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무총장이 독단적으로 혹은 특정 정파를 위해 사실을 윤색해서 대표단에 보고했다면 상식적으로 이건 결코 묵과할 수 없는 사건입니다. 이 문제에 관해 철저한 진상조사를 요구합니다. 만일 정말로 허위보고가 있었다면 사무총장은 당장 사퇴하고 징계위에 회부되어야 하고, 허위보고가 없었다면 '허위보고'라는 문구로 안 그래도 약한 당에 평지풍파를 몰고오고 사무총장에게도 극심한 상처를 입힌 당의 미래와 이장규 당원 역시 응분의 정치적 책임을 져야 마땅합니다.


당이 지금 이대로는 안 된다는 건 누구나 동의하는 거고 그동안 해온 일들에 관한 평가와 앞으로 할일들에 관해 옥신각신하며 논쟁하는 거야 자연스러운 일입니다. 그러나 어찌됐건 같은 당에서 길게는 수십년을 같이 운동한 동지들에 대한 최소한의 인격적 존중은 해가며 싸웁시다. 제발 좀...


그리고... 대표단은 이 사태의 출구를 마련한 뒤 속히 총사퇴하길 바랍니다. 안에서 새는 바가지 밖에서도 샌다는 말이 딱 맞네요. 대중을 향한 정치에 기가 막힐 정도로 무능해 탄핵감이었지만 여건이 어쩔 수 없기에 수습을 맡겼더니 극도의 불신으로 당내 정치마저도 혼란에 빠뜨리다니요. 이 판국에 지도부를 신뢰할 사람이 누가 있겠습니까?


좌우지간 이왕 판이 이렇게 된 거 서로 금도는 지켜가며 쏟아낼 거 다 쏟아내고 아예 당을 새로 꾸려야 합니다

  • underdog 2016.06.09 18:33
    개인적으로는 "괴담" 운운한 김한울 부대표와 "허위보고"라는 말을 입에 올린 이장규 당원도 정치적으로 참 미숙하다고 생각합니다. 괴담은 무슨 괴담이에요? 홍콩할매 괴담? 그저 어처구니없는 글이었죠. 그리고 허위보고라는 말... 그거 그렇게 쉽게 입에 올릴 수 있는 말인가요?
  • 부들 2016.06.10 06:05
    김한울부대표와 이장규당원은 어찌됐건 이번일로 책임을 지던 안지던 정치적 타격이 있을겁니다.
    그것도 모르면 어쩔수 없구요.
    특히 김부대표는 이사태가 어찌 흘러가더라도 사퇴하는게 맞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연말정산 세액공제를 위한 노동당 후원 안내 file 노동당 2020.11.19 8978
공지 [노동당 후원 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61821
3316 헬조선 탈옥선! 후기 오마이뉴스에 기고 했습니다. 6 베레레 2015.11.17 3139
3315 헌법 제 46조 1항 국회의원은 청렴의 의무가 있다. 1 나무를심는사람 2018.07.25 1410
» 허위보고 문제에 관해선 명확하게 짚고 넘어갑시다 2 underdog 2016.06.09 1752
3313 허영구의 노동시간 이야기 화물노동자편 딱따구리 2016.05.03 2173
3312 핵 안전 없이 대전의 미래는 없다는 각오로 임해야. file 니최 2017.07.21 1051
3311 핵 발전소와 핵 시설 가동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 file 이경자 2016.09.12 1252
3310 해고 하시면 됩니다. file 박성훈 2016.06.03 2356
3309 항공승무원과 객실승무원 편, 허영구의 노동시간 이야기 딱따구리 2016.04.06 5892
3308 함께해주세요 | 지금, 여기, 함께 마음돌봄에 대하여 1 file 하윤정 2016.12.14 1738
3307 함께해 주세요 이근선 2018.08.30 1729
3306 함께 쉬며 서로 돌보는 1박 2일의 시간, <자기와 연대, 우리의 연대> file 하윤정 2018.01.28 1465
3305 함께 귀농이 왜 좋은가? 윤희용 2016.07.31 1543
3304 한부모 당원입니다. 2 승리 2018.05.04 1880
3303 한국원자력연구원은 행정처분에 대한 일체의 불복행위를 중단하라. file 니최 2017.07.07 1101
3302 한국 사회갈등 치유할 행동계획은 누가 내놔야 하나 1 딱따구리 2016.03.15 1516
3301 한겨울의 열대야 1 人解 2018.02.04 1752
3300 한 뮤지션의 죽음 뒤 진행한 뮤지션 유니온 현장간담회의 무거움 2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7.06.12 1779
3299 한 말씀 올립니다. 이근선 2016.06.07 1931
3298 한 마디 더 보탭니다. 김강호입니다. 8 김강호 2018.02.12 3127
3297 하윤정 후보를 지지하고 응원합니다. mmhoo8088 2017.01.11 1257
3296 하윤정 마포을 예비후보를 지지하고 선본에 함께하며 2 홍현우 2016.03.17 2589
3295 하루 12시간 30분 홀 서빙하는 노동자 딱따구리 2016.05.30 1509
3294 하늘의 해를 가리지 마라. 윤희용 2016.10.08 2258
3293 피해자를 가장하는 것은 좋지 않다. 3 담쟁이 2018.02.19 3118
3292 피해당사자들의 응어리가 풀리면 해결됩니다 1 민동원 2016.06.19 1912
3291 폭염과 에어콘, 자본주의 대량 생산체제 악순환의 고리에 들어서다. 숲과나무 2016.08.12 123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0 Next
/ 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