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42383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노동당 후원안내




안녕하세요? 홍세화입니다

노동당 당원 여러분께, 그리고 당원은 아니더라도 평소 노동당의 지향과 활동에 함께 해주신 지지자분들에게 이 글을 씁니다.

촛불을 떠올려도 괜찮겠지요, 아무리 거대한 ‘사회적 기포’도 시간이 흐르면 잦아들기 마련입니다. 변혁적 국면은 다시 정치로 귀결될 수밖에 없는데, 한국처럼 진보좌파정당이 취약한 사회에서는 정치 또한 실종되고 그 자리에 통치와 행정만 남게 됩니다. 자발적으로, 그러나 조직적이기보다는 개별적으로 촛불을 들었던 시민들의 대부분은 지금 청와대와 국회를 바라보는 객체가 되어 혹은 찬사를 혹은 불만의 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무릇 기존의 것을 무너뜨리는 일보다 새로운 것을 이루는 일이 훨씬 더 어려운 법입니다. 박근혜 정권을 무너뜨리는 데에는 성공했지만, ‘이명박근혜 이후’를 설계하고 형성할 정치의 힘, 다시 말해, 노동자와 농민 그리고 서민의 삶의 조건을 완연하게 개선시킬 정치의 힘은 그 어디보다도 튼실한 진보좌파정당에서 나옵니다.

원외소수정당이고 약체인 노동당이지만 지나치게 오른쪽으로 치우친 한국의 정당구조에 끝내 투항하지 않고 오히려 왼쪽으로 끌어당기는 정치적 결사체로 남아 있는 것만으로도 그 존재이유는 충분하고 뚜렷합니다. 제가 주변 사람들한테서 “아직도 노동당에 남아 있냐?”라는 질문을 들을 때마다 “죽는 날까지 남아 있을 것이다.”라고 답하는 것도 그 때문이며, 이 자리를 빌어 다시금 여러분에게 노동당 후원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호소하는 것도 그 때문입니다.

이명박근혜 패거리를 떠올리면 금세 알 수 있듯이, 그들은 상대적으로 열성적입니다. 광신과 사익추구에는 그 안에 열성이 내재해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그들보다 더 열성적이려면 의지로 그것을 결합시켜야 합니다. 다시금 힘을 기울여주시기를 간곡하게 당부합니다.


후원안내

  • 후원해 주신 금액 중 연간 10만원까지는 전액 세액공제 혜택을 받습니다.
  • 10만원을 초과하는 금액도 소득공제 혜택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 단일 후원회 기부는 연간 500만원까지 가능합니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정치후원금센터를 이용하여 기부하시면 신용카드, 휴대폰, 계좌이체, 간편결제(카카오페이, PAYCO) 등 다양한 결제방법을 선택해 기부하실 수 있습니다.

계좌이체 또는 CMS자동출금으로 후원하기

  • 아래 계좌로 직접 계좌이체 하신 후,  아래 빨간 버튼을 눌러 양식을 작성해 주십시오.
  • CMS자동출금을 원하시는 분은,  아래 빨간 버튼을 눌러 양식을 작성해 주십시오.
  • 제공해주신 정보는 기부금 영수증 발급을 위해 사용됩니다.
  • 신한은행 100-032-332847

    예금주 노동당중앙당후원회

    개인정보 작성

선관위 정치후원금센터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정치후원금센터를 통해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 추가 양식이 필요 없이, 후원금센터에 남겨주신 정보로 기부금 영수증이 발급됩니다.
  • 기부금영수증은 중앙선관위 명의로 발급되며, 국세청간소화서비스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신용카드, 휴대폰, 계좌이체, 간편결제(PAYCO, 카카오페이) 등 다양한 방법으로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 후원금센터 바로가기
    문의
  • 02)6004-2000
  • laborkr.fund@gmail.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적색모의] 노동당의 전략, 헌법, 교육, 홍보기획안을 함께 만들 당원을 찾습니다. file 노동당 2020.07.06 1341
공지 의제조직연석회의 개최 노동당 2020.07.02 166
공지 노동당 중앙당 당직자 채용 공고 노동당 2020.06.29 325
»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2383
3174 파주지역위 8대 정책 종합현수막 내걸기 숲과나무 2020.03.24 252
3173 n번방에 대한 논평 4 대표물고기 2020.03.23 657
3172 가계부터 살리자 숲과나무 2020.03.23 253
3171 1연방2체제 고려반도 영구평화 실현 숲과나무 2020.03.21 369
3170 꽃길이 아니라 흔들리지 않는 땅의 길로 류성이 2020.03.20 415
3169 정책위에 제안 합니다. 교육체제 재구성에 대해 1 신기욱 2020.03.20 426
3168 녹색위(준) 오프라인 모임 공지 1 담쟁이 2020.03.19 426
3167 모든 당원이 리더인 정당 민주주의 원칙을 지키는 정당 지봉규 2020.03.19 271
3166 육아가사노동 사회화, 법정 가족구성 자유화 숲과나무 2020.03.19 203
3165 정책위원회의 생태정책 검토회의에 참가했습니다. file 담쟁이 2020.03.17 342
3164 그들을 자유롭게 하자 숲과나무 2020.03.17 338
3163 [부고] 고 최정규 독일 당원 별세 3 file 노동당 2020.03.16 1243
3162 녹색당이 여기서 멈추길 바란다. 숲과나무 2020.03.15 627
3161 마스크 무상분배 긴급생계비 지급 숲과나무 2020.03.13 269
3160 선거는 이겨야 한다고... 숲과나무 2020.03.13 431
3159 [정책위원회] 정책위원을 모십니다 최냉 2020.03.12 406
3158 정의당 비례 경선 후보 선출의 문제 나무를심는사람 2020.03.12 427
3157 정의당의 부상과 총선에 대한 생각 나무를심는사람 2020.03.12 418
3156 [선거자금모금] 노동당 21대 국회의원선거 선거자금 모금 (중앙당 안내) file 노동당 2020.03.12 3587
3155 [정책위원회] 3월 8일 9회차 회의 스케치 file 윤철중 2020.03.12 286
3154 인류 최악의 바이러스 숲과나무 2020.03.11 258
3153 공공부문 국영화, 의료비는 무상으로 숲과나무 2020.03.09 232
3152 21대 국회의원선거 노동당 비례대표 후보 토론회 file 노동당 2020.03.07 570
3151 정치적 젊음이 나이에 우선한다. 숲과나무 2020.03.05 323
3150 홈페이지 잠시 접속 이상이 있었습니다 노동당 2020.03.02 285
3149 '모두를 위한 정치' 멈출 수 없는 발걸음, 동행을 청합니다. 27 file 신나라 2020.02.29 120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5 Next
/ 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