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위를 앞두고) "당의 미래"에 하고 싶은 말!!

by 김강호 posted Jul 14,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강원도당위원장이자 당연직 전국위원인 김강호입니다.


저는 이번 전국위원회 참가를 마지막으로 당연직 전국위원을 사퇴합니다.


최근 이런저런 고민이 많았으나 당의 미래의 입장 발표를 보고 마음을 굳히게 되었습니다.

저에게 부여된 전국위원이란 역할이 강원도당 당원들의 뜻을 받은지라 따로 도당 당원들에게 이해를 구하는 과정을

거치겠습니다. 


16일에 열릴 전국위원회를 앞두고 발표된 당의 미래의 입장 발표를 보고 드릴 말씀이 있습니다.

당의 미래의 입장에는 사실 관계의 해석에 대한  왜곡이 있습니다.


"따라서 평가와 전망위원회의 논의 결과 ‘진퇴를 걸었던' 현 대표단은 사퇴해야 한다."


지난번 전국위에서는 평가와 전망위원회(이하 평전) 논의 결과에 대표단이 진퇴를 걸었던 것이 아니라

평전의 구성 그 자체에 대표단의 진퇴를 걸었던 것입니다.

저는 제3자적 평가가 될 수 있을 것을 우려하고,실질적이고 전당적인 평가와 전망 논의가 더욱 필요함을

주장하며 평전 구성안을 부결시킬 것을 주장했던 바 있습니다.

그러나 평전 구성 자체를 당의 미래가 강력하게 밀어붙여 통과되었고,그걸로 대표단의 재신임이 확인 된 것입니다.속기록이 있다면 확인해야할 사항입니다.


"평가와 전망위원회를 지원하고 소기의 정치적 성과를 거두도록 지지했어야 했던 대표단은 무책임했다. "


지난 전국위에서는 대표단의 평전에 직접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하였고,이것은 평전의 객관적이고,독자적인 운영을 위한 배려였습니다.평전 논의가 대표단에 정식으로 보고되지도 않았고,당원들에게도 알려지지 않아도 기다렸던 이유입니다.대표단이 무책임했다가 아니라 오히려 책임감 있게 평전의 논의를 기다렸다고 보아야 합니다.평전에 대한 대표단의 역할은 처음부터 그렇게 규정되었습니다.


 "<당의 미래>는 지난 6일 중앙집행위 과정에서 평가와 전망위원회의 합의 불발에 대한 원인으로 ‘전국위의 책임론'이 나온 맥락에 주목한다. 하지만 이는 전형적인 책임회피의 논리다. 전국위원회의 결정은 대표가 준비한 ‘사퇴에 준하는 조치'를 정치적으로 추인한 것이지 대표단이 져야할 정치적 책임을 대신 지는 것은 아니다."


평전이 비공개의 원칙으로 두 달간 독자적으로 논의를 진행하였다 하나 전망안이 나오지 않은 것은 대표단이 역할에 한계가 있었다고 앞에서 말했으나 정치적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그것도 매우 무겁습니다.그러나, 전국위원들이 전국위 산하기관의 위상으로 평전을 설치하고 임무를 맡긴것은 정치적 책임과 실질적 책임 모두를 동반하는 결정이었습니다.


당의 미래는 다음과 같은 이유로 평전을 추진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1) 사퇴만이 정치적 책임을 지는 방식이 아니며 평가와 전망위원회에서 도출되는 과제를 전적으로 수임해 집행하는 것 역시 중요한 책임이라는 점과 2) 당내 해소되기 어려운 갈등을 초래할 총선 평가보다는 최소한의 합의가 가능한 전망안에 중점을 둔 평가와 전망위원회를 신속하게 구성하여 운영할 것을 제안" 


이러한 생각으로 전국위원들이 평전을 추진한 것이 과연 "정치적으로 추인"한 것에 그칩니까?

당연히 실체적 책임이 뒤따라야 합니다.

따라서 저는 저의 정치적 책임을 다하려 합니다.


당의 미래가 평가와 전망위원회의 설치를 강하게 대표 신임과 연계하여 주장했던 것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을 질 것인지에 대하여 무겁게 생각해야합니다.

오히려 모든 일이 대표단의 무능에 기인한 것으로 몰아가는 것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자기 역할을 다하는 당내의 정파로 거듭나길 바랍니다


Articles

3 4 5 6 7 8 9 10 11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