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1547 댓글 3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막상 출마의 변을 쓰려고 하니 막막합니다. 우선 21대 국회의원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했던 2019년 말의 이야기를 잠깐 하겠습니다.

 

중앙당에서 21대 국회의원 후보 등록이 시작되고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매번 선거마다 고민하던 재정과 당선에 대한 고민이 아니었습니다. 20년 동안 언제나 나를 중심으로 선거를 치렀고 출마도 내가 아니면 못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후배인 노동자가 출마를 결심했고 경선을 하자고 했습니다. 마음속에서 생겨나는 뭔지 모를 불쾌함이 마음을 누르고 경선에 임하려고 준비도 했습니다. 경선에서는 당연히 이길 것이고(^^;) 본선에서도 인지도와 경쟁력이 높으니 당연하다는 생각으로 경선 출마의 변을 작성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전에 민주노동당 시절 대통령 후보로 나섰던 시절이 떠올랐습니다.

 

인지도가 높다는 이유로 후보를 해야 한다면 나보다 인지도가 높은 사람이 사고가 나지 않으면 다음은 없다. 이것이 어떻게 진보정당인가? 사람을 키우고 정당을 알려 진보의 척도를 사람이 아닌 정책으로 당을 꾸려가야 한다.”

 

이 말은 2007년 민주노동당 대선 후보로 나오면서 제가 했던 말이었습니다. 물론 후보로 인정해주지 않아 출마는 좌절되었습니다. 그런데 세월이 흘러 지금의 내가 이런 말을 듣는 소위 꼰대 선배가 된 모습이 보였습니다. 어렵고 힘든 길 가겠다고 나선 후배에게 도움은 되지 못하고 몽니나 부리는 못난 선배가 진보정치를 한다고 서있었습니다.

 

그래서 적던 출마의 변을 멈추고 경선을 포기했습니다. 그리고 선대본부장을 자처했고 21대 국회의원선거 동구에서 하창민 후보를 당선시켜보자고 말했습니다. 처음 출마한 후보의 선거운동과 어려운 사정을 지켜보면서, 처음 하는 선거라 딱한 마음과 걱정으로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울산 동구의 당선을 위해 고민도 많던 시점에 당 대표단에서 비례대표 후보 출마의 제안이 있었지만 정중히 거절했습니다. 비례후보 등록을 하지 못하고 선거가 연기되면서 개인의 고민을 울산의 당원 동지들과 의논하고 생각도 많이 했습니다. 당에 도움이 된다면 무슨 일이든 하겠다는 약속을 늘 해왔고, 비례후보 등록이 당에도 도움이 되고 울산의 선거에도 도움이 된다는 주변의 의견에 힘을 얻어 결국 출마를 결심했습니다.

 

비례후보의 선거운동이 한정되어 있고, 파급력이 약하긴 하지만 당에 도움이 되는 일을 찾겠습니다. 울산에 출마한 이향희, 하창민 두 후보에게 힘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당 지도부가 원하는 선거 투쟁에 모든 역량을 다하겠습니다.

 

부족하지만 이런 저를 노동당 비례대표 후보로 믿어 주신다면 당원들의 꿈에 함께 하고 싶습니다. 마지막으로 2011년 민주노동당을 탈당한 후에 노동자의 새로운 정치조직 새노추를 만들면서 기고한 글을 소개합니다. 이후 새노추2012년 집단으로 진보신당에 가입했고 지금의 노동당 당원이 되었습니다. 저는 10년 전이나 지금이나 한결같은 마음이고, 앞으로도 이런 각오와 다짐으로 살겠습니다.

 

비례대표 후보 등록을 위한 추천을 부탁드립니다. 댓글로 많은 추천 바랍니다. 당원 동지들, 항상 고맙습니다.

 

--------------------------------------------------------------

 

내가 꿈꾸는 정당은 유쾌한 노동자 정당이다

내가 꿈꾸는 정당은 노동자가 주인인 정당이다.

계파의 이익을 위해 일하는 사람들이 없는 정당,

투쟁하는 노동자를 계파 조직원으로 만들기 위해 작업하지 않는 정당,

현장의 노동자가 회의 구조에 들어 갈수 있도록 조직적으로 배려하는 정당,

내부 권력을 잡기 위해 17표제 같은 거 하지 않는 정당,

삶과 투쟁에서 검증된 사람이 후보가 되는 정당,

북한이 잘못하면 잘못했다고 말하는 정당,

같은 값이면 사회적으로 더 약자인 사람이 온갖 직책을 맡는 정당,

리더들이 잘못하면 가차 없이 징계하는 정당,

아무도 발언에 억압받지 않은 정당,

평당원과 지도부의 권력은 같되, 책임과 의무는 지도부가 훨씬 높은 정당,

정파낙하산이 없는 정당,

노동자탄압세력과 야합하지 않는 정당,

계파지도부가 범죄 저질러도 감싸지 않는 정당,

...................................

너무나 하고 싶은 게 많은 정당을 꿈꾼다.

상상만 해도 즐거운 정당을 꿈꾼다.

노동자들이여 함께 꿈을 꾸자. 그리고 시작해보자.

그 꿈을 억압한다면 진보정당의 미래는 없다.

  • 이장우 2020.02.28 18:20
    울산 동구 이장우 추천합니다.
  • 이장우 2020.02.28 18:21
    울산 동구 이장우 추천합니다.
  • 봉이임선달 2020.02.28 18:24
    울산 동구 임규봉 추천 합니다
  • 이향희 2020.02.28 19:03
    울산중구당협 이향희 추천합니다
  • 불빵 2020.02.28 21:16
    인천 남동당협 임수철. 추천합니다.
  • reddada 2020.02.29 13:44
    서울 강북당협 적야 추천합니다.
  • 이근선 2020.02.29 14:21
    인천 연수당협 이근선 추천합니다!~
  • 이근선 2020.02.29 14:22
    인천 연수당협 이근선 추천합니다!~
  • Julian 2020.03.01 16:32
    평소 갑용동지의 모습처럼 유쾌한 글을 읽으며 꿈 을 새삼 생각합니다.
    노동당의 비례대표 후보 2번으로 이갑용 동지를 추천합니다.
    초심을 간직하려 노력하시고 당에 든든한 동지로서 성실하신 점 고맙습니다.
    함께 꿈꾸겠습니다. 그리고 우리의 꿈은 현실이 될것입니다.
    서울 강서양천 이주영
  • 강민호 2020.03.02 02:38
    평택안성당협 강민호 추천합니다
  • 킴... 2020.03.03 13:53
    경북경주 김윤규 추천합니다
  • 하늘만큼땅만큼 2020.03.09 23:17
    서울 동대문구 안양근 추천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적색모의] 노동당의 전략, 헌법, 교육, 홍보기획안을 함께 만들 당원을 찾습니다. file 노동당 2020.07.06 1102
공지 의제조직연석회의 개최 노동당 2020.07.02 108
공지 노동당 중앙당 당직자 채용 공고 노동당 2020.06.29 220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2117
3173 n번방에 대한 논평 4 대표물고기 2020.03.23 649
3172 가계부터 살리자 숲과나무 2020.03.23 247
3171 1연방2체제 고려반도 영구평화 실현 숲과나무 2020.03.21 360
3170 꽃길이 아니라 흔들리지 않는 땅의 길로 류성이 2020.03.20 406
3169 정책위에 제안 합니다. 교육체제 재구성에 대해 1 신기욱 2020.03.20 421
3168 녹색위(준) 오프라인 모임 공지 1 담쟁이 2020.03.19 420
3167 모든 당원이 리더인 정당 민주주의 원칙을 지키는 정당 지봉규 2020.03.19 264
3166 육아가사노동 사회화, 법정 가족구성 자유화 숲과나무 2020.03.19 197
3165 정책위원회의 생태정책 검토회의에 참가했습니다. file 담쟁이 2020.03.17 332
3164 그들을 자유롭게 하자 숲과나무 2020.03.17 331
3163 [부고] 고 최정규 독일 당원 별세 3 file 노동당 2020.03.16 1219
3162 녹색당이 여기서 멈추길 바란다. 숲과나무 2020.03.15 620
3161 마스크 무상분배 긴급생계비 지급 숲과나무 2020.03.13 261
3160 선거는 이겨야 한다고... 숲과나무 2020.03.13 421
3159 [정책위원회] 정책위원을 모십니다 최냉 2020.03.12 397
3158 정의당 비례 경선 후보 선출의 문제 나무를심는사람 2020.03.12 419
3157 정의당의 부상과 총선에 대한 생각 나무를심는사람 2020.03.12 409
3156 [선거자금모금] 노동당 21대 국회의원선거 선거자금 모금 (중앙당 안내) file 노동당 2020.03.12 3464
3155 [정책위원회] 3월 8일 9회차 회의 스케치 file 윤철중 2020.03.12 279
3154 인류 최악의 바이러스 숲과나무 2020.03.11 252
3153 공공부문 국영화, 의료비는 무상으로 숲과나무 2020.03.09 224
3152 21대 국회의원선거 노동당 비례대표 후보 토론회 file 노동당 2020.03.07 542
3151 정치적 젊음이 나이에 우선한다. 숲과나무 2020.03.05 316
3150 홈페이지 잠시 접속 이상이 있었습니다 노동당 2020.03.02 279
3149 '모두를 위한 정치' 멈출 수 없는 발걸음, 동행을 청합니다. 27 file 신나라 2020.02.29 1199
3148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비례대표 후보자 등록기간 연장 공고 노동당 2020.02.28 50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5 Next
/ 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