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2016.06.02 14:56

물타기하지 맙시다

조회 수 3621 댓글 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대근 전국장님.
길게 써놓았는데 결국 하시고 싶은 말씀은 아래 내용이죠?
공태윤 국장은 예전부터 사직을 종종 이야기했다.

조직개편 논의 과정에서도 명확한 반대의사를 밝히지 않았다.

그래놓고 이제 와서 조직개편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

이것 보세요.
직장 생활 하면서 사직하고 싶다는 말 입에 달고 사는 사람들 꽉 찼습니다.
그렇다고 그 사람의 동의없이 해고하거나 부서이동하면 
부당해고나 부당전보가 아니라는 건가요?

오히려, 왜 그동안 계속 사직하고 싶다는 말을 할 수밖에 없었는지
당에 대한 자부심 하나로 박봉에도 버텨왔던 최고참 상근자가
스스로에 대한 자괴감을 가질 수밖에 없도록 만들었는지
겸허하게 반성하는 것이 우선 아닌가요?

그 앞에 무슨 말을 했건
인사발령 당시에 명시적으로 이에 반대했음에도
당사자의 동의 없이 인사발령이 이루어졌다면
이는 명백히 부당한 부서이동입니다.

공태윤 국장님만이 아니라 박성훈 동지도 마찬가지입니다.
박성훈 동지가 최종적으로 인사발령에 동의하지 않았음에도
당사자의 동의 없이 인사발령이 이루어졌고
이에 대해 상근자협의회에 부당인사발령에 대한 문제제기를 요청했음에도
상근자협의회조차 박성훈 동지의 문제제기를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이런저런 말로 자꾸 물타기하지 맙시다.
그런 식이라면 애초의 조직개편 원안이 어떠했는지
(조직실 폐지, 홍보실 폐지, 편집실 폐지, 기관지 폐간 제안 등등)
그간의 과정을 낱낱이 드러낼 수밖에 없으니까요.

  • 숭이 2016.06.02 16:16
    이런 저열한 비유를...
  • 이장규 2016.06.02 16:40
    저열한 비유라고 느끼셨다면 죄송합니다. 더 적절한 비유가 있으면 수정하지요.
  • 백색왜성 2016.06.03 12:06
    이미 해결되었고 어떤 비유가 정확히 어떤 이유로 문제가 됐는지 모르지만 한 말씀 드려야겠습니다.
    잘못된 비유라면 적절한 비유가 있든 없든 지워야죠. 게다가 여성혐오성의 내용을 담고 있는 것이라면 더더욱 반드시.
    옳지 않은 내용을 지우는 데에 왜 조건이 붙습니까.
  • 이장규 2016.06.03 12:16
    여성혐오적인 비유는 아니었습니다. 이대근 전국장의 논리가 성폭력 이후에 평소에 여성이 그럴만한 소지를 제공했다고 주장하는 가해 남성의 논리와 비슷하다는 것이었습니다. 즉 일종의 풍자였지요. 하지만 어쨌든 데이트 강간에 비유한 것이 부적절하다고 주장하시는 분들이 많아서, 굳이 핵심이 아닌 표현상의 문제로 여성혐오냐 아니냐 다툴 이유가 없기 때문에 삭제한 것입니다.
  • 새하 2016.06.02 16:44
    뜬금없이 여성혐오적인 비유를 가져와 사용하시는 것은 매우 문제적으로 보입니다. 가해 남성의 뻔한 해명 과정을 풍자하시려 한 건 알겠어요. 하지만, 이런 비하의 표현없이도 충분히 의도를 전달할 수 있는 거 아닌가요? 이렇게 가해자의 시선에서 비유하는 것은 데이트 강간을 농담으로 사용할 정도의 사소한 일로 취급하는 것도 같고요.
  • 이장규 2016.06.02 16:45

    여성혐오적인 비유는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불편하셨다면 죄송합니다. 일부 수정해보았습니다. 어떠신지 의견 주십시오.

  • 새하 2016.06.02 16:57
    수정하신 부분 보았는데요. 여전히 데이트 관계에서의 폭력이 드러나는 비유로 읽힙니다. 왜 다른 분들이 저열한 비유라고 하는지 다시 고민해보심이...
  • 이장규 2016.06.02 17:02
    예, 여러 분들께서 지적하신 바에 따라 해당 부분을 그냥 삭제했습니다. 의견 주셔서 감사합니다.
  • 박성훈 2016.06.02 16:54
    저열한 글이알고 저열한 비유를 할 필요는 없을것 같습니다 비유를 안해도 이해가 가기때문에 비유는 삭제 했으면 좋겠습니다.
  • 이장규 2016.06.02 16:57

    예, 여러분들의 의견이 그러하다면 데이트 강간에 비유한 부분은 삭제하겠습니다.

    해당 부분에 불편함을 느끼신 분들께는 사과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2020 총선 슬로건 설문조사 결과 file 노동당 2020.03.23 90
공지 [선거자금모금] 노동당 21대 국회의원선거 선거자금 모금 (중앙당 안내) file 노동당 2020.03.12 1714
공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노동당 준비 현황 종합 안내 file 노동당 2020.02.19 3176
공지 세상을 바꿀 노동당의 국회의원 예비후보들을 후원해주세요. file 노동당 2020.01.20 1301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37973
3126 당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가 - 김길오에게 묻는다 한연화 2018.02.11 3984
3125 당원들에게 드립니다. 4 박정훈 2018.02.26 3941
3124 [기호1번] 여성명부 당대표후보 용혜인입니다 1 file 용혜인 2019.01.06 3932
3123 당 지도부에게 반칙에 맞서 특단의 대응을 요구한다! 18 오창엽 2016.06.17 3921
3122 다시 긴 호흡으로 새로운 사회 변화를 만들어가기위해 우리가 할 일을 해나갑시다. 노동당 2017.05.11 3891
3121 [현린 비상대책위원장 담화문] 당원의 바람으로 비상하는 노동당 file 노동당 2019.09.10 3878
3120 경기동부보다 못한 총선 결과 14 file 윤희용 2016.04.17 3871
3119 반성합니다. 4 문성호 2018.03.01 3870
3118 [최승현선본] 사회변혁노동자당 이종회 대표님의 지지방문 file 최승현선본 2016.04.11 3864
3117 [기호1번] 일반명부 당대표후보 신지혜입니다 3 file 신지혜 2019.01.06 3825
3116 언더조직 내부고발에 대한 문화예술위원회 운영위원회의 입장문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8.02.06 3798
3115 서상영, 이민정님의 사회당계 폭로에 대한 의견(麻.苦님 답변 추가) 39 enmir 2018.04.17 3789
3114 31일 전국위원회 안건 당원발의 서명부탁드립니다. 84 영등포지니 2018.03.23 3778
3113 0.375% - 정당정치운동에 대한 합의부터 합시다. 7 행인 2016.04.18 3753
3112 [부고] 김동도 제주도당 위원장 본인상 1 노동당 2017.06.28 3727
3111 ‘당의미래’의, 의한, 위한 폭로와 정파적 공세 3 오창엽 2016.06.06 3657
3110 평전위 소회 -- 절망 그리고 희망과 반성 5 file 이장규 2016.07.09 3650
» 물타기하지 맙시다 10 이장규 2016.06.02 3621
3108 공태윤입니다. 6 의지로낙관하라 2016.06.01 3613
3107 최근의 사태와 진상조사에 관한 이갑용 대표 담화문 노동당 2018.02.07 3611
3106 거제시의원 관련 건에 대해 당원들께 드리는 말씀 노동당 2017.09.22 3605
3105 반만 남긴 글, 현 상황의 해결책, 잡담들 4 문성호 2016.06.07 3589
3104 2013년 8월 평화캠프를 스스로 그만뒀을 때의 기억 3 人解 2018.02.01 3585
3103 [여성위원회] 11월 활동보고 : 평등한 광장을 위한 페미존과 부산, 대구 등의 활동 등 file 여성위원회 2016.12.02 3577
3102 [당대표 출마의 변 - 현린] 우리는 무엇으로 붉은가? 108 file 현린 2018.12.27 3560
3101 100인 여성위원회 발표 성희롱, 성폭행 가해자 허영구 대변인의 사퇴를 요청합니다. 10 느림나무 2017.02.27 355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3 Next
/ 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