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2019.09.07 08:59

흥분하지 말라

조회 수 66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존재가 의식을 규정한다.


자본이 지배하는 사회에서

자본가는 노동자의식을 가질 이유가 없다.

존재가 곧 의식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노동자는 자본가의식을 가질 수도 있다.

일상이 자본이기 때문이다.

노동자는 자본이 강요하는 그런 허위의식들을 자기존재 확인으로 극복해야 한다.


그래서

자본주의 사회에서

자본가는 존재 그 자체가 의식이지만

노동자는 자기존재 확인이 곧 의식이다.


조국이

한때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했다고

그런 조국이

청문회에서 사회주의를 말한다고

흥분하는 사람들이 있다.


흥분하지 말라


조국은

자본주의 사회에서

자본을 흉내내면서

온통 기득권층이 되어버린 사람이다.


그의 의식을 바꿀만한 존재가 자체가 없다.


그러니

사회주의를 놓고

대중들 앞에서

김진태와 사기치지 말라.


사회주의는

자본주의의 양념이 아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신임대표단 담화문] 노동당의 시간 3 file 노동당 2019.11.22 2495
공지 제 2회 '현수막 경진대회' 12 *착란* 2019.11.11 823
공지 2019년 노동당 세액공제 후원 안내 file 노동당 2019.11.08 657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33979
3034 주4일노동 비정규철폐 현수막 내걸기 숲과나무 2019.10.23 370
3033 [사무총장 출마의 변] 진보좌파 정당의 길로 함께 나아갑시다 9 file 차윤석 2019.10.23 770
3032 [노동당 경북도당] 2019년 동시당직 재·보궐 선거 후보자 등록 결과 공고 (최종) 경북도당 2019.10.23 541
3031 서울시 성북구 장위전통시장 대체시장 촉구 집회를 진행했습니다 신희철 2019.10.22 370
3030 [정책위원회 의장에 출마하며] ‘익숙하지 않은 길’을 가볼 용기가 필요한 때입니다. 16 file 정상천 2019.10.21 856
3029 개혁에는 계급이 없다. 숲과나무 2019.10.21 405
3028 [서울시당 위원장 출마 인사] 11 노체 2019.10.20 1084
3027 [보궐선거 출마인사 이주영] 서울 2권역 전국위원 일반명부 13 Julian 2019.10.19 852
3026 크레타 툰베리는 심각한데 숲과나무 2019.10.19 563
3025 부대표 후보 송미량 짧은 인사 드립니다. 12 신나라 2019.10.18 1158
3024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10기 대표단 선거 후보자 등록 결과 공고 1 노동당 2019.10.18 1957
3023 [출마선언] “예술적인 좌파정치 아름다운 좌파정당” - 대중적 좌파동맹으로 사회주의 대중정당을! 32 file 나도원 2019.10.18 1239
3022 [당대표 출마사] 붉은 시간으로의 동행을 청합니다. 41 file 현린 2019.10.17 2104
3021 조국사퇴를 보면서 숲과나무 2019.10.15 575
3020 문미정 前 당원의 75933번 게시물 人解 2019.10.14 889
3019 비정규노동위원회(준)에 함께 해주십시오 1 비정규노동위원회(준) 2019.10.14 562
3018 탈당합니다 2 모범H 2019.10.14 917
3017 2019년 노동당 대구시당 동시당직선거 공고 노동당 2019.10.14 326
3016 [논평] 개혁 대상은 검찰만이 아니라 촛불정부 자신입니다 - 조국 사퇴에 부쳐 file 경기도당 2019.10.14 469
3015 2019년 노동당 경북도당 동시당직 재·보궐 선거 공고 file 경북도당 2019.10.11 360
3014 노동당 마포당협 운영위원 전원과 당원들은 노동당을 탈당하고자 합니다. 나동 2019.10.11 844
3013 2019 노동당캠프 홍세화 박노자 인사말 동영상 노동당 2019.10.08 415
3012 촛불은 누구를 비추고 있는가? 숲과나무 2019.10.07 351
3011 검찰개혁 조국사퇴 현수막 내걸기 숲과나무 2019.10.05 483
3010 이제, 개혁이라 부르지 말자 숲과나무 2019.10.05 476
3009 당캠프 참여자 100명 돌파 file 류성이 2019.10.04 66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9 Next
/ 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