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f_e73Ud018svckm7rwfbimf1h_socwpt.jpg



f_c73Ud018svc8lbujxq72k1e_uxqv5q.jpg



f_e73Ud018svc14en9rgvakuwn_fivy5e.jpg



photo_2017-11-01_22-04-45.jpg




“혐오와 차별을 넘어, 차별금지법 제정으로!”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한 대구경북인권시민단체 간담회가 11월 1일 수요일 저녁, 국가인권위 대구사무소 교육센터에서 진행되었습니다. 대구시당 당원동지들과 함께 했습니다. 


차별금지법제정연대는 2011년 1월 출범하고 올해 초 재출범했습니다. 헌법의 평등이념을 실현하는 인권기본법이자 포괄적인 차별금지를 실현하는 실체법인 차별금지법을 제정하고자 활동하는 연대체이고, 노동당도 차제연에 가입되어 있는 단체이지요. 제정운동의 여러 부분이 그렇겠지만, 차제연 재출범 후 비서울지역에서의 긴밀한 연동이나 공유들이 잘 되지 않았었는데요. 그런 시작들로 전국 간담회 등을 진행하고 있고 1일에는 대구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차제연의 발제에 이어 참석하신 분들의 비서울지역에서의 제정운동의 어려움이나 속도의 차이, 실제적인 동력 등 고민들과 여러 질문들이 더해진 시간을 가졌습니다. 또한 다양한 개별적 차별금지법과의 함께 갈 수 있는 길, 다양한 층위들의 교차되는 여러 문제들을 위해서 포괄적 차별금지법이 갖는 중요성들도 함께 이야기됐고 실제적인 제도 변화로 가기 위한 현실적인 방안들에 대해서도 이야기 되었습니다. 


사회적 합의를 이유로 뒤로 미루는 인권 문제. 그러나 사회적 합의를 만드는 것도, 그 역시 국각의 의무입니다. 차별금지법은 성적소수자만을 위한 법이라고 반대세력에서 곡해하고 있으나 포괄적인 차별금지법은 다양한 정치사회적 소수자를 위한 법이기도 하고, 누구나 차별받지 않고 평등할 수 있는 권리를 위한 기본법입니다. 하나의 정체성만이 아닌 교차하는 여러 사회구조적 문제 속에서 나오는 차별문제에 대응하고 효력을 가질 수 있게 하는 것 역시 포괄적 차별금지에 대한 국가의 제도와 사회적 대응일 것입니다. 올 하반기에는 전국 간담회 및 서명운동에 적극적으로 계획을 가지고 있고, 여러 방식으로 전망을 논하고 함께 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한다고 합니다. 대구에서도 함께 하는 활동들을 위해 연대체 구성 등 향후 계획을 갖는다고 하는데요. 대구시당도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으로 차별금지법 제정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진상조사위원회 구성 알림 1 진상조사위원회 2018.02.13 956
공지 최근의 사태와 진상조사에 관한 이갑용 대표 담화문 노동당 2018.02.07 982
공지 시도당별 주요 일정 노동당 2018.01.24 508
공지 30년 만의 개헌 추진에 대한 노동당의 대응은? 3 file 정책위원회 2017.12.20 2916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5256
75293 [초대] 언더조직을 '지양'하는 누구나에게 열린 오픈조직입니다. 당산용가리 2018.02.20 344
75292 [예결산위원회] 감사보고서 관련 문의에 대한 답변 1 노동당 2018.02.20 193
75291 기본소득대구네트워크 회원모임 안내 file 대구시당 2018.02.20 88
75290 감사보고서 관련 문의드립니다. 오라클 2018.02.19 266
75289 최근 사태에 대한 안산당협의 입장문 1 人形使[狂] 2018.02.19 462
75288 노동당이란 이름이 부끄럽지 않은 후보가 되기 위해, 선거준비를 중단합니다. 1 file 참쑥 2018.02.19 638
75287 공당이 지켜야 할 기본은 지켜주십시오 2 까치놀(최애란) 2018.02.19 517
75286 피해자를 가장하는 것은 좋지 않다. 3 담쟁이 2018.02.19 1401
75285 서울시당 운영위 참관을 하고 실망만 커졌습니다. 서울시당 집행부에게 요구합니다 6 김김정현 2018.02.14 1124
75284 조사위원회로는 부족하다. 1 추공 2018.02.14 613
75283 ■■2017년 12월부터 지금까지 <이-음>: 다양한 삶과 치열한 정견이 공존하는 겨울■■ file rhyme 2018.02.14 316
75282 선거운동을 중단합니다. 나동 2018.02.14 580
75281 [은평당협 당원 성명서] '언더 사건(조직적 해당 행위)'에 대한 전당원 모임을 제안합니다 4 dongglmoon 2018.02.14 1113
75280 서울시당 7기 13차 확대운영위원회 결과 서울특별시당 2018.02.14 350
75279 오픈조직에서 진상조사위원회에 제안드립니다. 곤양이 2018.02.13 559
75278 만나겠다고 대표단. 말했다. 종철. 김. 김길오가 file 人解 2018.02.13 1056
75277 안녕하세요 오픈조직 멤버입니다 file 티비 2018.02.13 908
75276 한 마디 더 보탭니다. 김강호입니다. 8 김강호 2018.02.12 1546
75275 [인천시당]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사업, 카라아울렛 해결방안 정당연설회 인천시당 2018.02.12 82
75274 [인천시당] [일인시위] 부평미군기지 맹독성 오염물질 주한미군 책임 촉구 인천시당 2018.02.12 76
75273 ‘소위 언더 조직에 의한 당원 간 위계 폭력 및 당무 농단’에 대한 성정치위원회 입장문 2 성정치위원회 2018.02.12 1328
75272 당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가 - 김길오에게 묻는다 한연화 2018.02.11 1080
75271 [수원오산화성 당원협의회]1월 3~4주차, 2월 1~2주차 활동보고 file 정양현 2018.02.09 176
75270 [지역의제 중심 2018 지방선거 대응, 노동당 당원 네트워크] “우리는 실패보다는 무기력을 두려워합니다” - “조직적 노동당 해당행위 사건”에 부쳐 file 김호원 2018.02.09 1308
75269 [서울시당] 부문위원회/사회운동기구와의 지방선거 간담회 연기 안내 서울특별시당 2018.02.09 24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96 Next
/ 28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