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344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현린 202001.jpg


노동당 문화예술위원 동지들, 2월의 첫 일요일 잘 보내고 계신지요? 문화예술위원장 현린, 다시 위원장 후보로 인사드립니다.

 

2015년 이후 횟수로 5년 째 문화예술위원장으로 활동해 왔습니다. 내용 없는 형식, 혁신 없는 조직, 무엇보다 실천 없는 선언이나 비판을 가장 경계하는 현장 출신이었기에, 노동당 문화예술위원장이라는 무거운 짐을 맡아 왔습니다. 노동당 없이 문화예술위원회도 존재할 수 없기에 지금은 노동당을 책임지는 당의 대표직까지 맡게 되었으나, 이를 이유로 문화예술위원회에 대한 책임을 버릴 수는 없기에 다시 위원장 후보로 나섭니다.

 

문화예술위원회를 책임지는 사람으로서, 많은 당원들이 꼭 필요하다고 뜻을 함께하셨던 일들을 해야 했습니다. 문화예술위원회를 성장시키기 위해서, 때로는 많은 당원들이 불가능하다고 하셨던 일들도 해내야 했습니다. 실천을 결의하고 구체적 전략과 전술을 제안할 때, 많은 당원들이 선뜻 함께해 주셨습니다. 그 결과 우리 문화예술위원회는 노동당에서 가장 선명한 사회주의 조직이자 실천하는 조직으로 성장해 왔습니다.

 

사업평가, 조직전환, 당명개정 등 주요한 사안에 대해서는 설문조사를 실시하여 문화예술위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결정, 특정 개인의 의지가 아니라 위원회 차원의 조직적 결정 아래 위원회를 운영해 왔습니다. 광역당부급 의제조직으로의 전환을 실행, 사무처와 함께 문화정책, 문화조직, 사회예술, 예술이론을 담당할 내부 단위를 설치, 위원회의 보다 조직적인 활동을 위한 토대를 구축해 왔습니다.

 

현장간담회와 이론세미나, 정책워크숍과 정책포럼 등을 통해 현장의 경험을 공유했고, 이를 기반으로 구체적이고도 유효한 정치사업을 기획 및 실행하여 불안정 비정규직 예술노동운동 조직의 성과를 남겼습니다. 문화예술위원회 캠프 개최를 통해 위원회 내부 교류와 결속을 다져 왔으며, 지역순회간담회 개최를 통해 중앙의 활동을 지역과 공유하는 동시에, 의제조직 차원의 지역 사업을 모색하고 실천해 왔습니다.

 

이러한 성과는 위원회의 대외 위상을 높이는 동시에 위원회의 활동영역을 확장시켰고, 이는 다시 위원회의 정치역량을 축적하고 소속 당원들의 활동영역을 확장하는 성과로 이어졌습니다.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와 문화활동가대회와 같은 문화운동 영역은 물론, 문화예술노동연대 조직과 국립국악원무용단 갑질 및 인권탄압 사태 대응과 국립오페라합창단 복직투쟁 등 예술노동운동 영역에서도 우리 위원회는 주요한 역할을 해 왔습니다.

 

문화예술위원회의 활동은 문화예술 부문에만 한정되지 않습니다. 콜텍 노동자 복직 투쟁, 비정규직 이제그만 공동투쟁, 최근 문중원 열사 대책위원회 등 노동운동 일반에서도 위원회는 지속적으로 활동해 왔습니다. 반복된 당내 갈등과 분열 속에서도 문화예술위원회는 흔들림 없이 지속적으로 성장해 왔고, 그 결과는 8년 째 매년 개최하고 있는 레드 어워드의 내용적 성장과 외연의 확장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시다시피, 이 모든 성과도 활동가들의 헌신이 없었다면 불가능했다는 점에서 위원회의 한계는 분명합니다. 위원회 활동에 참여하는 당원이 꾸준히 늘고는 있으나, 확장된 위원회의 활동영역을 감당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합니다. 기존 활동가의 피로도는 높아지는 반면 활동비와 사업비는 여전히 부족합니다. 중앙과 지역 차원의 활동가 보강과 내부 조직 강화를 위한 조직 재정비가 절실한 시점입니다.

 

이미 업무 포화 상태인 제가, 당대표직과 함께 위원장직을 수행하기 위해서라도 활동가 충원과 업무의 분담은 필수적입니다. 당대표인 만큼 문화예술위원회 활동에만 집중할 수는 없으나, 동시에 다른 의제조직과 함께 문화예술위원회 강화를 위한 당 차원의 지원책을 마련하고 집행하겠습니다. 당 중앙 활동에 집중하느라 소홀했던 위원회의 정책 생산과 조직 활동을 재개, 문화예술위원회 제3의 변화와 성장을 실천하겠습니다.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를 2012년 창립했으니, 이제 10주년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문화예술인의 노동권과 노동자·시민의 문화권 강화를 통한 문화사회주의의 실현을 위해 한 번 더 일해 보겠습니다. 2년 후, 우리의 자랑스러운 10년을 더 많은 이들과 함께 축하할 수 있도록, 느리지만 성실하게 다시 한 번 나아가겠습니다. 이 길에 자랑스럽고 언제나 감사한 노동당 문화예술위원 동지들의 동행을 청합니다.

 

202022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제5기 위원장 후보 현린


현린 202002.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2020 총선 슬로건 설문조사 결과 file 노동당 2020.03.23 90
공지 [선거자금모금] 노동당 21대 국회의원선거 선거자금 모금 (중앙당 안내) file 노동당 2020.03.12 1714
공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노동당 준비 현황 종합 안내 file 노동당 2020.02.19 3178
공지 세상을 바꿀 노동당의 국회의원 예비후보들을 후원해주세요. file 노동당 2020.01.20 1301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37975
76512 공공무상의료와 파주지역위 정책현수막 내걸기 숲과나무 2020.03.29 17
76511 보수양당체제 그 공고함이여... 숲과나무 2020.03.29 20
76510 지금은 가계살리기가 우선이다 숲과나무 2020.03.25 48
76509 [전국위원 이주영] 서울 남서권당협 당원들에게 Julian 2020.03.24 127
76508 파주지역위 8대 정책 종합현수막 내걸기 숲과나무 2020.03.24 47
76507 n번방에 대한 논평 4 대표물고기 2020.03.23 252
76506 가계부터 살리자 숲과나무 2020.03.23 54
76505 1연방2체제 고려반도 영구평화 실현 숲과나무 2020.03.21 108
76504 꽃길이 아니라 흔들리지 않는 땅의 길로 류성이 2020.03.20 209
76503 정책위에 제안 합니다. 교육체제 재구성에 대해 1 신기욱 2020.03.20 147
76502 녹색위(준) 오프라인 모임 공지 1 담쟁이 2020.03.19 203
76501 모든 당원이 리더인 정당 민주주의 원칙을 지키는 정당 지봉규 2020.03.19 129
76500 육아가사노동 사회화, 법정 가족구성 자유화 숲과나무 2020.03.19 70
76499 정책위원회의 생태정책 검토회의에 참가했습니다. file 담쟁이 2020.03.17 166
76498 그들을 자유롭게 하자 숲과나무 2020.03.17 175
76497 [부고] 고 최정규 독일 당원 별세 3 file 노동당 2020.03.16 642
76496 노동당 2020 총선 슬로건 설문조사 file 노동당 2020.03.16 194
76495 녹색당이 여기서 멈추길 바란다. 숲과나무 2020.03.15 405
76494 마스크 무상분배 긴급생계비 지급 숲과나무 2020.03.13 123
76493 선거는 이겨야 한다고... 숲과나무 2020.03.13 275
76492 [정책위원회] 정책위원을 모십니다 최냉 2020.03.12 265
76491 제 21대 국회의원선거 광주광역시 광산 을 예비후보 이병훈 file 지봉규 2020.03.12 189
76490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노동당 비례대표 후보 이갑용 지봉규 2020.03.12 156
76489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노동당 비례대표 후보 송미량 지봉규 2020.03.12 175
76488 [안드로이드 폰]제21대 국회의원선거 노동당 비례대표후보 투표 안내 file 지봉규 2020.03.12 54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43 Next
/ 29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