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안녕하세요.

서울시당 당원이 한다 노동당원 마음돌봄 프로젝트입니다.


먼저, 앞서 진행한 실태조사가 마감되었습니다. 응답을 작성하는데 꽤 시간이 오래걸림에도 불구하고 포기하지 않고 실태조사에 참여해주신 서울시당 청년당원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그리고 여러모로 업무지원을 해주신 서울시당 집행위에도 감사인사를 드립니다.


응답을 분석한 결과를 공유하고, 마음을 돌볼 수 있는 방법을 함께 찾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사실 어떤 결과를 마주할지 걱정이 앞서기도 하지만, 좋지않은 결과라도 현실을 담담하게 마주하되, 지금, 여기에서, 그리고 함께 나와 서로를 돌볼 수 있는 공동체에 대해 함께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았으면 좋겠습니다.


날씨는 춥지만, 마음만큼은 따뜻할 수 있도록 여러당원들이 시간과 마음을 내어 준비하고 있습니다.

연말이라 바쁘고 챙겨야 할 일들이 많지만 <지금, 여기, 함께 마음돌봄에 대하여>에도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222.png


그림 속 텍스트 시작


(노동당 로고)

///////////

(당원이 한다 로고)

 

지금, 여기, 함께 마음돌봄에 대하여

 

(정상훈 사진)

1_ 노동당 서울시당 청년당원 정신건강 실태조사 결과보고 및 제언

발제자 : 정상훈_서울시당 관악당협 위원장, 전 국경없는 의사회 활동가

 

(김신겸 사진)

2: 마음, 어떻게 돌볼 수 있을까?

강연자 : 김신겸_서울시당 당원,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부교수

 

1222() 오후 7시 우리동네 나무그늘

(서울특별시 마포구 백범로1766, 대흥역 2번 출구)

 

신청 : https://goo.gl/forms/yTDAtS3RVzJT1Yrr2

(*행사준비와 진행을 위해 사전신청을 받고 있습니다.)

문의 : 010-2792-7044 (정상훈)

 

+ 본 행사는 사전 신청자에 한해 아이돌봄을 지원합니다.

+ 장애인 전용 화장실은 맞은편 마포아트센터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5685
3240 해고 하시면 됩니다. file 박성훈 2016.06.03 2245
3239 항공승무원과 객실승무원 편, 허영구의 노동시간 이야기 딱따구리 2016.04.06 5619
» 함께해주세요 | 지금, 여기, 함께 마음돌봄에 대하여 1 file 하윤정 2016.12.14 1565
3237 함께해 주세요 이근선 2018.08.30 1482
3236 함께 쉬며 서로 돌보는 1박 2일의 시간, <자기와 연대, 우리의 연대> file 하윤정 2018.01.28 1278
3235 함께 귀농이 왜 좋은가? 윤희용 2016.07.31 1418
3234 한부모 당원입니다. 2 승리 2018.05.04 1674
3233 한국원자력연구원은 행정처분에 대한 일체의 불복행위를 중단하라. file 니최 2017.07.07 927
3232 한국 사회갈등 치유할 행동계획은 누가 내놔야 하나 1 딱따구리 2016.03.15 1398
3231 한겨울의 열대야 1 人解 2018.02.04 1552
3230 한 뮤지션의 죽음 뒤 진행한 뮤지션 유니온 현장간담회의 무거움 2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7.06.12 1489
3229 한 말씀 올립니다. 이근선 2016.06.07 1797
3228 한 마디 더 보탭니다. 김강호입니다. 8 김강호 2018.02.12 2906
3227 하윤정 후보를 지지하고 응원합니다. mmhoo8088 2017.01.11 1092
3226 하윤정 마포을 예비후보를 지지하고 선본에 함께하며 2 홍현우 2016.03.17 2437
3225 하루 12시간 30분 홀 서빙하는 노동자 딱따구리 2016.05.30 1352
3224 하늘의 해를 가리지 마라. 윤희용 2016.10.08 2105
3223 피해자를 가장하는 것은 좋지 않다. 3 담쟁이 2018.02.19 2893
3222 피해당사자들의 응어리가 풀리면 해결됩니다 1 민동원 2016.06.19 1798
3221 폭염과 에어콘, 자본주의 대량 생산체제 악순환의 고리에 들어서다. 숲과나무 2016.08.12 1113
3220 폭력행위에 3줄짜리 사과문과 당권정지1개월? 1 박정훈 2016.12.21 2320
3219 포럼 제안에 대하여. (약간의 보충설명) 추공 2016.08.02 1305
3218 평화캠프 상근자? 아니면 김길오씨 장난감 회사 소속 직원? 1 이도 2017.02.21 2782
3217 평화를 위한 성주 사드 반대 투쟁, 청년학생위원회도 함께하겠습니다. file 청년학생위원회 2017.04.30 890
3216 평전을 마치고 9 file 추공 2016.07.05 2963
3215 평전위를 마치고, 전국위를 앞두고 신지혜 2016.07.15 212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7 Next
/ 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