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취와 수탈이 없는 사회가 미래이자 희망

by 숲과나무 posted Feb 22,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람이


자연이


죽던지 말던지


착취하고


수탈하는 체제를


우리는 자본주의 사회라 한다.


좀 더 인간적으로 보이게


분장한 사회를


자칭 사회민주주의라고 하지만


그 또한


본질은 자본주의 사회다.


그래서


우리는


착취도 수탈도 하지 않는 사회를


꿈꾼다.


능력만큼 일하고


일한만큼 가져간다면


그것이 사회주의 사회일 것이고


더 나아가


능력만큼 일하고


필요한만큼 가져갈 수 있다면


그것이 공산주의 사회일 것이다.


그러나


자본가들과

이해를 같이 하는 자들은


사회주의사회


공산주의사회를


한낱 공상이요 망상이라고 치부하고


국가를 동원하여


사회발전을 가로막는다.


그렇지만


역사는 막는다고 중단되지 않는다.


역사도


저 도도히 흐르는 강물처럼


자연의 순리대로


더 평등한 사회로


더 풍족한 사회로


꾸역꾸역 흘러갈 것이다.


그 길을 아무리 막아도


역사는 마침내 자본주의를 넘어갈 것이다.


따라서


역사의 종말이라 선언한


프렌시스 후쿠야마나


대안이 없다고 한


마거릿 대처나


정신나간 것은 마찬가지다.


그래서


그것을 무엇이라 부르던


사회주의나


공산주의는


인간과 자연의 미래가 될 수 있는 것이다.


착취와 수탈이 없는 사회가


인간과 자연의


미래이자 희망이 아니라면


도대체

무엇이 미래이고 희망이란 말인가?



Articles

2 3 4 5 6 7 8 9 1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