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가재는 탈피를 통해 성장하고 수명을 연장한다.

 

껍질을 벗을 때마다 새로 태어나는 고통을 감내해야하지만, 탈피를 통해 가재의 몸은 더 커지고 껍질도 더 두꺼워진다. 여러 번 탈피한 가재는 그곳 생태계 어느 누구도 물어뜯을 수 없도록 단단해진다. 한편 껍질이 두꺼워질수록 탈피는 더 힘들어진다.

 

고통을 감수하고도 벗을 수 없을 만큼 껍질이 두꺼워지고 나면, 가재는 껍질 안에 갇혀 죽는다.

 

누구도 물어뜯을 수 없게 스스로를 지켜주던 그 단단한 껍질 안에서.

 

 

1. 최근 알바노조, 청년좌파, 평화캠프의 언더/비선조직에서 일어났던 반민주적 행위에 대한 활동가들의 내부고발이 이어지고 있다. 노동당도 여기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고백도 포함되어 있다.

 

내부고발의 주체나 대상으로 지목된 활동가 대부분이 당원 혹은 전 당원이었으며, 그 중 일부는 대표단을 비롯한 당의 요직을 맡기도 했다. 이번 사건은 알바노조 외 외부 단체의 일이라 치부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 이것은 엄연히 노동당의 사안이다.

 

 

2. 당 안팎의 많은 이들이 이번 사태에 실망하고 있으며 당 전반에 대한 불신으로 번져가고 있다. 아울러 현 대표단의 느린 대처는 당원들에게 실망과 불신을 넘어 절망과 분노를 안겨주고 있다.

 

가슴 아픈 상황 속에서도 또 부족한 여건 속에서도 지금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첫 번째 절차는 진상조사라 믿는다. 상처가 더욱 깊어지기 전에 조속한 진상조사위원회의 구성과 동시에 적당히 상처를 덮고 지나가는 일이 없도록 철저한 진상조사를 요구한다.

 

 

3. 내부고발이 있기 전부터 많은 당원들이 문제의 언더/비선 조직에 대해 궁금해 했으며, 당기위에 제소하기도 했다. 그러나 해당 조직은 아무런 대답도, 소명도 하지 않았다.

 

그들의 침묵은, 질문을 던진 이들과 내부고발한 이들에 대한 침묵의 강요로 이어지고 있다. 그들은 지금 이어지는 내부고발과 진상조사에 공적인 책임을 가지고 성실히 소명해야 한다.

 

선출되지 않은 권력, 책임지지 않는 권력은 존재할 수 없으며, 존재해서도 안 된다.

 

 

가재는 두 가지 방식으로 죽는다. 잡아먹히거나, 껍질에 갇혀 죽거나.

 

그러나 우리는 가재가 아니다. 그리고 껍질 속에 숨어야만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을 만큼 약하지도 않다.

 

우리는 껍질을 벗을 수 있다. 껍질을 깨트릴 수도 있다. 그리고 깨트려야 한다.

 

201826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운영위원회

박명환, 안보영, 인해, 조재연, 현린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2020 총선 슬로건 설문조사 결과 file 노동당 2020.03.23 113
공지 [선거자금모금] 노동당 21대 국회의원선거 선거자금 모금 (중앙당 안내) file 노동당 2020.03.12 1747
공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노동당 준비 현황 종합 안내 file 노동당 2020.02.19 3202
공지 세상을 바꿀 노동당의 국회의원 예비후보들을 후원해주세요. file 노동당 2020.01.20 1312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38013
3128 당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가 - 김길오에게 묻는다 한연화 2018.02.11 3986
3127 당원들에게 드립니다. 4 박정훈 2018.02.26 3943
3126 [기호1번] 여성명부 당대표후보 용혜인입니다 1 file 용혜인 2019.01.06 3937
3125 당 지도부에게 반칙에 맞서 특단의 대응을 요구한다! 18 오창엽 2016.06.17 3922
3124 다시 긴 호흡으로 새로운 사회 변화를 만들어가기위해 우리가 할 일을 해나갑시다. 노동당 2017.05.11 3894
3123 [현린 비상대책위원장 담화문] 당원의 바람으로 비상하는 노동당 file 노동당 2019.09.10 3889
3122 반성합니다. 4 문성호 2018.03.01 3874
3121 경기동부보다 못한 총선 결과 14 file 윤희용 2016.04.17 3872
3120 [최승현선본] 사회변혁노동자당 이종회 대표님의 지지방문 file 최승현선본 2016.04.11 3864
3119 [기호1번] 일반명부 당대표후보 신지혜입니다 3 file 신지혜 2019.01.06 3837
» 언더조직 내부고발에 대한 문화예술위원회 운영위원회의 입장문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8.02.06 3800
3117 서상영, 이민정님의 사회당계 폭로에 대한 의견(麻.苦님 답변 추가) 39 enmir 2018.04.17 3791
3116 31일 전국위원회 안건 당원발의 서명부탁드립니다. 84 영등포지니 2018.03.23 3786
3115 0.375% - 정당정치운동에 대한 합의부터 합시다. 7 행인 2016.04.18 3755
3114 [부고] 김동도 제주도당 위원장 본인상 1 노동당 2017.06.28 3731
3113 ‘당의미래’의, 의한, 위한 폭로와 정파적 공세 3 오창엽 2016.06.06 3657
3112 평전위 소회 -- 절망 그리고 희망과 반성 5 file 이장규 2016.07.09 3652
3111 물타기하지 맙시다 10 이장규 2016.06.02 3622
3110 공태윤입니다. 6 의지로낙관하라 2016.06.01 3618
3109 최근의 사태와 진상조사에 관한 이갑용 대표 담화문 노동당 2018.02.07 3617
3108 거제시의원 관련 건에 대해 당원들께 드리는 말씀 노동당 2017.09.22 3617
3107 [여성위원회] 11월 활동보고 : 평등한 광장을 위한 페미존과 부산, 대구 등의 활동 등 file 여성위원회 2016.12.02 3589
3106 반만 남긴 글, 현 상황의 해결책, 잡담들 4 문성호 2016.06.07 3589
3105 2013년 8월 평화캠프를 스스로 그만뒀을 때의 기억 3 人解 2018.02.01 3586
3104 [당대표 출마의 변 - 현린] 우리는 무엇으로 붉은가? 108 file 현린 2018.12.27 3566
3103 100인 여성위원회 발표 성희롱, 성폭행 가해자 허영구 대변인의 사퇴를 요청합니다. 10 느림나무 2017.02.27 355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3 Next
/ 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