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135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고최졍규.jpg

고최정규사진.jpg




이별의 인사를 드립니다


저희 사랑하는 남편, 아이들의 아빠인 고 최정규님.

2년 3개월을 병마로 싸우다가 요양소에서 잠자듯이 3월3일 2020년 12:15분에 하늘나라로 떠났습니다


이에 저희가족과 친구, 지인들고 간단하게 이별의시간을 갖고자 합니다.


*장지* Heinrich koenig str 125

         44795 Bochum

*모이는 장소* 2020년 3월20일(금) 14:40분 교회정문

*장례* 인도예배 복흠한인교회 이요한 목사님 15:00시 수목장


연락처 -- 최태호 0176 21760890


*부탁사항* 1) 현 Corona19 의 심각성을 염려하여,참석을 못하시는 분들은 각 가정에서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세요

               2) 참석하시는 분들은 평상복으로 오시기를 부탁드립니다

               3) 조의금은 사양하겠습니다.

*식사장소* 아국인의집. Ruhr str 150 44869 Bochum


부인 신정남 달 최혜린 아들 최훈

사위 Daniel Levitan 손주 Miles 손녀

-----

고 최정규 당원께서는 독일 파독 광부이셨고,
언제나 노동당 당원임을 자랑스러워하셨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유용현 2020.03.17 09:34
    투쟁하는 거리에 시인 송경동 형님의 글!
    정규 형님의 명복을 빕니다!

    생전의 최정규 형과, 말년 몇년동안 형이 독일에서 넘어와 상근비 한 푼없이 혼신의 힘으로 만들어 준 사회연대쉼터입니다. 어린 시절 어렵사리 구한 쌀 세 푸대 주고는 독일탄광 노동자로 간 후 평생을 이름없는 노동자들과 아프고 힘겨운 이들을 돌보는 일, 변혁을 위한 일에 함께 해 온 선배님, 선생님이십니다. 쌍차 동지들도 힘겨울 때는 쉼터 내려가 쉬곤 했었죠. 쉼터 정기공모는 끝났지만 언제든 수시로 연락해 쉬실 수 있습니다. 무료이고요. 가시면 모든 곳에서 아마 따뜻한 형의 온기를 느끼실 수 있을 겁니다. 코로나 때문에 가뵙지는 못하고 어제는 잔 두 개 두고 형 한잔 저 한잔 했네요. 형의 명복을 빕니다.
  • 킴... 2020.03.18 15:54
    이제 편히 쉬실거라고....
    최정규당원님의 명복을 빕니다...
  • alex 2020.03.23 01:51
    오래전 얼굴 한번 보고 싶다 하시던 말씀에 응답하지 못함을 용서하세요.
    삼가 고 최정규 선배님의 명복을 빕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적색모의] 노동당의 전략, 헌법, 교육, 홍보기획안을 함께 만들 당원을 찾습니다. file 노동당 2020.07.06 2264
공지 노동당 중앙당 당직자 채용 공고 file 노동당 2020.06.29 654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3290
3185 파주지역위 비례대표 선거운동 2일차(4.4 토요일) 숲과나무 2020.04.04 305
3184 파주지역위 비례대표 선거운동 1일차(4.3 금요일) 숲과나무 2020.04.03 392
3183 노동당 사회변혁노동자당 양당 대표 공동입장문 노동당 2020.04.03 614
3182 [정책위원회] 3월29일 정책위 11차 회의 스케치 file 최냉 2020.04.02 328
3181 [부산시당]당원 동지들 총선에 함께합시다! 베레레 2020.04.01 335
3180 자본을 멈추고 사회를 가동하자 숲과나무 2020.03.31 323
3179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한국사회 체제전환을 위한 노동당 15대 핵심공약 file 노동당 2020.03.30 1838
3178 공공무상의료와 파주지역위 정책현수막 내걸기 숲과나무 2020.03.29 248
3177 보수양당체제 그 공고함이여... 숲과나무 2020.03.29 300
3176 지금은 가계살리기가 우선이다 숲과나무 2020.03.25 319
3175 [전국위원 이주영] 서울 남서권당협 당원들에게 Julian 2020.03.24 405
3174 파주지역위 8대 정책 종합현수막 내걸기 숲과나무 2020.03.24 276
3173 n번방에 대한 논평 4 대표물고기 2020.03.23 705
3172 가계부터 살리자 숲과나무 2020.03.23 279
3171 1연방2체제 고려반도 영구평화 실현 숲과나무 2020.03.21 394
3170 꽃길이 아니라 흔들리지 않는 땅의 길로 류성이 2020.03.20 432
3169 정책위에 제안 합니다. 교육체제 재구성에 대해 1 신기욱 2020.03.20 440
3168 녹색위(준) 오프라인 모임 공지 1 담쟁이 2020.03.19 438
3167 모든 당원이 리더인 정당 민주주의 원칙을 지키는 정당 지봉규 2020.03.19 289
3166 육아가사노동 사회화, 법정 가족구성 자유화 숲과나무 2020.03.19 216
3165 정책위원회의 생태정책 검토회의에 참가했습니다. file 담쟁이 2020.03.17 358
3164 그들을 자유롭게 하자 숲과나무 2020.03.17 360
» [부고] 고 최정규 독일 당원 별세 3 file 노동당 2020.03.16 1350
3162 녹색당이 여기서 멈추길 바란다. 숲과나무 2020.03.15 640
3161 마스크 무상분배 긴급생계비 지급 숲과나무 2020.03.13 282
3160 선거는 이겨야 한다고... 숲과나무 2020.03.13 44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5 Next
/ 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