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알바노조 이가현 전 위원장의 글을 통해 촉발된 최근의 사태로 인해 당원 동지 여러분의 심려가 크실 줄 압니다.
이 사건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습니다. 당원 여러분들의 걱정하는 말씀과 진상규명 요구도 경청했습니다. 우리 당이 언급된 이상 그냥 넘어갈 수는 없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어제 대표단회의에서 진상조사를 결정하고 부대표 중 1인으로 조사위원장을 정했습니다. 그러나 조사의 공정성에 관한 많은 문제제기가 있었습니다. 대표단이 신뢰받지 못하는 현 상황은 매우 유감스럽지만, 사안의 성격상 어쩔 수 없는 일이라고 봅니다. 그런 까닭에 진상조사위원장을 교체하기로 했습니다.
고심 끝에 우리 당의 전 대표이며 고문이신 홍세화 선생께 진상조사를 맡아주실 것을 간청했습니다. 당의 원로에게 너무나 큰 짐을 지우는 일인 줄 알지만 사안의 중대함에 비춰 불가피한 일이었습니다. 이처럼 큰 부담을 가질 수밖에 없는 일이지만, 홍세화 고문께서는 고심 끝에 진상조사위원장을 수락하셨습니다. 당을 위한 충정에 감사를 표합니다.
이 같은 결과에 따라 진상조사위원회를 다음과 같이 구성합니다.

진상조사위원회 위원장 홍세화
진상조사위원회 집행위원장 신기욱

당규에는 대표단이 사무총국에 조사를 명령하도록 되어있습니다. 그러나 사안의 중대함을 감안하여 위와 같이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하고, 사무총국은 진상조사위원회의 요청에 따른 실무 지원만 집행하도록 하겠습니다.

당원 동지 여러분, 저는 당원 동지 여러분이 부여한 당 대표라는 막중한 사명을 수행하면서 단 한 번도 당의 공식 체계를 벗어난 어떠한 부당한 영향도 받은 바 없습니다. 오직 당헌과 당규가 부여한 권한과 당의 공식 체계에 따라 당을 운영했습니다. 제가 당 대표직을 수행하는 과정에 있어서 진상조사 결과 어떠한 흠결이라도 드러난다면 당원 여러분에게 응분의 책임을 지겠습니다.
이번 사건에 대해 당 대표로서 드리고 싶은 말이 많습니다만, 진상조사가 끝난 후에 말씀드림이 적절할 것 같습니다.
아무쪼록 진상조사가 공명정대하게 마무리되어 진실이 밝혀지기를 바랍니다.


2018년 2월 7일
노동당 대표 이갑용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적색모의] 노동당의 전략, 헌법, 교육, 홍보기획안을 함께 만들 당원을 찾습니다. file 노동당 2020.07.06 1084
공지 의제조직연석회의 개최 노동당 2020.07.02 105
공지 노동당 중앙당 당직자 채용 공고 노동당 2020.06.29 218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2113
3173 당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가 - 김길오에게 묻는다 한연화 2018.02.11 4291
3172 그 '입장'이 당의 입장인가? 1 행인 2016.08.22 4266
3171 알바노조 주요 간부들의 해명을 요구합니다. 12 이도 2017.04.04 4204
3170 중앙당 파행 인사에 대한 <당의 미래> 입장 file 당의미래 2016.06.03 4197
3169 [기호1번] 일반명부 당대표후보 신지혜입니다 3 file 신지혜 2019.01.06 4140
3168 31일 전국위원회 안건 당원발의 서명부탁드립니다. 84 영등포지니 2018.03.23 4117
3167 당원들에게 드립니다. 4 박정훈 2018.02.26 4078
3166 구형구 총장의 사실관계 주장에 대한 의견 12 이장규 2016.05.31 4069
3165 반성합니다. 4 문성호 2018.03.01 4033
3164 [최승현선본] 사회변혁노동자당 이종회 대표님의 지지방문 file 최승현선본 2016.04.11 4024
3163 당 지도부에게 반칙에 맞서 특단의 대응을 요구한다! 18 오창엽 2016.06.17 4011
3162 거제시의원 관련 건에 대해 당원들께 드리는 말씀 노동당 2017.09.22 3987
» 최근의 사태와 진상조사에 관한 이갑용 대표 담화문 노동당 2018.02.07 3970
3160 다시 긴 호흡으로 새로운 사회 변화를 만들어가기위해 우리가 할 일을 해나갑시다. 노동당 2017.05.11 3952
3159 언더조직 내부고발에 대한 문화예술위원회 운영위원회의 입장문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8.02.06 3930
3158 [당대표 출마의 변 - 현린] 우리는 무엇으로 붉은가? 108 file 현린 2018.12.27 3921
3157 서상영, 이민정님의 사회당계 폭로에 대한 의견(麻.苦님 답변 추가) 39 enmir 2018.04.17 3919
3156 경기동부보다 못한 총선 결과 14 file 윤희용 2016.04.17 3910
3155 김길오, 사회당과 만난 3년의 기록 [1] 8 윤성희 2019.01.15 3844
3154 [마포당협 당원성명서]구교현-하윤정 씨의 당직 사퇴를 요구합니다 1 경성수 2018.03.19 3822
3153 0.375% - 정당정치운동에 대한 합의부터 합시다. 7 행인 2016.04.18 3819
3152 김길오, 사회당과 만난 3년의 기록 [2] 3 윤성희 2019.01.16 3815
3151 2013년 8월 평화캠프를 스스로 그만뒀을 때의 기억 3 人解 2018.02.01 3806
3150 [부고] 김동도 제주도당 위원장 본인상 1 노동당 2017.06.28 3806
3149 100인 여성위원회 발표 성희롱, 성폭행 가해자 허영구 대변인의 사퇴를 요청합니다. 10 느림나무 2017.02.27 3798
3148 [여성위원회] 11월 활동보고 : 평등한 광장을 위한 페미존과 부산, 대구 등의 활동 등 file 여성위원회 2016.12.02 378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5 Next
/ 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