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2019.11.19 21:34

사과 한 박스의 사랑

조회 수 977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얼마전 최인엽 동지께 사과 한박스를 신청했습니다.

수신자는 위암 수술을 5년 전 받고 완치 판정을 받고 5년 동안 하루도 빠짐없이 사과를 먹어야하는 저희 아부지였어요. 오늘 사과상자가 도착했나봅니다. 이런 문자가 왔네요. 한 문자에 사랑한다는 말이 이리 많은 것은 제 평생 처음인듯 합니다. 최인엽 동지 감사합니다.

감사의 마음으로 최인엽동지의 사과판매 링크를 공유합니다. https://m.facebook.com/story.php?story_fbid=3243651235675993&id=100000934464227Screenshot_20191119-212732~2.png

  • 유용현 2019.11.20 12:50
    좋은 글입니다!
    부친께서 항상 건강 하시길!
  • 뚱이 2019.11.20 12:59
    유용현 동지, 감사합니다~^^
  • 류성이 2019.11.20 15:08
    아침 사과 한 알은 고혈압에 가장 좋은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변비에도 좋고요.
  • 불어라바람아 2019.11.21 14:02
    감동적입니다. 사과주문하러 가야겠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연말정산 세액공제를 위한 노동당 후원 안내 file 노동당 2020.11.19 6570
공지 [노동당 후원 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58110
3290 헌법 제 46조 1항 국회의원은 청렴의 의무가 있다. 1 나무를심는사람 2018.07.25 1343
3289 허위보고 문제에 관해선 명확하게 짚고 넘어갑시다 2 underdog 2016.06.09 1713
3288 허영구의 노동시간 이야기 화물노동자편 딱따구리 2016.05.03 2135
3287 핵 안전 없이 대전의 미래는 없다는 각오로 임해야. file 니최 2017.07.21 1007
3286 핵 발전소와 핵 시설 가동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 file 이경자 2016.09.12 1211
3285 해고 하시면 됩니다. file 박성훈 2016.06.03 2329
3284 항공승무원과 객실승무원 편, 허영구의 노동시간 이야기 딱따구리 2016.04.06 5823
3283 함께해주세요 | 지금, 여기, 함께 마음돌봄에 대하여 1 file 하윤정 2016.12.14 1700
3282 함께해 주세요 이근선 2018.08.30 1667
3281 함께 쉬며 서로 돌보는 1박 2일의 시간, <자기와 연대, 우리의 연대> file 하윤정 2018.01.28 1422
3280 함께 귀농이 왜 좋은가? 윤희용 2016.07.31 1502
3279 한부모 당원입니다. 2 승리 2018.05.04 1828
3278 한국원자력연구원은 행정처분에 대한 일체의 불복행위를 중단하라. file 니최 2017.07.07 1056
3277 한국 사회갈등 치유할 행동계획은 누가 내놔야 하나 1 딱따구리 2016.03.15 1489
3276 한겨울의 열대야 1 人解 2018.02.04 1715
3275 한 뮤지션의 죽음 뒤 진행한 뮤지션 유니온 현장간담회의 무거움 2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7.06.12 1704
3274 한 말씀 올립니다. 이근선 2016.06.07 1912
3273 한 마디 더 보탭니다. 김강호입니다. 8 김강호 2018.02.12 3083
3272 하윤정 후보를 지지하고 응원합니다. mmhoo8088 2017.01.11 1214
3271 하윤정 마포을 예비후보를 지지하고 선본에 함께하며 2 홍현우 2016.03.17 2571
3270 하루 12시간 30분 홀 서빙하는 노동자 딱따구리 2016.05.30 1464
3269 하늘의 해를 가리지 마라. 윤희용 2016.10.08 2213
3268 피해자를 가장하는 것은 좋지 않다. 3 담쟁이 2018.02.19 3061
3267 피해당사자들의 응어리가 풀리면 해결됩니다 1 민동원 2016.06.19 1896
3266 폭염과 에어콘, 자본주의 대량 생산체제 악순환의 고리에 들어서다. 숲과나무 2016.08.12 1208
3265 폭력행위에 3줄짜리 사과문과 당권정지1개월? 1 박정훈 2016.12.21 243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9 Next
/ 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