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들 고생많으셨습니다. 하지만 지금 우리당은 많이 이상합니다.

by underdog posted Apr 15,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먼저 어려운 여건 속에서 마음과 몸 모두 고되었을 후보자, 활동가 동지들께 고맙고 죄송하단 말씀을 드립니다. 고생하셨습니다. 도움 못되어 죄송합니다. 몸과 마음 잘 추스리시고 산뜻하게 새출발하시길 기원합니다.


그런데 선거에 기여 못한 페이퍼 당원으로서 그냥 잠자코 있을려고 했는데 지금 우리당은 많이 이상합니다.


저번 총선보다 당의 사정이 더 어려워졌다는 건 다들 인정하는 바입니다. 득표에 관한 기대도 자연스레 낮아졌겠죠. 그걸 감안한다해도 0.38% 득표는 해도 너무했습니다. 변명의 여지가 없는 최악의 성적입니다. 이런 성적표가 나왔는데도 선거 이후 이틀이 지났는데도 당게시판은 조용하기만 하니 그것 또한 이상합니다. 이쯤됐으면 마땅히 책임 추궁이 있고 책임지겠다는 소리들이 나와야 하는 거 아닙니까? 이젠 그런 관심과 기대도 없을 정도로 당원님들 지치셨나요? 더 뭘 할 것도 할 수도 없다는 마음들이십니까? 이 당은 이제 죽었습니까? 어떤 이들의 비아냥처럼 여기 이제 정당이 아니라 그냥 서클이 되었나요? 그러면 그냥 해산합시다.


명색이 노동당이면서도 노동자의 마음을 얻을 수 있는, 타 정당들과 차별화된 노동중심성과 정책을 제시하지 못했습니다. 특히, 전면에 내세웠던 기본소득 공약은 대중에 감흥을 주기는 커녕 당원들로부터도 빈축을 사기 일쑤였습니다. 기본소득은 다분히 학적인 관점으로 시간을 가지고 살펴 볼 소재는 될 수 있을지언정 적어도 아직까지는 결코 선거의 공약으로 제시해선 안 되었습니다. 그외에도 전술적, 전략적으로 모두 대실패한 선거였습니다. 지겹게 하는 말이지만 또 할 수 밖에 없네요. 당의 모든 걸 완전히 쇄신해야 할 때입니다. 모든 걸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재구성해야 합니다.


시작은 선거 참패의 책임자 문책부터라고 생각합니다. 대표단과 정책라인은 책임을 인정하고 속히 사퇴하십시오.


전국위원, 대의원도 모두 새로 뽑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어서 당대회 하고 당을 새롭게 다시 시작합시다.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