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1399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녕하세요 노동당 서울시당 부위원장 신기욱, 류성이 입니다.


노동당 대표단의 사퇴에 이어 서울시당 위원장의 사퇴까지, 
당원 분들께 심려를 끼치게 된 점 우선 사과 드립니다.

노동당은 그동안 내외적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었고
가장 많은 당원을 품은 서울시당은 
더더욱 많은 조류에 휩쓸렸다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수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아마 많은 당원들께선 어느 한 편에 서기보다는,
좀 더 잘 되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당을 지켜주셨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앞서 당대회 안건에 대한 이견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지만, 
다만 서로의 관점의 차이 일 뿐, 
당에 대한 앞날의 고민은 동일한 마음인 것을 확인 하였고, 

향후 당원들이 원하는 방향의 전망으로 순항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결정한
서울시당 위원장의 사퇴 의견을 수렴 해야 했다는 점을 이해 해 주시길 바라며, 

빠른 시일 내에 운영위를 소집하여 추후 시당 운영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고 
시당 운영 정상화를 위한 방향을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그러기 위해선 무엇보다 당원 분들의 건설적인 의견과 지금껏 그래왔듯 
지지해 주시는 마음이 필요 한 때 라고 생각합니다.

실망한 마음도 크시겠지만 거친 언어로 서로를 비난하는 일은 지양해야 할 때가 아닌가 싶습니다.

당원 분들을 한 분 한 분 만나지 못하는 현실적인 점에 대한 송구한 마음을 전하며

이번 당대회 결과로 상처 받으셨을 분들과, 당에 대한 걱정을 함께 해 주시는 
많은 당원 분들께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과 함께, 

노동당과 함께 해 주셔서 다시 한 번 깊은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노동당의 혁신은 이번 기회로 좀 더 많은 고민을 해야 하는 계기를 맞이 하게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당원들의 의지를 담아 작은 것에서 부터 실천 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서울시당 부위원장 류성이, 신기욱 드림.



* 이 글은 내용 작성에 서로 의견을 더한 것이라 제 계정으로 올립니다.
* 두 부위원장의 동의로 쓰여진 것이고 운영위의 공식적인 글은 아닙니다.-아직 운영위 소집 전이라서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당원의 바람을 모아 노동당의 비상을 준비합니다. file 노동당 2019.09.10 237
공지 [현린 비상대책위원장 담화문] 당원의 바람으로 비상하는 노동당 file 노동당 2019.09.10 1520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29344
76250 「진보의 재구성 사수!」 중재안을 제안합니다. 함께 고민해 주십시오. 10 강상구 2011.06.14 3857
76249 「진보의 재구성 사수!」 중재안에 대한 당원 여러분들의 의견 정리 2 강상구 2011.06.16 3057
76248 [진중권]탄핵파동을 잊었는가? 35 찔레꽃 2008.06.08 3856
76247 [진중권교수]'독도괴담'의 실체는 이렇습니다 4 찔레꽃 2008.07.28 3125
76246 [진중권 교수께]욕먹더라도 할 말은 하고 살자!! 31 찔레꽃 2008.07.17 4768
76245 [진중권 강연회 참가후기] 그래, 우리는 남이다! 6 파비 2008.09.04 4537
76244 [당대변인〕고 최진실씨를 사이버모욕하는 당대변인 논평 19 찔레꽃 2008.10.07 3270
76243 [노회찬 강연회 참가후기]이명박, 히틀러가 되고 싶은가? 5 파비 2008.09.05 4587
76242 <정치의 발견>(박상훈 지음) 만화와 함께 보는 소감문. ㅎㅎ 3 file 철이 2012.02.24 4764
76241 <사람과공감>새집맞이 개소식에 여러분들을 초대합니다!!! file 박수영 2014.09.29 2513
76240 <백만송이 요양보호사들의 아우성에 힘을!> 2 최현숙 2011.07.30 2831
76239 <두리반 문학포럼 네 번째> 심보선 시인_ 우리가 누구이든 그것이 예술이든 아니든 다큐지오지야 2010.10.20 2956
76238 <동영상>르몽드 디플로 주최 - 지젝 콜로키움 / 최진석 수유너머 대표 헛개나무 2014.05.27 3324
76237 <당원이 라디오> 5+4, 조선일보, 노회찬 대표 인터뷰 다시듣기 1 @如水 2010.03.09 2783
76236 <노동당 청소년위원회(준) 위원장직을 공동사퇴하며> 신원 2014.11.10 3018
76235 < 대전의 화약고, 한화 대전 공장 폭발사고 진상규명과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긴급 기자회견 > 대전광역시당 2019.02.18 914
76234 못자리를 돌보며: 욕망과 싸우면 필패한다 이기연 2012.06.01 4956
76233 나는 희망을 본다 1 이기연 2012.03.16 3267
76232 비 바람이 부는 수원공장 중앙문 앞 부당해고 369일째! 2 삼성부당해고자 2011.12.01 2931
76231 진주의료원을 폐업시키려면 정부와 8대 공기업, 13개 국립대병원 먼저 폐업시켜라! file 이근선 2013.04.20 2884
76230 [트윗토크] "다들 너무너무 잘나서 탈이다" 1 김오달 2010.10.13 3247
76229 [토요평학] (평택역 쌍용차천막); 이번엔 19시. 장석준,"신자유주의의 탄생"(책세상) 저자도 참석예정! 안길수(수원오산화성) 2013.02.20 2446
76228 [토론회] "한 평 반의 휴게권리" file 홍원표 2010.12.07 2327
76227 "제2의 용산, 전주참사를 막아주세요" 김오달 2010.10.14 2247
76226 "이 지옥같은 시간 지나면 좋은 날 올거란 믿음으로" 2 김오달 2009.10.11 2051
76225 "비정규직은 대학졸업후 당신의 미래" 6 김오달 2010.11.03 225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33 Next
/ 29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