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2019.06.13 20:42

'이해'합니다

조회 수 1185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송파 당협의 류성이 입니다.


한 세 번 쯤 긴 글을 써 두고 임시 저장 상태로 두었습니다.


쓴 글에 다치는 사람이 없는지 그만큼 경솔하지 않은지 고민의 고민을 해 오다 겨우 다시 써 봅니다.


그래서 저는 이 날선 대립에 지치고 다친 분들의 마음을 이해하고자, 이해 해 주십사 하는 마음으로 써 봅니다.



1. 당명 개정을 추진하는 이들을 이해 합니다.


짧은 당 생활을 지켜보며 느낀 건 노동당의 문제는 내외로 여러가지 였지만 

당파성으로 소모된 부분이 가장 크다고 생각합니다. 그 소모에 지쳐 많은 분들이 떠나갔다고 생각해요. 

싸우고 비난하는 걸 보는 것을 굉장히 싫어하는 이들은 하루 하루 그런 마음으로 당에 간신히 남아있을겁니다. 

사실 대부분의 당원들이 비슷한 마음이 아닐까요.


때로는 실제적으로 당의 여러가지 확장성을 가능케 한 이들이 당파성으로 몰려

인정보다는 혐오와 비난의 시선을 받아 왔다고 생각합니다.

그 지점에 있어선 많은 이들의 인권 감수성이 부족했었다고 생각합니다. 

혐오와 표현의 자유를 구분하는 것 조차 아직 많이 미숙한 우리들인 것 같습니다.


본 당명 개정을 반대하는, 어쩌면 무기력한 저같은 당원보다 더 활동성을 가질 수 있는 분들이

동력이 너무 많이 상실된 현재에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살려 나가겠다는 결심을 이해 할 수 있습니다.

다른 혁신적인 안을 내어 놓지도 못하고 반대를 하는 이들에게 설움을 느낄 수 밖에 없는 마음 또한 이해 합니다.



2. 탈당, 혹은 해산을 주장하는 이들을 이해 합니다.


기본소득당, 이라는 당명은 기본 소득을 지지하는 당원에게는 최소한 유효 할 수 있으나, 

당의 성원들 모두가 기본 소득을 다가오는 미래의 대안이라 생각하지 않을 것 입니다. 

그런 당원들에겐 당명이, 나의 정체성을 대체 할 수 있는 당의 이름이, 내가 지지하지 않는 것을 내세 울 때, 

그것은 본인의 양심의 선택에 의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것 입니다. 

우리는 평등을 위한 우리의 약속에서 타인의 선택권을 존중하자고 했으니까, 더욱 강요 할 순 없습니다.

기본소득은 신념이라기 보다는 지지하거나 지지하지 않을 정책 중 하나 입니다. 

그 분들에게 기본소득당으로 당명을 변경하겠다 하는 것은 결국 당에 남아 있지 말라는 해석으로 받아 들여 질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3. 기본 소득을 지지하고 당명 개정 논의에도 찬성 하였으나 본 당명 개정을 지지하지 못하는 이들을 이해 해 주십시오.


기존 노동당명은 한국 사회에선 타인에게 설명해야 하는 부분이 많았습니다. 

불편함이 따라오는 당명이어서, 라는 이유가 가장 보편적인 이유겠네요. 

그러나 기본소득당으로 바뀐다고 이 불편함이 달라질 것 같지 않습니다. 

오히려 더 많은 설명을 요구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최근에 저는 드디어 주변에서 자발적으로 노동당에 가입 해 주겠다는 지인들이 생겼습니다. 

그러나 당명이 이렇게 변경 될 수 있다 하니 다시 한 번 더 미루어서 생각 해 보겠다고 하네요. 

노동당은 주체적이지만 기본소득당은 결국 국가의 제도하에 무력함을 인정하겠다는 지향을 가진 것 아니냐는 질문도 받았습니다. 

그런 그들에게 기본소득을 설명하고, 당의 역사를 설명하고, 더불어 민주당과의 차별점을 설명해야 합니다. 차별점을 설명한대도 기본 소득의 실현을 위해 민주당과 기본소득당, 어디에 지지를 넣을지 판단하자면....... 역시 쉽지 않아 어렵습니다.


어느 정도 강령이 담긴 무난한, 이념적인 이름의 당명이었으면 이토록 갈등에 빠지진 않았겠지요. 

저의 갈등이 진짜 갈등이 맞는 것일까 싶어 외부에서 많이도 물어보고 다녔습니다. 

당원들 보다는 타인의 대답들이 훨씬 명료했습니다. 


그러면 왜 다른 제 3의 당명을 발안하지 않느냐는 질문도 있을 수 있습니다. 

그것은 할 수가 없습니다.

제 3의 발안이 나올 경우, 표결에 의해 찢어지는 표는 결국 

당명 개정을 반대하거나 반대 할 수 밖에 없는 이들의 것이기 때문입니다.

전략적으로 제 3안은 나올 수도, 나와서도 안됩니다.


기본 소득을 지지하는, 현 대표단이 당을 잘 이끌어 주었으면 하는 바람을 가진 당원이지만 

이번 선택 만큼은 이해 해 주셨으면 합니다. 



* 덧붙여 요청 드립니다.


당대회 이후 당명이 개정 된다면, 어느날 갑자기 바뀐 당명을 알게 될지도 모를 당원 분들에겐 

본 안건이 제대로 전달 되어지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당원들의 생각을 듣기가 어려운 이유도 이해 합니다만, 최소한의 절차라고 생각합니다. 

당원 전체 문자로 '기본소득당'으로 당명 개정 발안이 되어 7월 7일 당대회에서 결정된다'는 내용을 

'공지' 정도는 해 주었으면 합니다. 직관 할 수 있도록 부탁 드립니다. 


  • 대표물고기 2019.06.13 22:44
    많이 동의합니다... 적어도 당원들이 '카카오톡 플러스'에서만 알 수 있는 일이 아니길 바랍니다.
  • 승리 2019.07.03 11:28
    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0496
76567 [예술위원회 프로젝트 하루 첫 모임 공지] 당신이 꿈꾸는 하루는 ? file reddada 2020.05.22 123
76566 사람을 살리는 첫번째 책모임 후기 1 file 쑥~ 2020.05.22 95
76565 [수도권연대요청]범죄재벌 민중가압류를 위한 2차 행동 file 노동당 2020.05.20 190
76564 노동당 부산시당 총선평가 당원모임 후기 file 부산광역시당 2020.05.20 97
76563 우리가 바라는 뉴노멀 숲과나무 2020.05.20 61
76562 [예술위원회 빨간책읽기-1 첫 모임 후기] 이제부터는 '끄니기' file 불어라바람아 2020.05.19 98
76561 [토론회] 노동당 사회변혁노동자당 공동주최토론회 file 노동당 2020.05.19 88
76560 [예술위원회 빨간책읽기-1 첫 모임 공지] file 변신 2020.05.18 109
76559 예술위원회 빨간귀 첫모임 후기 1 file 신기욱 2020.05.15 215
76558 70년간 정치사상탄압 망령 국가보안법을 무덤으로 숲과나무 2020.05.15 72
76557 생태평화위원회 창립총회 연기합니다. 담쟁이 2020.05.14 167
76556 [예술위원회 빨간귀 첫모임] 좋은 음악 혼자 듣지 말고 같이 들어요!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05.13 120
76555 노동당 중앙당 예결산위원회의 특별감사 보고서에 대한 서울시당 운영위원회의 입장 file 서울특별시당 2020.05.11 209
76554 [초대]노동당 정책위원회 공개학습모임1탄 file 정책위원회 2020.05.11 516
76553 영화소모임 <적화회담> 첫 모임 후기 2 file 안보영 2020.05.11 232
76552 생태평화위원회 기초당부 등록을 위해 실무팀 회의가 있었습니다. 담쟁이 2020.05.07 159
76551 [비트 2020 모집] 예술과 함께 당신과 나 그리고 세상을 바꿔요!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05.07 348
76550 <사람을 살리는 책모임> 첫번째모임!!(5월21일,목요일,오후7시,대학로책방이음) file 서울특별시당 2020.05.06 314
76549 부산시당 빚 청산에 도움을 주신 전국의 당원 동지들 감사합니다 베레레 2020.05.06 201
76548 [경계사진] 서울둘레 500리 사진기록 함께하실 분 찾습니다. file 현린 2020.05.05 153
76547 영화 소모임 (가칭) 첫 모임에 초대합니다. file 안보영 2020.04.30 187
76546 공공부문비정규직 제로시대 역행, 불법파견 부천시 CCTV관제센터 부천시장은 즉각 노사 대화에 조건없이 응하라! file 지봉규 2020.04.29 129
76545 책을 읽읍시다. 니최 2020.04.29 261
76544 영화 보고 수다 떠는 소모임을 만들려고 합니다. 2 안보영 2020.04.24 362
76543 지하철9호선 공영화를 위한 기자회견에 참석했습니다!! file 서울특별시당 2020.04.21 300
76542 [호소문] 당원 동지들에게 호소합니다. - 노동당 청소년 선거대책본부 - 1 김찬 2020.04.21 129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45 Next
/ 29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