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1238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0.

 먼저 열약한 환경에서도 최선을 다하고 있는 대표단 이하 중앙당 동지들, 그리고 각 지역에서 당에 전망에 대해 치열하게 토론하고 계시는 당원들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1.

 어려운 기로에 섰습니다. 공개된 이런저런 자료들을 보니 당의 재정은 우리가 상상하는 것보다 훨씬 열약한 상황인 것 같습니다. 주변에 사람들을 만나보면 당원이든, 비당원이든 한번씩은 당명개정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어봅니다.

 처음에는 당명개정에는 찬성하지만 기본소득당은 잘 모르겠다는 입장이었습니다. 지금은 우리 당이 현실적으로 할 수 있는 것이 기본소득 의제 밖에 없지 않을까라고 대답하곤 합니다.

 

2.

 물론 저의 위와 같은 생각에 동의하지 않는 분들도 많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저도 저렇게 말할 수밖에 없는 것이 아쉬울 뿐입니다. 얼핏 글들을 보니 당권자가 2,000명정도라고 합니다. 솔직하게 현재의 조건에서 당의 간판을 유지하는 것 외에 무엇을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만 들뿐입니다. 남은 2,000여명의 당원 전원이 전업으로 당 운동을 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은 너무나 명확합니다. 대부분의 당원들은 저처럼 각자의 공간에서 생업과 함께 자신들의 운동을 이어나가고 있을 것입니다.

 

3.

 이제 남은 것은 선택과 집중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사실 선택과 집중이라는 표현은 이제는 너무나 식상한 표현입니다. 이 표현이 식상한 것은 그동안 우리가 선택과 집중이라는 단어를 주로 수사로 활용해서일 것입니다. 하지만 지금은 정말로 생존의 기로에서 선택과 집중만이 남은 것 같습니다.

 노동당을 유지하고, 과거와 같은 역량으로 지역정치에 개입하고, 중앙에서, 현장에서 우리의 정치를 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하지만 당의 재정, 당원 수, 활동력 등을 보니 이제 우리에게 남은 것, 남은 것이라기보다는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이 많이 남지 않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지금의 선택과 집중은 어쩌면 우리가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생존을 위해 가장 적절한 방법을 택할 수밖에 없지 않는가라는 생각입니다. 어떤 당원들은 해산을 말하기도 합니다. 다른 선택지로서 해산 역시 유의미한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차라리 해산이 한국사회에 몇 남지 않은 소위 좌파들에게 새로운 경각심으로 더 큰 운동을 만드는 계기가 될 수도 있으니까요.(이는 매우 희박하겠지만요) 어찌되든 선택지는 그리 많지 않은 것 같습니다.


4.

 이런 상황에서 당명개정 논쟁에 관한 글들이 사실 눈에 잘 들어오지는 않습니다. 모두 고심 끝에 자기 주장들을 펼치시겠지만 제가 느끼기에는 너무 거대한 전망으로 느껴집니다. 이는 당 대표단이 고심 끝에 제출한 전망문건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제가 맨 위에서 말한 것처럼 입장이 바뀐 것도 전망에 설득되어서, 동의해서라기보다는 김철홍 위원장이 말씀하시듯 의미보다는 쓰임새를 찾는 것이 더 나을 것이라 생각해서입니다.

 

5.

 글을 올리려 하는데 서태성 부대표의 글이 올라왔더군요. 동의와 찬반을 떠나 이번 논쟁 중에서 나온 말들 중에 가장 설득력 있고, 가장 울림 있는 글이라고 평가합니다. 생각을 정리하는데에 많은 도움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마지막으로 몇 년간의 논쟁으로 기본소득이 해방적인지, 우리에게 적절한 정책인지에 대해서는 이미 다들 마음으로 결정하셨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니 당명개정이라는 작은 부분이 아니라, 당명개정 이후에 당은 어떤 조직형태로, 어떤 사업을 해야 할 것인지에 대한 구체적인 논쟁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찬성도, 반대도 당명 개정이 아니라, 기본소득당이 된다면 앞으로 우리 당은 중앙 정치에서, 지역에서 어떠한 사업을 어떠한 조직형태로 해야 하는지, 노동당으로 남는다면 어떠한 조직형태로 남은 역량들을 보존하며 확장해갈 수 있을지 등에 대해서 말입니다.


무언가 정리하기보다는 생각나는대로 주저리 주저리 남깁니다. 슬슬 더위가 옵니다. 토론도 좋지만 건강들도 당에 대한 열정만큼 챙기셨으면 좋겠습니다.

  • 나도원 2019.06.19 12:34
    노동당은 당원 11000명 이상, 당권자 3000명 안팎 규모입니다.

    어떻게 해서든 당원동지들께 패배감을 주려고 당원수, 당권자수를 000명'대'로 말하는 버릇을 가진 사람들이 있습니다. 2999명도 2000명대로 말하는 식이죠. ^^

    허나, 안정화되어가던 당원 증감추이가 '기본소득 패러다임 ~ 당명개정'을 내건 집행부 등장 이후 탈당 폭이 다시 커진 점은 시사하는 바가 있어보입니다. 
  • 따란 2019.06.19 14:06
    총무실장 이혜정입니다.

    나도원 경기도당 위원장님의 댓글을 보고 전국위원회 자료를 찾아봤습니다. 6기 2차, 3차, 4차 자료집의 조직보고 현황을 보니 이갑용 대표님 임기말이었던 18년 6월~10월 평균 탈당자는 45.8명, 나도원 비대위원장님이 운영하셨던 18년 11~2019년 1월까지는 평균 33.6명. 9기 대표단이 들어선 2~5월까지의 탈당자는 평균 34.5명입니다. 따라서 현 대표단이 들어선 후 탈당폭이 커졌다 라는 말씀은 과장된 표현이라고 생각합니다.

    비대위원장을 역임하셨으니 당의 조직적, 재정적 상황이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고 계실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현 경기도당 위원장님께서 현 대표단과 집행부가 등장한 이후로 탈당폭이 커졌다고 말씀하시는 것에 큰 섭섭함과 우려가 듭니다. 당의 역량축소는 중앙당만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현 대표단이 당의 재정적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없는시간 쪼개서 당원들에게 일일히 전화하고, 당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그 어느 집행부보다 다양한 방법으로 당원들과 닿기 위해 노력하시는 것을 곁에서 보셨을 위원장님께서 무엇을 시사하고 싶으신 것인지 큰 우려가 듭니다.
  • 나도원 2019.06.19 14:54
    누구보다 고생 많으십니다.

    이왕 이리 자세히 말씀해주신 김에 평균 말고 월별 추이를 보여주시면 어떨까요? 졸지에 제가 괜한 말 하는 사람이 되잖습니까. ^^ 그리고 탈당하는 지역당원들의 솔직한 심정과 사유는 지역당부 책임자들이 누구보다 잘 알고 있습니다. 오죽하면 이런 토를 달았을까요.

    조직보고는 현황을 보며 인과를 가늠하기 위한 자료입니다. 월별 추이와 당시 당 상황, 활동, 쟁점 등을 잘 살피는 것도 중앙당의 역할입니다. 시사하고자 하는 바는 위에 명확히 붙여놓았고요.

    (예로, 작년 상반기엔 언더조직 사태와 당 활동 정체로 탈당자가 급증하다가 하반기는 감소하고 그 추세로 11~12월에는 크게 줄어듭니다. 이를 안정화로 표현했습니다. 그러다 당직 선거와 결과가 나오는 올 1월에 다시 급증하고 2월 이후에도 당원 규모를 생각하면 당 위기상황 수준의 탈당자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를 외면하면 안 된다는 고언을 드리는 겁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적색모의] 노동당의 전략, 헌법, 교육, 홍보기획안을 함께 만들 당원을 찾습니다. file 노동당 2020.07.06 2526
공지 노동당 중앙당 당직자 채용 공고 file 노동당 2020.06.29 766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3844
3035 주4일노동 비정규철폐 현수막 내걸기 숲과나무 2019.10.23 878
3034 [사무총장 출마의 변] 진보좌파 정당의 길로 함께 나아갑시다 9 file 차윤석 2019.10.23 1288
3033 [노동당 경북도당] 2019년 동시당직 재·보궐 선거 후보자 등록 결과 공고 (최종) 경북도당 2019.10.23 1017
3032 서울시 성북구 장위전통시장 대체시장 촉구 집회를 진행했습니다 신희철 2019.10.22 786
3031 [정책위원회 의장에 출마하며] ‘익숙하지 않은 길’을 가볼 용기가 필요한 때입니다. 16 file 정상천 2019.10.21 1350
3030 개혁에는 계급이 없다. 숲과나무 2019.10.21 869
3029 [서울시당 위원장 출마 인사] 11 노체 2019.10.20 1584
3028 [보궐선거 출마인사 이주영] 서울 2권역 전국위원 일반명부 13 Julian 2019.10.19 1374
3027 크레타 툰베리는 심각한데 숲과나무 2019.10.19 1088
3026 부대표 후보 송미량 짧은 인사 드립니다. 12 신나라 2019.10.18 1722
3025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10기 대표단 선거 후보자 등록 결과 공고 1 노동당 2019.10.18 6611
3024 [출마선언] “예술적인 좌파정치 아름다운 좌파정당” - 대중적 좌파동맹으로 사회주의 대중정당을! 32 file 나도원 2019.10.18 1958
3023 [당대표 출마사] 붉은 시간으로의 동행을 청합니다. 41 file 현린 2019.10.17 3343
3022 조국사퇴를 보면서 숲과나무 2019.10.15 1027
3021 문미정 前 당원의 75933번 게시물 人解 2019.10.14 1378
3020 비정규노동위원회(준)에 함께 해주십시오 1 비정규노동위원회(준) 2019.10.14 1038
3019 탈당합니다 2 모범H 2019.10.14 1400
3018 2019년 노동당 대구시당 동시당직선거 공고 노동당 2019.10.14 700
3017 [논평] 개혁 대상은 검찰만이 아니라 촛불정부 자신입니다 - 조국 사퇴에 부쳐 file 경기도당 2019.10.14 973
3016 2019년 노동당 경북도당 동시당직 재·보궐 선거 공고 file 경북도당 2019.10.11 816
3015 노동당 마포당협 운영위원 전원과 당원들은 노동당을 탈당하고자 합니다. 나동 2019.10.11 1329
3014 2019 노동당캠프 홍세화 박노자 인사말 동영상 노동당 2019.10.08 716
3013 촛불은 누구를 비추고 있는가? 숲과나무 2019.10.07 652
3012 검찰개혁 조국사퇴 현수막 내걸기 숲과나무 2019.10.05 873
3011 이제, 개혁이라 부르지 말자 숲과나무 2019.10.05 822
3010 당캠프 참여자 100명 돌파 file 류성이 2019.10.04 99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25 Next
/ 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