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42113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노동당 후원안내




안녕하세요? 홍세화입니다

노동당 당원 여러분께, 그리고 당원은 아니더라도 평소 노동당의 지향과 활동에 함께 해주신 지지자분들에게 이 글을 씁니다.

촛불을 떠올려도 괜찮겠지요, 아무리 거대한 ‘사회적 기포’도 시간이 흐르면 잦아들기 마련입니다. 변혁적 국면은 다시 정치로 귀결될 수밖에 없는데, 한국처럼 진보좌파정당이 취약한 사회에서는 정치 또한 실종되고 그 자리에 통치와 행정만 남게 됩니다. 자발적으로, 그러나 조직적이기보다는 개별적으로 촛불을 들었던 시민들의 대부분은 지금 청와대와 국회를 바라보는 객체가 되어 혹은 찬사를 혹은 불만의 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무릇 기존의 것을 무너뜨리는 일보다 새로운 것을 이루는 일이 훨씬 더 어려운 법입니다. 박근혜 정권을 무너뜨리는 데에는 성공했지만, ‘이명박근혜 이후’를 설계하고 형성할 정치의 힘, 다시 말해, 노동자와 농민 그리고 서민의 삶의 조건을 완연하게 개선시킬 정치의 힘은 그 어디보다도 튼실한 진보좌파정당에서 나옵니다.

원외소수정당이고 약체인 노동당이지만 지나치게 오른쪽으로 치우친 한국의 정당구조에 끝내 투항하지 않고 오히려 왼쪽으로 끌어당기는 정치적 결사체로 남아 있는 것만으로도 그 존재이유는 충분하고 뚜렷합니다. 제가 주변 사람들한테서 “아직도 노동당에 남아 있냐?”라는 질문을 들을 때마다 “죽는 날까지 남아 있을 것이다.”라고 답하는 것도 그 때문이며, 이 자리를 빌어 다시금 여러분에게 노동당 후원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호소하는 것도 그 때문입니다.

이명박근혜 패거리를 떠올리면 금세 알 수 있듯이, 그들은 상대적으로 열성적입니다. 광신과 사익추구에는 그 안에 열성이 내재해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그들보다 더 열성적이려면 의지로 그것을 결합시켜야 합니다. 다시금 힘을 기울여주시기를 간곡하게 당부합니다.


후원안내

  • 후원해 주신 금액 중 연간 10만원까지는 전액 세액공제 혜택을 받습니다.
  • 10만원을 초과하는 금액도 소득공제 혜택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 단일 후원회 기부는 연간 500만원까지 가능합니다.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정치후원금센터를 이용하여 기부하시면 신용카드, 휴대폰, 계좌이체, 간편결제(카카오페이, PAYCO) 등 다양한 결제방법을 선택해 기부하실 수 있습니다.

계좌이체 또는 CMS자동출금으로 후원하기

  • 아래 계좌로 직접 계좌이체 하신 후,  아래 빨간 버튼을 눌러 양식을 작성해 주십시오.
  • CMS자동출금을 원하시는 분은,  아래 빨간 버튼을 눌러 양식을 작성해 주십시오.
  • 제공해주신 정보는 기부금 영수증 발급을 위해 사용됩니다.
  • 신한은행 100-032-332847

    예금주 노동당중앙당후원회

    개인정보 작성

선관위 정치후원금센터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정치후원금센터를 통해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 추가 양식이 필요 없이, 후원금센터에 남겨주신 정보로 기부금 영수증이 발급됩니다.
  • 기부금영수증은 중앙선관위 명의로 발급되며, 국세청간소화서비스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신용카드, 휴대폰, 계좌이체, 간편결제(PAYCO, 카카오페이) 등 다양한 방법으로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 후원금센터 바로가기
    문의
  • 02)6004-2000
  • laborkr.fund@gmail.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적색모의] 노동당의 전략, 헌법, 교육, 홍보기획안을 함께 만들 당원을 찾습니다. file 노동당 2020.07.06 1083
공지 의제조직연석회의 개최 노동당 2020.07.02 105
공지 노동당 중앙당 당직자 채용 공고 노동당 2020.06.29 218
»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2113
3173 당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가 - 김길오에게 묻는다 한연화 2018.02.11 4291
3172 그 '입장'이 당의 입장인가? 1 행인 2016.08.22 4266
3171 알바노조 주요 간부들의 해명을 요구합니다. 12 이도 2017.04.04 4204
3170 중앙당 파행 인사에 대한 <당의 미래> 입장 file 당의미래 2016.06.03 4197
3169 [기호1번] 일반명부 당대표후보 신지혜입니다 3 file 신지혜 2019.01.06 4140
3168 31일 전국위원회 안건 당원발의 서명부탁드립니다. 84 영등포지니 2018.03.23 4117
3167 당원들에게 드립니다. 4 박정훈 2018.02.26 4077
3166 구형구 총장의 사실관계 주장에 대한 의견 12 이장규 2016.05.31 4069
3165 반성합니다. 4 문성호 2018.03.01 4033
3164 [최승현선본] 사회변혁노동자당 이종회 대표님의 지지방문 file 최승현선본 2016.04.11 4024
3163 당 지도부에게 반칙에 맞서 특단의 대응을 요구한다! 18 오창엽 2016.06.17 4011
3162 거제시의원 관련 건에 대해 당원들께 드리는 말씀 노동당 2017.09.22 3987
3161 최근의 사태와 진상조사에 관한 이갑용 대표 담화문 노동당 2018.02.07 3969
3160 다시 긴 호흡으로 새로운 사회 변화를 만들어가기위해 우리가 할 일을 해나갑시다. 노동당 2017.05.11 3952
3159 언더조직 내부고발에 대한 문화예술위원회 운영위원회의 입장문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8.02.06 3930
3158 [당대표 출마의 변 - 현린] 우리는 무엇으로 붉은가? 108 file 현린 2018.12.27 3921
3157 서상영, 이민정님의 사회당계 폭로에 대한 의견(麻.苦님 답변 추가) 39 enmir 2018.04.17 3919
3156 경기동부보다 못한 총선 결과 14 file 윤희용 2016.04.17 3910
3155 김길오, 사회당과 만난 3년의 기록 [1] 8 윤성희 2019.01.15 3844
3154 [마포당협 당원성명서]구교현-하윤정 씨의 당직 사퇴를 요구합니다 1 경성수 2018.03.19 3822
3153 0.375% - 정당정치운동에 대한 합의부터 합시다. 7 행인 2016.04.18 3819
3152 김길오, 사회당과 만난 3년의 기록 [2] 3 윤성희 2019.01.16 3815
3151 2013년 8월 평화캠프를 스스로 그만뒀을 때의 기억 3 人解 2018.02.01 3806
3150 [부고] 김동도 제주도당 위원장 본인상 1 노동당 2017.06.28 3806
3149 100인 여성위원회 발표 성희롱, 성폭행 가해자 허영구 대변인의 사퇴를 요청합니다. 10 느림나무 2017.02.27 3798
3148 [여성위원회] 11월 활동보고 : 평등한 광장을 위한 페미존과 부산, 대구 등의 활동 등 file 여성위원회 2016.12.02 378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5 Next
/ 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