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당의 변: 임민경 당원의 탈당에 부쳐.

by 롱초 posted Apr 18,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탈당의 변: 임민경 당원의 탈당에 부쳐.

 

저는 구 진보신당 시기 2012년에 입당하여, 활동하는 조직은 달랐지만 지금껏 당원으로 있었던 초롱이라고 합니다. 저를 모르는 분도 많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댁의 김치는 안녕들하십니까에서 당 활동을 시작한 이후 가끔씩 당 행사 및 세미나에 참가하거나, 라떼킹 등에 연대 할 때 얼굴을 비춘 것이 전부이니까요. 노동당의 당원 모두가 귀하며, 발언에서의 평등한 권리를 갖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당원의 언어가 실천이라고 한다면, 저는 부끄러운 언어를 가진 사람이고 이 점에 대해 늘 가책을 느끼며 당적을 이어왔습니다.

 

저는 임민경 당원을 비롯한 다른 당원들의 탈당에 두고 많은 고민을 한 뒤에 노동당을 탈당하려 합니다. 당은 제게 실천하는 사람들의 장이자, 자부심이었으며 많은 배움의 장소였습니다. 뿐만 아니라 당을 통해 소중한 동지이자 친구들을 만나고, 좋은 당원 분들을 만났기에 탈당이 더욱 아쉽고 슬픕니다. 하지만 저는 탈당을 통해 임민경 당원과 다른 당원들의 마지막 변에 조금이나마 무게를 싣고자 합니다. 임민경 당원이 얼마나 훌륭한 당원이었는지, 임민경 당원 및 김은수 당원, 손지인 당원의 변이 얼마나 가치 있는 말이었는지 강조하고자 합니다(저는 김은수 당원과 손지인 당원을 잘 모릅니다, 따라서 그들이 훌륭한 당원이었는지 보다는, 그들의 마지막 변이 가치 있다는 것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임민경 당원을 처음 만난 것은 2012년으로, 당시 임민경 당원은 청학위 집행부로 재능교육 투쟁 연대 등 수많은 활동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임민경 당원과 댁의 김치는 안녕들하십니까활동을 함께 한 계기로 임민경 당원이 보여준 조직력과 통솔력, 포용력을 본 뒤 그녀를 당원 동지로서 존경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페미니즘 부문에서 활동하는 사람이고, 제 주변의 많은 페미니스트 동지들 또한 그녀를 훌륭한 페미니스트이자 활동가로 평가하였습니다. 이후 임민경 당원의 동지이자 친구로서 친분을 쌓은 4년간 그녀는 당에 대한 진지한 애정과 고민을 치열하게 이어나갔으며, 덕분에 저는 임민경 당원과 함께하는 활동에서 저의 당적을 훨씬 자랑스럽게 이야기 할 수 있었습니다. 임민경 당원은 책임감 있고, 사리분별을 잘 하고, 열정적이며, 자신의 동지들을 아끼고 배려하는 활동가였기에 당 내외에서 그녀와 여러 활동을 실천하며 배우고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았습니다. 뿐만 아니라, 임민경 당원은 당에 소홀한 제게 당에 대한 애정과 관심을 환기시켜주는 훌륭한 당원 동지이기도 했습니다. 제가 지켜본 바에 의하면, 그녀는 건강에 큰 문제가 생겨 활동 뿐 아니라 그 어느 일도 할 수 없었을 때를 제외하고는 늘 당에 모든 열정을 다 하는 성실한 당원이었습니다.

 

위와 같은 까닭에, 노동당이 임민경 당원을 지켜주지 못했다는 것에 저는 무척 애석하고 슬픈 마음이 듭니다. 게다가 2015년 성폭력 사건의 공론화 이후 힘든 상황을 겪고 있는 임민경 당원에게 부당한 험담과 성인지적 감수성이 부재한 언사를 실시한 당협 위원장에게 더욱 화가 납니다. 저는 임민경 당원의 설득으로 강남서초로 당협을 옮겼기 때문에, 당협 위원장의 폭력적인 언사가 더욱 절망스럽습니다. 이러한 문제를 제기해야 할 당기위가 당원들에게 신뢰를 주지 못한다는 것이 페미니스트 당원으로서 실망스럽습니다. 노동당이 여성주의 정당을 표방하며, 제가 만나 뵈었던 당원들 또한 여성주의에 많은 관심과 애정을 갖고 있기에 더욱 그러합니다.

위와 같은 까닭에 손지인 당원과 김은수 당원의 변이 더욱 마음 아프고, 두 당원이 제기한 문제의식이 타당하다고 생각합니다. 4년간 적지 않은 페미니스트 동지들이 유사한 이유로 당을 떠났고, 이젠 제가 당을 떠납니다. 제가 보탠 말이 당에게, 당원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그간 감사했습니다.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