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1096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관심으로 지켜봐주시고 지지와 응원을 보내주신, 당원들과 전국위원들께 감사드립니다.

 

 

당에 부족한 것이 무엇인가? 라는 물음에, 너무도 많은 것들이 떠오르는 상황입니다. 다 채울 수 있는 한 번의 움직임 같은 것은 없다는 현실을 분명하게 마주하겠습니다. 우리들의 의지와 바람이 곧바로 우리의 실력이 될 수 없다는 현실과도 마주하겠습니다. 우리들의 현실적 조건에 기초하여 시작하겠습니다.

 

정책과 관련한 당의 축적물이 활용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습니다. 당이 세상을 향해 던지는 물음과 선언이 의미 있는 내용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당의 정책적 메시지를 구축하는 과정에 당원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만들어 가겠습니다. ‘하나씩 쌓아간다는 자세로 시작하겠습니다.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시고 함께 해주십시오  

조언과 아이디어, 질책도 기꺼이 경청하겠습니다.


    

  

정책위원회 의장 당선자 정상천 


  • 류성이 2019.11.18 19:01
    고맙습니다, 투표율로 인기쟁이심을 알았습니다.ㅎㅎ(저 원래 이런 캐릭터인거 익숙해지셔요~~^^)

    잘 부탁드려요!
  • Julian 2019.11.18 20:02
    생각과 고민이 많으시리라 짐작합니다. 응원합니다 !
  • 지봉규 2019.11.19 18:25
    축하드립니다
  • 유용현 2019.11.20 09:13
    좋아요!
  • 신기욱 2019.11.21 14:30
    항상응원하며 지켜 보겠습니다
  • 추공 2019.11.23 21:26
    지지합니다. 고생하세요. 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연말정산 세액공제를 위한 노동당 후원 안내 file 노동당 2020.11.19 6557
공지 [노동당 후원 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58091
3290 헌법 제 46조 1항 국회의원은 청렴의 의무가 있다. 1 나무를심는사람 2018.07.25 1343
3289 허위보고 문제에 관해선 명확하게 짚고 넘어갑시다 2 underdog 2016.06.09 1713
3288 허영구의 노동시간 이야기 화물노동자편 딱따구리 2016.05.03 2135
3287 핵 안전 없이 대전의 미래는 없다는 각오로 임해야. file 니최 2017.07.21 1007
3286 핵 발전소와 핵 시설 가동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 file 이경자 2016.09.12 1211
3285 해고 하시면 됩니다. file 박성훈 2016.06.03 2329
3284 항공승무원과 객실승무원 편, 허영구의 노동시간 이야기 딱따구리 2016.04.06 5823
3283 함께해주세요 | 지금, 여기, 함께 마음돌봄에 대하여 1 file 하윤정 2016.12.14 1700
3282 함께해 주세요 이근선 2018.08.30 1667
3281 함께 쉬며 서로 돌보는 1박 2일의 시간, <자기와 연대, 우리의 연대> file 하윤정 2018.01.28 1422
3280 함께 귀농이 왜 좋은가? 윤희용 2016.07.31 1502
3279 한부모 당원입니다. 2 승리 2018.05.04 1828
3278 한국원자력연구원은 행정처분에 대한 일체의 불복행위를 중단하라. file 니최 2017.07.07 1056
3277 한국 사회갈등 치유할 행동계획은 누가 내놔야 하나 1 딱따구리 2016.03.15 1489
3276 한겨울의 열대야 1 人解 2018.02.04 1715
3275 한 뮤지션의 죽음 뒤 진행한 뮤지션 유니온 현장간담회의 무거움 2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7.06.12 1704
3274 한 말씀 올립니다. 이근선 2016.06.07 1912
3273 한 마디 더 보탭니다. 김강호입니다. 8 김강호 2018.02.12 3083
3272 하윤정 후보를 지지하고 응원합니다. mmhoo8088 2017.01.11 1214
3271 하윤정 마포을 예비후보를 지지하고 선본에 함께하며 2 홍현우 2016.03.17 2570
3270 하루 12시간 30분 홀 서빙하는 노동자 딱따구리 2016.05.30 1464
3269 하늘의 해를 가리지 마라. 윤희용 2016.10.08 2213
3268 피해자를 가장하는 것은 좋지 않다. 3 담쟁이 2018.02.19 3061
3267 피해당사자들의 응어리가 풀리면 해결됩니다 1 민동원 2016.06.19 1896
3266 폭염과 에어콘, 자본주의 대량 생산체제 악순환의 고리에 들어서다. 숲과나무 2016.08.12 1208
3265 폭력행위에 3줄짜리 사과문과 당권정지1개월? 1 박정훈 2016.12.21 243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9 Next
/ 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