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2016.06.01 00:20

공태윤입니다.

조회 수 3707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참을 망설였습니다. 당활동을 당직자로 시작했던지라 정치적인 입장이나 사안에 대한 의견을 개인적으로 드러내는 것이 조심스러워 저는 가능한 다른 방법을 찾으려 노력해 왔습니다. 인사발령 공지를 보고 몇몇 분들의 연락을 받았습니다. 뭐라 말해야 할지 모르겠어서 어물쩍 넘겨버리긴 했습니다만, 대표단 회의에서 일부가 퇴장하고 의견을 밝히는 상황이 벌어졌고 제가 원인제공자가 되었네요. 마음은 무겁지만 당장 힘들다고 외면할 수 있는 문제도 아니라는 생각에 글을 쓰는 중입니다.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3월 초에 총선 이후 사직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안식월을 다녀와 1월 초에 복귀한 이후 중앙당에서 내 역할이 무엇인지, 역할이 있다면 잘 수행할 수 있는지 끊임없이 의심해야 했고 더 이상 할 수 있는 게 없다는 생각에 결론적으로 사직해야겠다는 마음을 굳혔습니다. 총선 이후 총장님과 면담이 있었는데 그 자리에서 조직체계 개편에 대한 이야길 들었습니다. 지금과는 좀 다른 개편안이긴 했습니다만, 조직실의 역할이 축소되는 것에 대해 의견과 함께 개인적인 이야기도 나누었습니다. 조직체계 개편에 대해서는 별도의 자리가 마련될 때까지 생각을 정리해야겠다 싶었구요. 사직 여부와 무관하게 활동하면서 느꼈던 현행 체계의 문제, 개편 방향에 대해 의견을 내고 또 듣고 싶었습니다. 제가 아니더라도 누군가는 저와 비슷한 고민을 하며 활동해야 할 테니까요.

 

대표님 전국순회 일정으로 거제에 다녀왔습니다. 이야길 들으러 간 자리에서 오히려 힘을 받고 왔습니다. 사업 제안을 한 당원과 신나게 의견도 나눴는데 돌아오는 길에 마음이 무겁더군요. 힘내라는 말에 웃으면서도 눈물이 나오려 했습니다. 조선산업 구조조정에 대해 이야길 하다 여기는 우리가 잘 지킬 테니 중앙당 잘 지켜달라는 말을 듣고선 대답도 못 하고 고개만 끄덕이고 말았습니다. 저도 당원들에게 힘이 돼야 할 텐데 도망치기만 급급했던 것 같아 죄책감도 들고 한편으론 스스로에게 하는 희망고문이 아닌가 싶기도 하고 복잡한 마음이었지만 어떻게든 마음을 다잡아보려 했습니다. 사무실에 들어와 조직개편안이 통과되어 6월 1일부터 시행된다는 이야길 들었습니다. 처음엔 좀 당황스러웠고 시간이 조금 흐른 뒤엔 자괴감이 들었어요. 당직자로 활동을 하는 저에게 남겨진 건 주어진 역할을 받아들이느냐, 마느냐는 선택 외엔 없었습니다. 10년이 넘게 진보정당 당직자로 있으면서 조직개편안이 올라온 적은 한 두 번이겠습니까. 재정 문제로 월급을 반으로 깎는 결정도, 대표단에 부담을 줄이기 위해 당직자 전원이 사표를 내는 결정도 해봤습니다. 이야길 들을 당시 논의도 없이 이런 결정을 내리냐고 전달하는 사람에게 화를 냈습니다. 어제 집행위가 있었고 참석할 사람은 다 참석하라 했는데 출장 중이라 못 들어오게 된 거라는 설명을 들었지만 이해할 수는 없었습니다.

 

대표단 회의에서 본인동의를 다 받았다는 보고가 되었다며 확인하는 통화를 하는데 저는 그런 적이 없다고 말씀드렸습니다. 몇 일 후 사무총장님과 대표님과 다시 면담을 하자 하셔 본인동의를 안 거친 것에 대해 두 분에게 사과를 받았고 조직개편안에 대해 의견을 물으시길래 몇 가지 말씀을 드렸습니다. 총선이 끝나고 대표님은 당내부를 추스르기 위해 전국순회를 진행하는 마당에 조직실이 없어지는 것이 당원들에게 어떻게 받아들여질지 고민해 달라고 말씀드렸습니다. 조직실과 살림실의 업무연관성이 별로 없다는 이야기도 했고 실장없이 저와 박성훈 동지를 조직실로 발령내고 총장님이 총괄하시면 어떻겠냐는 의견도 드렸습니다. 안 그래도 야근에 주말까지 일하는 살림실에 업무가중이라는 말도 했구요. 총장님은 이미 결정된 상황이라 불가능하다고 하셨고 대표님은 개편이후 변경될 총무실의 이름을 조직실로 바꾸는 걸 고민해 보겠다고 하셨지요. 저는 이 상황 자체를 납득하기가 힘들었습니다. 이야길 나누어도 의견은 안 좁혀지고 바뀌는 것이 없겠다는 생각에 거듭된 만류에도 불구하고 사직 의사를 밝히고 다음 대표단회의가 끝나고 나서 최종 결정하고 싶다고 말씀드렸습니다. 결정을 대표단회의 이후로 미룬 이유는 자신의 문제처럼 고민해주셨던 분들에게 예의를 지키고 싶어서였습니다. 결론이 바뀌지 않는다고 해도 말이죠.

 

이번 인사로 업무가 바뀌는 사람은 저를 포함해 살림실과 홍보실, 대변인실입니다. 조직실과 홍보실이 살림실로 통합되고 기존의 조직실 업무는 살림실과 기조실, 비정규실로 나뉩니다. 고민이 되었던 건 두 가집니다. 어느 때보다 조직실의 역할이 중요해졌다는 게 하나고 바뀐 조직개편이 효율적인 업무분담으로 보이지 않는다는 판단이 두 번째였습니다. 재정문제로 시작되었지만 개편의 이유는 당이 현재 중심을 두고 있는 사업과 집행의지를 보여주고 나아가 일을 더 잘 하기 위해서일 겁니다. 조직체계 개편 자체가 조직실 사업을 이리저리 쪼개는 방식인데 이렇게 해서 조직사업이 원활할 거라는 판단을 내릴 수가 없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일이 확 줄었습니다. 제가 할 일은 입탈당과 명단 정리, 당기위 간사입니다. 정무적인 판단은 기조실이, 노동활동당원 조직화는 비정규실이 맡게 됩니다. 대표님은 업무분담 관련해 다시 논의하자고 하셨지만 말씀드렸다시피 개편안 자체가 이미 조직사업을 나누는 체계로 상정된 것인데 업무 분담으로 해결할 문제가 아니라는 판단이고 그런 입장으로 말씀드렸습니다. 저는 사실 제가 이 일에 왜 필요한지 모르겠습니다. 사람이 줄어 일을 더 해도 모자랄 판에 저만 일이 확 줄었습니다. 이걸 제가 어떻게 판단해야 할까요? 저에게 주어질 일이 없는데 어떻게 활동을 할 수 있을까요? 짧지 않은 시간 활동하면서 나름대로 가졌던 자부심이 아무 것도 아닌 것처럼, 이제 필요없는 것으로 치부되는 듯 해 참담한 심정이 들어 거듭 사직의사만 밝힐 수밖에 없었습니다. 개편안 자체가 저에겐 당직을 그만두라는 강요처럼 느껴졌습니다. 10여년 당직자로 활동하면서 모든 것을 잘 했다는 말을 하진 못 하겠지만 저는 제가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했습니다. 함께 일하는 동지들이 떠나니 남아있는 당원들이 더욱 소중했고 할 일이 늘어나도 힘들어도 어떻게든 힘을 내려 해 왔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 이런 글을 쓰고 있는 상황 자체가 저로선 그냥 억울하기만 합니다. 아직도 모르겠습니다. 처음엔 대표님과 총장님 두 분의 만류로 난처했는데 나중엔 왜 그러시는지 궁금했습니다. 이제 와서 무슨 소용이 있을까요?

 

어제 대표단회의가 있었습니다. 인사 발령 관련해 논의하는 자리에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하다 하여 들어갔는데 집행위에서 각 부서별로 의견을 취합해 오라는 결정을 내린 바 있다는 이야길 들었습니다. 이조차 처음 듣는 내용입니다. 의도했든 의도치 않았던 간에 결과적으로 듣지 못한 이유로, 출장갔던 이유로 논의에는 참여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당직자 전원회의든 상근자협의회든 개편 논의가 있을 때마다 으레 열리던 것이라 안일하게 생각한 측면도 있습니다. 출장다녀온 후 개편 이야길 듣고 당직자 전원회의를 소집해 달라는 요청을 할 수 있었는데 다 부질없다는 생각에 그저 이 시간이 빨리 지나가기만을 기다렸습니다.

 

이 과정 자체가 저에게 어땠는지 이야길 하고 싶었고 사직하면서 인사도 드려야겠기에 시작한 글입니다. 쓰고 나면 좀 홀가분해지길 바랬는데 자괴감만 심해진 것 같습니다. 그래도 당직자로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쓰는 글에 뭔가를 더 보태고 포장하고 싶진 않습니다. 당분간은 아무 생각없이 지내고 싶습니다. 지금 뭔가를 생각하고 정리하는 것 자체가 오히려 저에게 독이 될 것 같습니다. 몸과 마음을 추스르고 나면 이런저런 고민을 시작할 것입니다. 이제 제대로 돌아보지 않고 제 자존감이 회복되지 않으면 앞으로 한발짝도 더 나갈 수 없을 것 같아서요. 다만, 이 시간이 조금 빨리 흘렀으면 싶습니다. 다들 내내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 계희삼 2016.06.01 09:23
    아이고 국장님 힘드신 일이 있었군요 몸이 안좋아 왠만하면 당게시판을 안보다가 어제보니 인사발령에 관한 공지가 있더군요
    그냥 피식하고 웃었는데
    한번 내려오세요
    제주 날씨가 좋네요
    같이 일하면서 얼굴한번 뵙지 못하니
    벗어남에 있어서 제주는 괜찮은 곳입니다^^
  • 윤정 2016.06.01 13:56

    당사자 문제가 오고가는 인사문제에 당사자 동의도 없이 회의를 진행한 뒤 회의에 들어오라고 했다니요? 회의날 공태윤 동지를 출장보내놓고는,  회의에 들어오라고는 말헸으니 자기들은 책임이 없다??? 회의에 불참시키기 위해 의도적으로 출장 보낸 거로 밖에 생각이 안드네요.
    언제나 노동당 당원임이 자랑스러웠는데... 정말 부끄럽습니다.

  • 김강호 2016.06.01 15:18
    저간의 사정이야 어찌되었건 마음 고생이 심하셨군요..
    긴 시간을 당직을 맡아 수고해 주셨는데..아쉬운 마음입니다.
    휴식에 동해안 바다가 생각나시면 강릉도 한 번 오시구요~
    어떨땐 아무 생각 안하고 잠시 주변을 내려 놓는 것도 좋은 힐링이지 싶기도 합니다.
    몸과 마음 잘 추스리시고 그동안 수고 많으셨습니다.
    멀지 않은 시간내에 불현듯 보게 되기를 바랍니다~
  • 이대근 2016.06.01 17:16
    공태윤 동지와 중앙당 조직실에서 함께 일한 이대근 입니다. 공태윤 동지가 본인이 답답한 부분이 무엇인지를 이야기 하고 싶었다기보다는 글을 쓰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 김한울 부대표의 글이 나오며 만들어졌다고 생각합니다. 본인이 이 글을 쓰기까지 많은 고민을 했을테지만 이 글을보며 당원들이 여러가지 오해가 생길수 있겠다 싶은 우려가 있습니다. 저는 저대로 이 과정에 대한 이야기를 해야 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도 이 과정에 대해 정리되는 대로 글을 올리도록 하도록 하겠습니다.
  • PowerRed 2016.06.01 23:05
    공태윤동지 아쉽네요.
    중앙당에 올라가면 항상 가장 먼저 인사해 주셨는데.....

    맘 추스릴 수 있는 좋은 결과가 있었으면 합니다. 전국에 공태윤동지의 힘을 믿는 많은 당원이 있음을 기억해 주시구요. ^^
  • 곤양이 2016.06.02 15:34
    정말..화나고 그러네....제주도 함와라...술한잔하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0839
3165 당규 12호 3장 15조에 의거 임시조치합니다. 6 secret 윤희용 2016.10.01 284
3164 파주지역위 비례대표 선거운동 5일차(4.7 화요일) 숲과나무 2020.04.07 286
3163 기후재앙의 대안 생태사회주의 숲과나무 2020.02.15 289
3162 정책위원회의 생태정책 검토회의에 참가했습니다. file 담쟁이 2020.03.17 290
3161 코로나가 쓸고간 자리 file 숲과나무 2020.04.16 291
3160 예술위원회 빨간귀 첫모임 후기 1 file 신기욱 2020.05.15 300
3159 책을 읽읍시다. 니최 2020.04.29 303
3158 그들을 자유롭게 하자 숲과나무 2020.03.17 308
3157 주4일노동 완전고용 비정규직사용허가제 숲과나무 2020.02.21 309
3156 파주지역위 비례대표 선거운동 6일차(4.8 수요일) 숲과나무 2020.04.08 315
3155 "이대론 못 삽니다" - 노동당과 정치혁명을! 나도원 2020.02.25 322
3154 1연방2체제 고려반도 영구평화 실현 숲과나무 2020.03.21 324
3153 "정권이 아니라 체제를 바꿔야 한다" 노동자를 국회로! 공동실천단 모집 / 노동당 후원하기 (세액공제) file 노동당 2020.02.22 325
3152 파주지역위 비례대표 선거운동 1일차(4.3 금요일) 숲과나무 2020.04.03 326
3151 [정책위원회] 4월9일 정책위 12차 회의 스케치 file swing 2020.04.16 326
3150 [전국위원 이주영] 서울 남서권당협 당원들에게 Julian 2020.03.24 328
3149 파주걷기모임 신세계 제5회 발걸음 평화누리3,4길 숲과나무 2020.02.06 331
3148 임시조치 22 secret 좌파녹색당 2016.08.13 332
3147 지하철9호선 공영화를 위한 기자회견에 참석했습니다!! file 서울특별시당 2020.04.21 339
3146 세상을 바꾸는 진보정당이라면 숲과나무 2020.04.20 341
3145 대학 평준화 대학 무상교육 숲과나무 2020.01.12 349
3144 생태사회주의 현수막 재설치 및 추가설치 숲과나무 2020.02.18 352
3143 [설문조사] 노동당에 바란다 file 노동당 2020.02.22 356
3142 [정책위원회] 정책위원을 모십니다 최냉 2020.03.12 364
3141 꽃길이 아니라 흔들리지 않는 땅의 길로 류성이 2020.03.20 371
3140 세월호 진상규명 더불어민주당은 응답하라 숲과나무 2020.01.02 37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4 Next
/ 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