야 합니다. 4 이도 2016.04.19 1946
200 유독 당원들 간의 성적 폭력이나 성차별에서만 그런 듯 한데 23 풍월주 2016.04.19 2628
199 [공지] 서울 성북당협 2016년 정기 대의원대회(4.26,화,동다헌 사랑방) file 신희철 2016.04.19 1223
198 부천시흥당협) 오늘입니다!!! 함께 연대를 부탁드립니다!!! 1 file 유용현 2016.04.19 1239
197 [여성위원회]여성 당원들의 탈당에 부치는 노동당 여성위원회의 입장문 - “탈진의 연쇄를 끊어야 합니다.” - 1 여성위원회 2016.04.18 7475
196 0.375% - 정당정치운동에 대한 합의부터 합시다. 7 행인 2016.04.18 3868
195 여성주의자를 자처하는 분들이 오히려 언어폭력을 일삼고 있었군요. 14 이도 2016.04.18 339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14 115 116 117 118 119 120 121 122 123 ... 127 Next
/ 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