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2018.05.04 18:09

한부모 당원입니다.

조회 수 1674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딸 둘을 키우고 사는 당원이예요.

큰애는 초등 삼학년이고 작은애는 올 해 입학해서 초등학교 일학년입니다. 제가 아이들을 키우는건지 아이들이 저를 키우는건지 헷갈릴 때도 많긴 합니다만...ㅜ

2008년 입당 후 별로 당에 대해 큰 기대를 하지 않아 활동을 하지 않다가 2009년인가? 그 때 뭐라도 하긴 해야지 싶어 당협 모임 나가보니 ‘아, 여기 좋은 사람들이 있네?’라고 느낀 뒤에는 자주 사람들 만나고 좀 여유가 있는 시기에는 시당 여성위 활동에도 참여하고 그랬었죠.

그러다가...
한부모가 된 뒤로는
당활동은 거의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ㅎ
사실 저의 몸과 마음을 쥐어짜지 않는 이상 예전 진보신당 시절만큼 당활동을 한다는건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것을 지난 몇 년 동안 절절하게 체험하는 중이랍니다.

그런 한부모의 사회적 처지는...
뭐, 한부모에 대한 사회적 인식은
뭐랄까요? 아마 사람마다 다를거라 생각하는데 그냥 제 생각에는 한부모의 입장과 처지는 그렇습니다. 보통 아이 있는 집에서는 엄마랑 아빠랑 둘이 육아와 경제 활동을 하지요? 근데 그게 둘이서 하는건데 현실에서는 되게 힘들다고들 합니다. 오죽하면 청년들이 결혼도 출산도 포기한다고 할까요? 한부모는 그냥 그걸 혼자서 한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이게 구체적으로 어떤건지는 해봐야지만 이해할 수 있을 거예요.

그래서 더 절절하죠.
우리 노동당이 좀 성장했으면 합니다.
울 아이들에게 송미량 의원님 페이스북을 보여 주면서 ‘이 이모가 노동당 의원 이모야!’라고 보여 주면 ‘아, 그런 이모 있어?’라고 합니다. 촛불 들면서 높은 정치인은 나쁜 어른들이다라는 인식을 갖고 있는 아이들에게 진짜 정치는 이런거다라고 알려 주고 싶죠. 좀 가까우면 데리고 가서 선거 운동도 하고 인사 시켜 주고 싶은데 넘 멀어서리 ㅠㅠ

뭐, 5월이 가정의 달이라고 그러는데
아직도 어린이날 선물은 경제적으로 그렇고 이 가정의 달이라는시간들을 어떻게 보내야 할지 걱정이네요. 어떻게든 당비는 내야 한다고 생각하며 살아 왔고 아무리 생각해 봐도 노동당 외에는 갈 때가 없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아마 노동당 없어지면 녹색당 입당할까 고민하고 살겠지요... 이런 제가 말이지요. 문득 오늘 그런 생각이 들었어요. ‘한부모 당원이 또 있겠지?’ ‘노동당 육아 정책은 뭐지?’ ‘왜 이렇게 우리는 싸우고만 살지?’ ‘농업위에서 고구마 캐기 체험하자고 하면 주말 농활 하러 갈텐데... ‘우리 문화예술위에서는 어린이 탈핵 그림대회 않하나?’ 뭐 이런 생각이 들었어요.

다들 바쁘시고 힘드시죠?
앞뒤 없는 얘기 들어 주느라 고생 하셨어요...
혹시 한부모로 살고 있는 당원님들 계시면 연락이나 하고 살고 싶어요. 010 4180 9739 입니다. 에고... 보나마나 돈도 없이 출마한 후보들 볼 때마다 제 간이 쪼그라들고 요즘 페북에서 장위동 철거 투쟁 소식 접할 때마다 분노로 아픔으로 속이 뒤집어지지요. 아이들 키우느라 별로 할 수 있는게 없는거 같지만 함께 얘기하고 찾다보면 혹시 저같은 사람도 뭔가 당에 보탬이 될만한게 있을지도...

  • 샨린앤 2018.05.05 20:00
    둘이서 애 두명 키우기도 쉽지 않은데.. 혼자서시라니.... 대단하십니다.
  • 승리 2018.05.11 01:42
    둘이서 둘키우는 것도 만만치 않으리라 생각해 보네요. ^^ 아마 샨린앤님도 대단하실거 같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5685
3240 해고 하시면 됩니다. file 박성훈 2016.06.03 2245
3239 항공승무원과 객실승무원 편, 허영구의 노동시간 이야기 딱따구리 2016.04.06 5619
3238 함께해주세요 | 지금, 여기, 함께 마음돌봄에 대하여 1 file 하윤정 2016.12.14 1564
3237 함께해 주세요 이근선 2018.08.30 1482
3236 함께 쉬며 서로 돌보는 1박 2일의 시간, <자기와 연대, 우리의 연대> file 하윤정 2018.01.28 1278
3235 함께 귀농이 왜 좋은가? 윤희용 2016.07.31 1418
» 한부모 당원입니다. 2 승리 2018.05.04 1674
3233 한국원자력연구원은 행정처분에 대한 일체의 불복행위를 중단하라. file 니최 2017.07.07 927
3232 한국 사회갈등 치유할 행동계획은 누가 내놔야 하나 1 딱따구리 2016.03.15 1397
3231 한겨울의 열대야 1 人解 2018.02.04 1552
3230 한 뮤지션의 죽음 뒤 진행한 뮤지션 유니온 현장간담회의 무거움 2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7.06.12 1489
3229 한 말씀 올립니다. 이근선 2016.06.07 1797
3228 한 마디 더 보탭니다. 김강호입니다. 8 김강호 2018.02.12 2906
3227 하윤정 후보를 지지하고 응원합니다. mmhoo8088 2017.01.11 1092
3226 하윤정 마포을 예비후보를 지지하고 선본에 함께하며 2 홍현우 2016.03.17 2436
3225 하루 12시간 30분 홀 서빙하는 노동자 딱따구리 2016.05.30 1352
3224 하늘의 해를 가리지 마라. 윤희용 2016.10.08 2105
3223 피해자를 가장하는 것은 좋지 않다. 3 담쟁이 2018.02.19 2892
3222 피해당사자들의 응어리가 풀리면 해결됩니다 1 민동원 2016.06.19 1798
3221 폭염과 에어콘, 자본주의 대량 생산체제 악순환의 고리에 들어서다. 숲과나무 2016.08.12 1113
3220 폭력행위에 3줄짜리 사과문과 당권정지1개월? 1 박정훈 2016.12.21 2320
3219 포럼 제안에 대하여. (약간의 보충설명) 추공 2016.08.02 1305
3218 평화캠프 상근자? 아니면 김길오씨 장난감 회사 소속 직원? 1 이도 2017.02.21 2781
3217 평화를 위한 성주 사드 반대 투쟁, 청년학생위원회도 함께하겠습니다. file 청년학생위원회 2017.04.30 890
3216 평전을 마치고 9 file 추공 2016.07.05 2963
3215 평전위를 마치고, 전국위를 앞두고 신지혜 2016.07.15 212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7 Next
/ 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