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4070 댓글 1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전차 회의 보고

길게 말하지 않겠습니다. 내용이 오류가 있는지 아닌지는 결과서의 문구를 가지고 티격태격할 것이 아니라, 대표단 회의 결과가 그대로 녹취되면 됩니다. 참고로 민주노동당 시절이건, 진보신당 시절이건, 대표단 회의는 전부 녹취되었습니다. 그런데 녹취에 대해서, 사무총장에 대한 불신임이라면서 의자를 걷어찬 게 누구인지요? 복잡한 말 하지 맙시다. 회의 내용이나 결과서가 오류인지 아닌지는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당원들의 판단에 맡기면 됩니다. 그걸 반대하고서, 내용에 대한 사소한 오류 어쩌고 하는 건 구형구 총장님의 의견일 뿐입니다. 사소한지 아닌지는 총장님이 판단하실 문제가 아니지요.

2. 인사 보고

인사는 대표의 고유권한으로서 대표단의 의결사항이 아니라고요? 정리해고나 부당전보 등은 경영권이고 사용자의 고유권한이니 노동자가 간섭할 일이 아니라는 자본의 논리와 똑같군요. 게다가 그나마 대표단도 아니고 대표의 고유권한이라? 자본의 논리와 뭐가 다르지요?

3. 기타 안건

역시 간단하게 말하지요. 온갖 절차 따윈 말하지 않겠습니다. 설명했으니 동의는 없어도 된다는 이야기죠? 그 자리에서 반대하지 않으면 동의한 것으로 보아야 한다는 이야기지요? 명시적으로 거부하는 행동이 없었으니 성폭행이 아니라는 논리와 동일하군요. 전혀 동의하지 않지만, 개인적으로 만나는 자리에서 이야기하기는 어려우니, 전체 회의 자리에서 반대하겠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는 건 전혀 생각 못하셨지요? 그러고선, 전체 회의 자리를 만들지도 않고서, 모든 당직자가 동의했다고 허위로 보고하셨지요? 아, 허위보고가 아니라고요? 설명할 때 반대하지 않았으니 찬성이고, 그래서 모든 당직자가 찬성이라고 말했는데 뭐가 문제냐고요? 정말 편하시고, '남자다운' 사고방식이로군요.

게다가, 하는 줄도 몰랐던 회의가 끝난 이후 다시 만난 자리에서 해당 당직자가 명시적으로 반대했고, 허위보고가 아니라 당사자의 실제 의사를 확인한 부대표들이 반대했음에도, 대표 혼자서 독단적으로 결정하고 그걸 일방적으로 공지했지요? 사실관계? 진짜 사실관계는 대표단회의에서조차 동의절차를 거치지 않은 내용을 대표가 독단적으로 결정하고 공지했다는 것입니다.

  • 김성수 2016.05.31 21:52

    심각하군요. 하나씩 따져 볼 문제들이네요.

    1. 대표단 회의 현장에 있지 않아 구체적인 사실 관계를 따질 수는 없으나, 정황상 판단이 가능한 수준은 있습니다.
    김한울 부대표님 말씀대로 결정 사항이 “당 내 ‘언론/홍보 전략 수립’을 담당하는 주체로 대변인을 우선 타진하고 불가할 경우 제(김한울 부대표)가 맡는 것을 결정” 됐더라도, 이걸 “당 내 언론/홍보 전략 수립과 함께 논의한다. 이를 위한 책임단위를 정한다. (대변인 또는 담당 부대표)”라고 기재한게 어떤 정치적인 의미에 차이가 있는지요? 담당 부대표가 김한울이 아니라 다른 사람이라고 얘기 할 수 있다고 생각하시나요?
    대표단 회의의 결정 사항이 논의되는 과정에서 방향성을 가지고 결정되고 이를 공지하는 것이지 전국위나 당대회 처럼 문구 한자까지 확정해서 결정하는게 아니라는것은 이장규 동지도 잘 아는 사항 아닌가요?

    2. 이장규 동지는 그렇다면 당직자 인사가 대표단의 의결 사항이라는 근거를 대시면 됩니다.
    우리당의 당헌에는 이와 관련하여 당헌 15조에 아래와 같이 규정하고 있습니다.

    대표의 주요 권한은 다음과 같다.
    4. 당직자에 대한 임면

    당규에는 사무총국의 인사에 대하여 아래와 같이 규정하고 있습니다.

    제11조(인사)
    ① 사무총장은 대표가 임명하고 전국위원회에서 인준한다.
    ② 사무부총장, 각 부서장인 실장은 대표가 임면한다.
    ③ 사무총국 성원 중 국장, 부장에 대한 인사는 사무총장을 인사위원회 위원장으로 하는 인사위원회를 구성, 인사위원장의 제청으로 대표가 임명한다.

    당직자 인사가 대표단의 의결사항이라는 주장이 도대체 어떤 근거에서 이렇게 당연하다는 듯이 주장을 하시는지요?

    당헌 당규 어디를 보건, 이전의 수년간의 중앙당 운영 과정을 보든 당직자의 인사는 대표의 권한입니다. 이걸 대표단의 의결을 거쳐야 한다고 주장하시는건 도저히 이해가 안되는 주장입니다.

    3. 허위보고에 대해서는 저는 도저히 이해가 안됩니다.
    사무총장이 "당직자 전원의 동의를 구했다."는 보고를 허위로 할 수 있다고 생각하시는지요? 잘아시다싶이 현재 중앙당 당직자분들 중에는 (제가 알기로는) 3분 정도 "당의미래" 회원분들도 있기에 이를 허위로 보고해봐야 바로 몇시간 후면 들어날 일인데 이걸 허위로 보고할까요?
    이미 대표단 회의 자료로도 공개되서 중앙당 내에선 몇주간 충분이 검토/논의 되었고 그 과정에서 반대 의견이 없었던 내용입니다.
    실제로 지난 몇주간의 공개/논의 과정 이외에도 개별 면담 과정과 중앙당 집행회의 과정에서 반대가 없음을 확인했으니 "당직자 전원의 동의를 구했다"라고 보고를 한거겠죠.

    그리고, "전혀 동의하지 않지만, 개인적으로 만나는 자리에서 이야기하기는 어려우니, 전체 회의 자리에서 반대하겠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라고 어떻게 생각을 합니까? 이미 수주간 공론화 과정이 있었고 다양한 의견 수렴 과정을 거첬으며 부득이 한명이 출장건으로 불참한 집행회의에서도 반대의견이 없었는데, 이장규 동지의 말처럼 생각하는게 상직적이라고요???
    설혹 이장규 동지 말처럼 "전혀 동의하지 않지만, 개인적으로 만나는 자리에서 이야기하기는 어려우니, 전체 회의 자리에서 반대하겠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 치더라도 정말 동의가 안되면 대표단회의 전에 어떤 식으로든 공론화를 했어야죠. 총장이나 대표에게 얘기하기가 힘들면 그 논의가 결정될게 뻔한 대표단 회의 전에 (같은 정파 소속인) 의견을 전하기 편한 부대표를 통해서라도 의견을 전했어야 상식적인거죠.

    이미 수주간 논의가 됐었고 중앙당 집행회의에서 이견 없이 논의가 끝난 후 대표단 회의에서 결정이 된 이후에야 "사실 나는 반대야"라고 주장하는 당직자가 있다고해서 이게 "허위보고"가 된다고요? 그거참...

  • 이장규 2016.05.31 21:58

    김성수 동지가 이런 댓글 달 줄 알았습니다. 당규고 뭐고 그냥 상식적으로 생각하세요.

    1. 대표단 회의 녹취하면, 결과가 올바르니 아니니 따질 필요가 없겠지요? 그러니 공개하면 됩니다. 그걸 왜 반대하지요?
    2. 그러니까 당규에 '인사는 대표의 권한'이라고 규정되어 있으니까 대표 마음대로 해도 된다는 이야기지요? 그게 노동당 당원이 할 이야기입니까?
    3. 해당 당직자가 동의했는지 안했는지는 해당 당직자가 제일 잘 알 테니, 김성수 동지가 오지랖 넓게 나서지 마시지요. 김성수 동지는 중앙당 당직자도 아니면서, 과정을 어떻게 그렇게 자세히 아는지 잘 모르겠으나, 제가 해당 당직자에게 들은 바로는 전체 회의자리는 전혀 없었습니다. 집행위는 실장만 참석하는 자리이거니와, 거기서 조직개편이나 인사 문제가 논의된다는 것은 해당 당직자에게 전혀 이야기되지 않았습니다. 출장으로 참석 못했다구요? 그 자리에서 조직개편이나 인사 문제가 논의된다고 이야기도 안했는데요? 솔직히 일부러 이야기 안 한 듯한 느낌도 드는데요?

  • 김성수 2016.05.31 22:07

    1. 대표단 회의를 녹취하는 것에 대해서 저는 동의가 안되는데요. 대표단 회의의 논의 중에 차후에라도 공개되서는 안될 내용들도 얼마든지 있을 수 있는데 녹취를 한다는건 적절하지 않습니다.
    다른 정당들도 대표단회의나 최고위원회 등은 비공개로 진행하는 경우도 매우 많은걸 고려해 보십시오.

    2. 대표 마음대로 해도 된다고 제가 주장했나요? "대표단의 의결 사항"이라고 이장규 동지가 주장하시는데 그 근거를 제시하라는 얘기입니다. 이런 심플한 내용도 반복해서 말씀드려야 하나요?

    3. 해당 당직자가 동의했는지 안했는지는 제 글과 전혀 무관한 얘기입니다.
    "개별 면담 과정에서 반대를 한 당직자가 없었고, 중앙당 집행회의에서도 이론이 없이 논의된" 사항에 대하여 모든 결정이 다 된 이후에 "나는 사실은 동의 안했어"라고 주장하는 당직자가 있다하여도 이걸 "허위보고"라고 주장하는건 비난을 위한 비난일 뿐이죠.

     

    PS. 당규를 만들고 해석하는 권한이 있는 전국위원을 다년간 맡아오신 이장규 동지가 당규에 대하여"당규고 뭐고"  이런식으로 말씀하시는건 매우 무책임한 얘기입니다. 당직자의 인사가 대표단의 의결 사항이고 이게 상식이라고 생각하시면 그렇게 당규를 제정하던 개정하던 하셨어야죠. 도대체 지난 몇년간 우리당의 당직자 인사에 있어서 부대표가 반대한 경우가 이번이 처음인가요?
    당직자 인사와 관해서 부대표들의 반대와 우려가 있더라도 논의를 했을지언정 대표단이 의결을 한 경우가 있었나요? 단 한번도 그런 사례가 없는데 당헌 당규와도 위배되고 전례도 없는 일이 어떻게 "상식"이 됩니까?

  • 이장규 2016.05.31 22:15

    1. 김성수 동지가 동의하지 않으면 안 해야 하는 건가요? 당원들에게 물어봅시다. 녹취하는 게 맞는지 안 맞는지. 예전에는 다 녹취했고 김성수 동지도 예전이라면 녹취해서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을 텐데요?

    2. 대표단의 의결 사항이라고 주장하지 않았습니다. 해당 당직자의 의견을 수렴했는가가 문제지요. 대표냐 대표단이냐가 아니라, 해당 당직자는 어디로 갔지요? 노동자는 어디로 가고, 당규만 남았나요?

    3. 동의한 바 없는데, 모든 당직자가 동의했다고 말한 게 허위보고가 아니면 뭐가 허위보고입니까?

    PS. 저는 전국위원을 다년간 했지만, 당규가 아니라 사람이 우선이고 상식이 우선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놈의 당규는 김성수 동지나 따지세요. 그리고 제 주장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시는군요. 저는 인사가 대표단의 의결사항이라고 주장하는 것이 아니라, 인사는 그 인사의 영향을 받는 노동자의 입장이 우선이라는 겁니다. 노동당 아닌가요?

  • 김성수 2016.05.31 22:26
    1. 제가 정당 운영에 대해 전혀 모르던 시절이라면 저도 대표단 회의 녹취해서 다 공개해. 라고 주장했던거 같습니다.
    아마도 입당하고 2~3달 됐을 때쯤?
    도대체 어느 당이 대표단 회의를 녹취해서 다 공개하나요? 그게 정치적으로 올바를까요? 그렇게 한다면 대표단 회의에서 허심탄회하게 내밀한 얘기를 할 수 있을까요?
    저는 오히려 대표단 회의를 녹취해서 공개한다면 대표단 회의는 형식적인 자리가 될거고 중요한 결정들은 다른 곳에서 보다 은밀하고 비밀스럽게 결정될까봐 우려가 됩니다.

    2. "인사는 대표의 고유권한으로서 대표단의 의결사항이 아니라고요? ㅎㅎㅎ"
    이 문장이 대표단의 의결사항이라는 주장은 아니시라는 얘기로군요. 매우 흥미롭네요.

    3. 중앙당 당직자 전원 중에 하필 그 "마음속으로만 동의하지 않았던" 한 당직자가 불참한 중앙당 집행회의에서 이견 없이 논의가 끝났고, 개별 면담 과정에서 "마음속으로만 동의하지 않았던" 한 당직자를 포함해 모두가 반대 의견을 표시하지 않은 안건에 대해 "모든 당직자가 동의했다"라고 보고해야지 그러면 뭐라고 보고해야합니까?
  • 이장규 2016.05.31 22:32

    1.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 시절엔 다 공개했습니다.

    2. 대표의 고유권한도 아니고 대표단의 고유권한도 아니지요. 노동자와 협의해야 하는 겁니다. 오케이?

    3. 그 회의는 실장들만 참석하는 회의였다니까요. 게다가 그 회의에서 조직개편이 논의된다는 것을 해당 당직자는 전혀 알지 못했습니다. 다시 한 번 말하지요. 동의하느냐를 묻지 않았음에도, 동의했다고 말하는 건 허위보고입니다. 오케이? 이걸 이해 못하신다면, 김성수 동지는 많은 성폭행 사건이 별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시는 겁니다. 
     
    유명한 구호를 말씀드리지요. YES가 아니면 NO에요. 니 멋대로 YES라고 주장하지 마세요.

    하나 더. 당시에는 의사가 확인되지 않았다고 합시다. 그 뒤에 다시 만나서, 해당 당직자의 의견이 NO임을 확실히 알았는데도 그걸 무시했지요? 게다가 다른 부대표들이 반대했음에도 대표가 독단적으로 결정했지요? 이게 아무 문제가 아니라고 진짜 생각하시나요? 스스로의 가슴에 손을 얹고 양심에 따라 생각해보세요.

  • 김성수 2016.05.31 22:39
    그래요, 그럼 사실 관계를 확인해보죠.

    문제의 그 동의 안한 당직자가 이번 조직 개편으로 소속 부서가 변경됐나요? 직위가 변경됐나요? 그대로잖습니까?

    다만 소속 부서의 실장이 변경된건데 그거야 전임 실장이 사직한 상태니 어쩔 수 없는거지 뭐가 문젠가요?

    마치 대표가 부당한 인사권을 행사해서 노동자인 당직자에게 부당한 전보를 했다는 듯이 쓰시는게 적절한 일인가요?
  • 이장규 2016.05.31 22:44

    거참 쓸데없는 이야기. 해당 당직자가 NO라고 했음에도, 그리고 다른 부대표들이 반대했음에도, 대표가 독단적으로 인사발령을 낸 게 이번 사건의 본질이에요. 온갖 상황론 들이대지 마세요. 성폭행 가해자들도 늘 그런 변명 합니다.

  • 김성수 2016.05.31 23:00
    해당 당직자가 반대하면 그 당직자가 속한 부서의 실장 인사권도 대표가 행사하지 못한다는건가요?

    앞에는 노동자성 운운하며 부당전보인양 말씀하시더니 그게 아님을 지적하니 정무직 실장 인사조차 대표가 행사하지 못한다고 주장하시는건가요?

    고용이 보장된 일반 당직자의 임명도 아닌 정무직 실장 인사권조차 대표보고 행사하지 말라고하면 대표 손발을 다 묶자는 얘기인가요?
  • 이장규 2016.05.31 23:07
    속한 부서? 원래 속한 부서가 아니었다는 것 아시지요? 과정 다 아시면서, 헛소리 하지 마세요. 홍보실이나 편집실 이야기도 다 할까요? 제발 좀 이기려고 하지 말고, 상식적으로 생각하세요.

    그리고 재밌네요. 김성수 동지는 그러니까, 지금 이 문제가 인사 문제나 노동자의 권리가 아니라 (노동자성 운운이라니. 그럼 김성수 동지는 이게 노동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하신다는 거지요? ㅎㅎㅎ. 예전의 김성수 동지와 정말 너무 달라졌네요) 대표의 손발을 묶는 문제라는 거지요?

    죄송한데, 김성수 동지는 박근혜 대통령의 손발을 묶는 청문회 상설화에 대해선 왜 반대 안 하시는지요?
  • Alexpark 2016.05.31 22:38
    1. 당규상 대표단회의는 공개가 원칙입니다.

    당규 제3호 중앙당 집행기관에 관한 규정
    제5조(대표단 회의)
    ② 대표단 회의는 당무집행의 전반을 심의하며 다음 각 호와 같이 운영한다.
    4. 모든 안건의 심의는 공개함을 원칙으로 하되, 대표가 필요하다고 인정할 때에는 부대표들의 동의를 얻어 비공개로 할 수 있다.

    대표단회의의 모든 내용은 공개됨이 원칙이고, 사안에 따라 공개될 수 없는 것들을 비공개로 하는 것입니다. 기록에 남거나 공개되면 곤란한 내용은 참석자 동의하에 녹취를 잠시 중단하면 됩니다.

    2. 당직자에 대한 임면권을 대표가 가지고있는 것이지, 대표의 고유권한인 것은 아닙니다. 대표단회의는 당무집행의 전반을 심의하는 기구인데, 규정상 대표의 권한이지만 함께 논의하고 합의하는 것은 상식의 영역이죠. 반드시 대표단회의의 공식적인 의사결정절차가 필요한 것이라고 규정되어 있는 것은 아니지만, 대표단회의의 의결사항이 될 수 없는 것은 아닙니다.

    법에서는 인사권은 사용자의 권한이므로 노동자가 간섭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라고 합니다. 그리고 사용자가 인사권으로 노동자의 동의 없이, 노동자가 반대함에도 부서를 이동시키거나 업무를 변경하는 것을 우리는 보통 부당전보라고 부릅니다.

    3. 동의 여부가 있었는지는 해당 당직자의 의견에 따르면 됩니다. 확인해보면 되겠네요.
  • 김일안 2016.06.01 01:52
    손바닥으로 저문 해를 가리고 눈가리고 아웅아웅 야웅야웅 하는건지 당췌
    뭐 녹취가 무지무지 궁금해진 1인의 당도 마니 떨어진 당원으로 구시렁 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적색모의] 노동당의 전략, 헌법, 교육, 홍보기획안을 함께 만들 당원을 찾습니다. file 노동당 2020.07.06 1147
공지 의제조직연석회의 개최 노동당 2020.07.02 117
공지 노동당 중앙당 당직자 채용 공고 노동당 2020.06.29 236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2135
3173 당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가 - 김길오에게 묻는다 한연화 2018.02.11 4294
3172 그 '입장'이 당의 입장인가? 1 행인 2016.08.22 4266
3171 알바노조 주요 간부들의 해명을 요구합니다. 12 이도 2017.04.04 4204
3170 중앙당 파행 인사에 대한 <당의 미래> 입장 file 당의미래 2016.06.03 4197
3169 [기호1번] 일반명부 당대표후보 신지혜입니다 3 file 신지혜 2019.01.06 4143
3168 31일 전국위원회 안건 당원발의 서명부탁드립니다. 84 영등포지니 2018.03.23 4121
3167 당원들에게 드립니다. 4 박정훈 2018.02.26 4078
» 구형구 총장의 사실관계 주장에 대한 의견 12 이장규 2016.05.31 4070
3165 반성합니다. 4 문성호 2018.03.01 4036
3164 [최승현선본] 사회변혁노동자당 이종회 대표님의 지지방문 file 최승현선본 2016.04.11 4026
3163 당 지도부에게 반칙에 맞서 특단의 대응을 요구한다! 18 오창엽 2016.06.17 4011
3162 거제시의원 관련 건에 대해 당원들께 드리는 말씀 노동당 2017.09.22 3988
3161 최근의 사태와 진상조사에 관한 이갑용 대표 담화문 노동당 2018.02.07 3970
3160 다시 긴 호흡으로 새로운 사회 변화를 만들어가기위해 우리가 할 일을 해나갑시다. 노동당 2017.05.11 3952
3159 언더조직 내부고발에 대한 문화예술위원회 운영위원회의 입장문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8.02.06 3930
3158 [당대표 출마의 변 - 현린] 우리는 무엇으로 붉은가? 108 file 현린 2018.12.27 3923
3157 서상영, 이민정님의 사회당계 폭로에 대한 의견(麻.苦님 답변 추가) 39 enmir 2018.04.17 3919
3156 경기동부보다 못한 총선 결과 14 file 윤희용 2016.04.17 3910
3155 김길오, 사회당과 만난 3년의 기록 [1] 8 윤성희 2019.01.15 3845
3154 [마포당협 당원성명서]구교현-하윤정 씨의 당직 사퇴를 요구합니다 1 경성수 2018.03.19 3823
3153 0.375% - 정당정치운동에 대한 합의부터 합시다. 7 행인 2016.04.18 3822
3152 김길오, 사회당과 만난 3년의 기록 [2] 3 윤성희 2019.01.16 3815
3151 2013년 8월 평화캠프를 스스로 그만뒀을 때의 기억 3 人解 2018.02.01 3808
3150 [부고] 김동도 제주도당 위원장 본인상 1 노동당 2017.06.28 3807
3149 100인 여성위원회 발표 성희롱, 성폭행 가해자 허영구 대변인의 사퇴를 요청합니다. 10 느림나무 2017.02.27 3800
3148 [여성위원회] 11월 활동보고 : 평등한 광장을 위한 페미존과 부산, 대구 등의 활동 등 file 여성위원회 2016.12.02 378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5 Next
/ 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