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가재는 탈피를 통해 성장하고 수명을 연장한다.

 

껍질을 벗을 때마다 새로 태어나는 고통을 감내해야하지만, 탈피를 통해 가재의 몸은 더 커지고 껍질도 더 두꺼워진다. 여러 번 탈피한 가재는 그곳 생태계 어느 누구도 물어뜯을 수 없도록 단단해진다. 한편 껍질이 두꺼워질수록 탈피는 더 힘들어진다.

 

고통을 감수하고도 벗을 수 없을 만큼 껍질이 두꺼워지고 나면, 가재는 껍질 안에 갇혀 죽는다.

 

누구도 물어뜯을 수 없게 스스로를 지켜주던 그 단단한 껍질 안에서.

 

 

1. 최근 알바노조, 청년좌파, 평화캠프의 언더/비선조직에서 일어났던 반민주적 행위에 대한 활동가들의 내부고발이 이어지고 있다. 노동당도 여기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고백도 포함되어 있다.

 

내부고발의 주체나 대상으로 지목된 활동가 대부분이 당원 혹은 전 당원이었으며, 그 중 일부는 대표단을 비롯한 당의 요직을 맡기도 했다. 이번 사건은 알바노조 외 외부 단체의 일이라 치부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 이것은 엄연히 노동당의 사안이다.

 

 

2. 당 안팎의 많은 이들이 이번 사태에 실망하고 있으며 당 전반에 대한 불신으로 번져가고 있다. 아울러 현 대표단의 느린 대처는 당원들에게 실망과 불신을 넘어 절망과 분노를 안겨주고 있다.

 

가슴 아픈 상황 속에서도 또 부족한 여건 속에서도 지금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첫 번째 절차는 진상조사라 믿는다. 상처가 더욱 깊어지기 전에 조속한 진상조사위원회의 구성과 동시에 적당히 상처를 덮고 지나가는 일이 없도록 철저한 진상조사를 요구한다.

 

 

3. 내부고발이 있기 전부터 많은 당원들이 문제의 언더/비선 조직에 대해 궁금해 했으며, 당기위에 제소하기도 했다. 그러나 해당 조직은 아무런 대답도, 소명도 하지 않았다.

 

그들의 침묵은, 질문을 던진 이들과 내부고발한 이들에 대한 침묵의 강요로 이어지고 있다. 그들은 지금 이어지는 내부고발과 진상조사에 공적인 책임을 가지고 성실히 소명해야 한다.

 

선출되지 않은 권력, 책임지지 않는 권력은 존재할 수 없으며, 존재해서도 안 된다.

 

 

가재는 두 가지 방식으로 죽는다. 잡아먹히거나, 껍질에 갇혀 죽거나.

 

그러나 우리는 가재가 아니다. 그리고 껍질 속에 숨어야만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을 만큼 약하지도 않다.

 

우리는 껍질을 벗을 수 있다. 껍질을 깨트릴 수도 있다. 그리고 깨트려야 한다.

 

201826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운영위원회

박명환, 안보영, 인해, 조재연, 현린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적색모의] 노동당의 전략, 헌법, 교육, 홍보기획안을 함께 만들 당원을 찾습니다. file 노동당 2020.07.06 1253
공지 의제조직연석회의 개최 노동당 2020.07.02 148
공지 노동당 중앙당 당직자 채용 공고 노동당 2020.06.29 294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2245
3174 당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가 - 김길오에게 묻는다 한연화 2018.02.11 4298
3173 그 '입장'이 당의 입장인가? 1 행인 2016.08.22 4269
3172 알바노조 주요 간부들의 해명을 요구합니다. 12 이도 2017.04.04 4207
3171 중앙당 파행 인사에 대한 <당의 미래> 입장 file 당의미래 2016.06.03 4200
3170 [기호1번] 일반명부 당대표후보 신지혜입니다 3 file 신지혜 2019.01.06 4146
3169 31일 전국위원회 안건 당원발의 서명부탁드립니다. 84 영등포지니 2018.03.23 4127
3168 당원들에게 드립니다. 4 박정훈 2018.02.26 4078
3167 구형구 총장의 사실관계 주장에 대한 의견 12 이장규 2016.05.31 4074
3166 반성합니다. 4 문성호 2018.03.01 4039
3165 [최승현선본] 사회변혁노동자당 이종회 대표님의 지지방문 file 최승현선본 2016.04.11 4030
3164 당 지도부에게 반칙에 맞서 특단의 대응을 요구한다! 18 오창엽 2016.06.17 4014
3163 거제시의원 관련 건에 대해 당원들께 드리는 말씀 노동당 2017.09.22 3993
3162 최근의 사태와 진상조사에 관한 이갑용 대표 담화문 노동당 2018.02.07 3971
3161 다시 긴 호흡으로 새로운 사회 변화를 만들어가기위해 우리가 할 일을 해나갑시다. 노동당 2017.05.11 3953
3160 [당대표 출마의 변 - 현린] 우리는 무엇으로 붉은가? 108 file 현린 2018.12.27 3934
» 언더조직 내부고발에 대한 문화예술위원회 운영위원회의 입장문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8.02.06 3934
3158 서상영, 이민정님의 사회당계 폭로에 대한 의견(麻.苦님 답변 추가) 39 enmir 2018.04.17 3923
3157 경기동부보다 못한 총선 결과 14 file 윤희용 2016.04.17 3910
3156 김길오, 사회당과 만난 3년의 기록 [1] 8 윤성희 2019.01.15 3855
3155 100인 여성위원회 발표 성희롱, 성폭행 가해자 허영구 대변인의 사퇴를 요청합니다. 10 느림나무 2017.02.27 3832
3154 0.375% - 정당정치운동에 대한 합의부터 합시다. 7 행인 2016.04.18 3829
3153 [마포당협 당원성명서]구교현-하윤정 씨의 당직 사퇴를 요구합니다 1 경성수 2018.03.19 3828
3152 김길오, 사회당과 만난 3년의 기록 [2] 3 윤성희 2019.01.16 3822
3151 2013년 8월 평화캠프를 스스로 그만뒀을 때의 기억 3 人解 2018.02.01 3819
3150 [부고] 김동도 제주도당 위원장 본인상 1 노동당 2017.06.28 3811
3149 [여성위원회] 11월 활동보고 : 평등한 광장을 위한 페미존과 부산, 대구 등의 활동 등 file 여성위원회 2016.12.02 379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5 Next
/ 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