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2019.09.05 17:32

당을 떠납니다

조회 수 1768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노동당을 떠납니다.

 

지난 8월 28일 확대운영위원회에서 사임한 저를 포함한 이들이 노동당을 떠납니다. 아래에 있는 비상총회 소집의 글에 이어 글을 올리게 되어 유감스럽습니다.

 

먼저 어려울 때 기꺼이 나서주었고 쉽지 않은 길을 걸어왔던 인천시당의 당원들에게 죄송한 말씀을 전합니다. 떠난다는 결심이 섰을 때, 가장 먼저 생각난 것은 우리의 결여를 조금씩 메워가고자 했던 노력들입니다. 그 시간동안 쌓아 온 인연과 서로에게 갖는 고마움은 어떤 것으로도 바꿀 수 없는 감동을 가져다주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입 밖으로 크게 소리 내어 말하진 않았지만 답답하고 때로는 가슴 아픈 일들도 있었습니다. 서로가 다르게 겪어왔던 정당과 운동의 차이가 확연하게 드러난 1년 전의 일이 대표적인 일이었습니다. 그때 갈라섬은 예견되었습니다. 그 과정에서 우리의 정치가 어디로 가야할지 확신하지 못했고, 새로운 정치를 상상할 여유가 없는 모습에 실망한 많은 이들이 스스로 등을 돌렸습니다.

 

무엇을 해도 안 된다고 좌절하고 마음이 멀어져가는 이들은 붙잡는 것은 쉽지 않았습니다. 그러던 때에 무엇이라도 해보자는 전 대표단의 제안은 일말의 기대감을 주었습니다. 그러나 당대회를 치르는 과정에서 우리는 여전한 불신 속에 서로가 좁혀질 수 없을 만큼 멀리 왔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시간의 차이는 있겠지만, 20년 넘게 이어온 정당 활동의 한 시기를 마감하고 익숙하고 주어진 길이 아닌 새로운 길을 선택하려고 합니다. 돌아보면, 창당의 감격에 북받쳐 뜨거운 눈물을 흘리기도 했고 당장 세상을 바꿀 것처럼 호기로웠던 시기도 있었습니다. 서로가 어려운 시기에 자본주를 넘어 새로운 사회를 만들어 보자며 힘을 합치기도 했고 그 시간 동안 새로운 인연과 고마움을 이어오게 했습니다. 그 당을 오늘 떠납니다. 과거로부터 익숙하고 의례적인 정치가 아닌 새로운 정치를 만드는 일에 힘을 보태려고 합니다.

 

미래를 함께 하지 못해 미안합니다. 그리고 소중한 인연에 감사합니다. 새로운 정치를 만드는 일에 포기하지 않고 분투하겠습니다.

 

2019년 9월 5일

 

운영위원

장시정, 김홍규, 박동섭, 전종순

 

권순욱, 김광백, 김다혜, 김미화, 김민성, 김수영, 김여진, 김영민, 김옥희, 김이재, 노윤정, 민경철, 박순남, 박장용, 방현수, 백대흠, 신영로, 신현창, 심재호, 안명훈, 오진모, 유재근, 윤수미, 윤희주, 이경호, 이대근, 이미경, 이수진, 이인철, 이태열, 이현경, 전지인, 정미진, 정소희, 정진선, 주재영, 최선미, 최윤선, 최은정, 황길영, 황광열, 황석지

강권수, 권오석, 권종원, 김광식, 김동균, 김수인, 김성기, 김영선, 서정희, 엄미순, 이선애, 이창호, 임영희, 조미선, 차지영

  • 불빵 2019.09.05 23:55
    기억하고 싶지 않은 시간보다, 기억하고 싶은 시간이 대부분이였습니다. .모두 늘 강건하시길 진심으로 소망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적색모의] 노동당의 전략, 헌법, 교육, 홍보기획안을 함께 만들 당원을 찾습니다. file 노동당 2020.07.06 2490
공지 노동당 중앙당 당직자 채용 공고 file 노동당 2020.06.29 741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3747
3188 파주지역위 비례대표 선거운동 5일차(4.7 화요일) 숲과나무 2020.04.07 369
3187 파주지역위 비례대표 선거운동 4일차(4.6 월요일) 숲과나무 2020.04.06 267
3186 파주지역위 비례대표 선거운동 3일차(4.5 일요일) 숲과나무 2020.04.05 358
3185 파주지역위 비례대표 선거운동 2일차(4.4 토요일) 숲과나무 2020.04.04 319
3184 파주지역위 비례대표 선거운동 1일차(4.3 금요일) 숲과나무 2020.04.03 402
3183 노동당 사회변혁노동자당 양당 대표 공동입장문 노동당 2020.04.03 625
3182 [정책위원회] 3월29일 정책위 11차 회의 스케치 file 최냉 2020.04.02 337
3181 [부산시당]당원 동지들 총선에 함께합시다! 베레레 2020.04.01 339
3180 자본을 멈추고 사회를 가동하자 숲과나무 2020.03.31 331
3179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한국사회 체제전환을 위한 노동당 15대 핵심공약 file 노동당 2020.03.30 1884
3178 공공무상의료와 파주지역위 정책현수막 내걸기 숲과나무 2020.03.29 254
3177 보수양당체제 그 공고함이여... 숲과나무 2020.03.29 306
3176 지금은 가계살리기가 우선이다 숲과나무 2020.03.25 326
3175 [전국위원 이주영] 서울 남서권당협 당원들에게 Julian 2020.03.24 414
3174 파주지역위 8대 정책 종합현수막 내걸기 숲과나무 2020.03.24 282
3173 n번방에 대한 논평 4 대표물고기 2020.03.23 716
3172 가계부터 살리자 숲과나무 2020.03.23 285
3171 1연방2체제 고려반도 영구평화 실현 숲과나무 2020.03.21 405
3170 꽃길이 아니라 흔들리지 않는 땅의 길로 류성이 2020.03.20 439
3169 정책위에 제안 합니다. 교육체제 재구성에 대해 1 신기욱 2020.03.20 446
3168 녹색위(준) 오프라인 모임 공지 1 담쟁이 2020.03.19 444
3167 모든 당원이 리더인 정당 민주주의 원칙을 지키는 정당 지봉규 2020.03.19 298
3166 육아가사노동 사회화, 법정 가족구성 자유화 숲과나무 2020.03.19 223
3165 정책위원회의 생태정책 검토회의에 참가했습니다. file 담쟁이 2020.03.17 367
3164 그들을 자유롭게 하자 숲과나무 2020.03.17 367
3163 [부고] 고 최정규 독일 당원 별세 3 file 노동당 2020.03.16 137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5 Next
/ 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