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노동당 청년당원 마음돌봄 프로젝트 낯선 돌봄, 두 번째


자기와 연대우리의 연대!

(서울당원이 아니어도 참석 가능!)



25398915_2136654546562697_3309858894341233055_n.png




쉼 없이 달려온 노동당 청년 당원 여러분,

이제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까요?

제안합니다.

무엇을 하기 전,

거친 숨 잠시 고르고 나와 우리를 둘러보아요  

적극적 휴식능동적 쉼자기와 연대

자기와 연대와 이어지는 우리의 연대 


일시 | 2018년 1월 27일 (토) 오후 2시 ~ 28일 (일) 정오 12시 (총 10시간 / 1박 2일)

장소 | 도봉숲속마을 (서울 도봉구 도봉동 도봉산길 54-14)

참가자격 | 노동당 청년당원 (만 39세 이하)

참가비 | 3만원

신청링크 | https://goo.gl/VhprN4

입금계좌 | 우리은행 1002-252-245965 하윤정

행사지원 | <닛부타의 숲> 정신분석클리닉

문의 | 010.9500.7322 하윤정


프로그램 진행 동안 금주!

10시간 전체 참가만 가능! 부분 참가 불가!


일정안내


1월 27일 토


Warm-up

진행자 소개 및 진행 안내, 서로 소개


자기와 연대! 우리의 연대!

심리적 현실과 정치적 현실의 갈등을 어떻게 수용할 수 있는가?


너에게 비친 나

- 최근 일주일 동안의 자신의 형상 찰흙 빚기

- 자신의 형상에 대해 그룹원 피드백과 설명


나는 누구인가?

- 내가 나를 어떤 사람으로 인지하고 느끼는가?

- 타인이 나를 바라보는 시선, 내가 생각하는 나 사이 간극 경험하고 이해


스트레스에 대한 신체·심리적 반응

- 자기 몸, 정서와 감정에 대해 민감해지면서 스트레스 상황에서 나의 반응 알아차림

- 몸의 상태를 통해 스트레스 이해

- 관계 안에서 일어나는 갈등에 대한 나의 반응을 알아차리거나 점검, 타인 이해


나의 언어와 타인의 언어 이해하기

- 같은 언어, 다른 의도, 다른 해석 나의 마음에 와 박히는 말 이해

- 같은 말이 타인에게는 어떤 의미로 다가가거나 해석되는지 이해


1월 28일 일

내 삶의 과정 이해하기
당내, 비난, 판단, 이해부족 등으로 상처를 주고받은 상황에 대한 생각

내 몸과의 대화
‘~하고 싶다’의 욕구와 ‘~해야 한다’의 명령 사이에서, 견디고 지탱해 온 내 몸 돌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시작합니다, 당비 두 배로 캠페인! file 노동당 2019.04.10 2998
공지 [노동당 카톡 플러스친구 런칭] 노동당이랑 카톡하고 문자해요 file 노동당 2019.03.22 3814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25152
76116 「진보의 재구성 사수!」 중재안을 제안합니다. 함께 고민해 주십시오. 10 강상구 2011.06.14 3705
76115 「진보의 재구성 사수!」 중재안에 대한 당원 여러분들의 의견 정리 2 강상구 2011.06.16 2923
76114 [진중권]탄핵파동을 잊었는가? 35 찔레꽃 2008.06.08 3712
76113 [진중권교수]'독도괴담'의 실체는 이렇습니다 4 찔레꽃 2008.07.28 2972
76112 [진중권 교수께]욕먹더라도 할 말은 하고 살자!! 31 찔레꽃 2008.07.17 4594
76111 [진중권 강연회 참가후기] 그래, 우리는 남이다! 6 파비 2008.09.04 4375
76110 [당대변인〕고 최진실씨를 사이버모욕하는 당대변인 논평 19 찔레꽃 2008.10.07 3154
76109 [노회찬 강연회 참가후기]이명박, 히틀러가 되고 싶은가? 5 파비 2008.09.05 4426
76108 <정치의 발견>(박상훈 지음) 만화와 함께 보는 소감문. ㅎㅎ 3 file 철이 2012.02.24 4554
76107 <사람과공감>새집맞이 개소식에 여러분들을 초대합니다!!! file 박수영 2014.09.29 2381
76106 <백만송이 요양보호사들의 아우성에 힘을!> 2 최현숙 2011.07.30 2698
76105 <두리반 문학포럼 네 번째> 심보선 시인_ 우리가 누구이든 그것이 예술이든 아니든 다큐지오지야 2010.10.20 2818
76104 <동영상>르몽드 디플로 주최 - 지젝 콜로키움 / 최진석 수유너머 대표 헛개나무 2014.05.27 3186
76103 <당원이 라디오> 5+4, 조선일보, 노회찬 대표 인터뷰 다시듣기 1 @如水 2010.03.09 2664
76102 <노동당 청소년위원회(준) 위원장직을 공동사퇴하며> 신원 2014.11.10 2891
76101 < 대전의 화약고, 한화 대전 공장 폭발사고 진상규명과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긴급 기자회견 > 대전광역시당 2019.02.18 659
76100 못자리를 돌보며: 욕망과 싸우면 필패한다 이기연 2012.06.01 4836
76099 나는 희망을 본다 1 이기연 2012.03.16 2686
76098 비 바람이 부는 수원공장 중앙문 앞 부당해고 369일째! 2 삼성부당해고자 2011.12.01 2784
76097 진주의료원을 폐업시키려면 정부와 8대 공기업, 13개 국립대병원 먼저 폐업시켜라! file 이근선 2013.04.20 2720
76096 [트윗토크] "다들 너무너무 잘나서 탈이다" 1 김오달 2010.10.13 3121
76095 [토요평학] (평택역 쌍용차천막); 이번엔 19시. 장석준,"신자유주의의 탄생"(책세상) 저자도 참석예정! 안길수(수원오산화성) 2013.02.20 2309
76094 [토론회] "한 평 반의 휴게권리" file 홍원표 2010.12.07 2190
76093 "제2의 용산, 전주참사를 막아주세요" 김오달 2010.10.14 2131
76092 "이 지옥같은 시간 지나면 좋은 날 올거란 믿음으로" 2 김오달 2009.10.11 1914
76091 "비정규직은 대학졸업후 당신의 미래" 6 김오달 2010.11.03 212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28 Next
/ 2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