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369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요즘 당게를 유심히 보고 있으면
열악한 조건에도 열심히 일하시고 계시는 정책위 동지들이 무척 자랑 스럽고, 뿌듯 합니다.

마음 속으로 응원드립니다.

우리당의 정책으로 무엇을 제안 할 수 있을 까 고민해 보다가. 교육문제에 관해서 거친 생각을 가지고 

있어서 정책위 동지들께 제안 드리니 같이 이야기 나누면서 우리당의 정책으로 의미가 있을지 여부에 대해서

논의해 보았으면 합니다.

대학의 해체를 통해 전 민중의 노동선택의 자유를

 

현대의 남한 사회는 불필요한 교육의 과잉의 시대에 들어와 있으며, 노동계급은 불필요한 과잉 교육의 체제속에서 끝 없는 착취를 당하고 있습니다.

초중고 12년의 공적 교육과  의무교육에 다름이 없어진 4년의 대학이라는 사적교육, . 이러한 교육은 교육이 목적이라기 보다는 16년 동안의 교육이라는 틀을 통한 착취를 통해서 노동계급 가정의 재정축적과 행복한 삶의 기회를 박탈하고 있으며 . 이러한 16년간의 착취를 위한 부실한 교육을 통해 대물린된 노동자들은 교육과정에서 배운 모든 것들은 노동현장에 적응 할수 없는 노동자를 만들어서 초저임 착취가 가능한 체제를 재생한 해내고 있습니다.

 

이에 우리는 무상교육등의 피상적이고 시혜적이 구호 보다는 자본주의의 근원을 흔들 수 있는 급진적이고 의미있는 주장을 소리낼 필요가 있습니다.

 

학제의 개편을 주장합니다.

지금의 초등 6년 중등3년 고등 3년으로 이루어져 있는 12년 체제를 초등 5년 중고등 5년의 10년제 의무 교육제로 개편 할 것을 주장합니다.

16세에 의무 교육의 완료와 16세 선거권의 도입으로 청년의 자기 결정권을 조기 실현 할수 있도록 하며, 노동자로서 스스로 설수 있도록 하여야 합니다.

 

대학의 해체와 재편성

10년의 의무교육이후 2년의 전문학교 제도를 도입하도록 합니다.

전문학교는 노동현장에서 필요한 전문적인 노동기술을 습득하기 위한 곳으로 노동자의 노동 숙련도를 높여서 노동현장 진입시 숙련 노동으로 생산성의 향상과 저임금 착취를 막기위한 장치로 작동하게 된다.

이를 위해서 기존에 있는 모든 사립대학을 전문 기술교육 위주의 전문학교 체제로 바꾸고., 모든의무 교육이수자들이 원한다면 이를 전문학교의 2년제 전문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기존의 대학의 전문학교 전환을 위한 재원은 직접 수햬자인 기업 자본의 재원을 통해 해결하도록하는데, 이의 방법은 다양하게 존재 할 것입니다.

기존의 국공립대는 종합대학의 체제에서 연구와 교육을 목적으로 하는 단과대 체제로 개편하여서 인문 , 사회, 공학의 연구소와 결합한 연구 전문 대학으로 체제를 개편하여서 학문의 깊이와 경쟁력을 가지는 체제로 전환 하는 것을 목표로 하게 되며,

각지역별로 단과대를 배치한다면 지역의 균형 발전또한 도모 할 수 있을 것이라 보입니다.

예를 들자면 화학공학은 여수순천지역, 조선기계공학은 울산지역, 의학은 강원지역등등 지역적 강점이 있는 지역이나 취약한 지역에 배치한다면 지역과 결합하여 최대의 결과치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 보여집니다.



  • 최냉 2020.03.22 14:22
    안녕하세요? 정책위 부의장 최윤행입니다. 우선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완성된 정책으로 만들기 위해 깊이 있게 논의하도록 하겠습니다. 지속적인 관심과 응원 그리고 향후에 정책위 차원에서 도움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0729
76574 [예술위원회 비트 경계사진 1차 후기] 산책과 등산의 경계는? 7 file 현린 2020.06.01 135
76573 슬기로운 노동당 생활 : 당원 동지들을 위한 당 주요 일정 안내 file 노동당 2020.05.29 1328
76572 생태평화위원회 창립총회 담쟁이 2020.05.29 92
76571 [예술위원회 영화소모임 <적화회담>] 두 번째 모임에 초대합니다. file 안보영 2020.05.29 61
76570 일곱번째 권문석추모제를 알려드립니다. file 구교현 2020.05.27 111
76569 이승무 당원이 번역한 '흙의 생태학 -문명의 붕괴와 미래의 씨앗' 을 읽다. file 담쟁이 2020.05.27 76
76568 [예술위원회 프로젝트 하루 첫 모임 후기] 참가하신 분의 후기입니다~ :) file reddada 2020.05.26 128
76567 [예술위원회 프로젝트 하루 첫 모임 공지] 당신이 꿈꾸는 하루는 ? file reddada 2020.05.22 175
76566 사람을 살리는 첫번째 책모임 후기 1 file 쑥~ 2020.05.22 178
76565 [수도권연대요청]범죄재벌 민중가압류를 위한 2차 행동 file 노동당 2020.05.20 242
76564 노동당 부산시당 총선평가 당원모임 후기 file 부산광역시당 2020.05.20 156
76563 우리가 바라는 뉴노멀 숲과나무 2020.05.20 85
76562 [예술위원회 빨간책읽기-1 첫 모임 후기] 이제부터는 '끄니기' file 불어라바람아 2020.05.19 147
76561 [토론회] 노동당 사회변혁노동자당 공동주최토론회 file 노동당 2020.05.19 127
76560 [예술위원회 빨간책읽기-1 첫 모임 공지] file 변신 2020.05.18 148
76559 예술위원회 빨간귀 첫모임 후기 1 file 신기욱 2020.05.15 272
76558 70년간 정치사상탄압 망령 국가보안법을 무덤으로 숲과나무 2020.05.15 101
76557 생태평화위원회 창립총회 연기합니다. 담쟁이 2020.05.14 208
76556 [예술위원회 빨간귀 첫모임] 좋은 음악 혼자 듣지 말고 같이 들어요!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05.13 149
76555 노동당 중앙당 예결산위원회의 특별감사 보고서에 대한 서울시당 운영위원회의 입장 file 서울특별시당 2020.05.11 256
76554 [초대]노동당 정책위원회 공개학습모임1탄 file 정책위원회 2020.05.11 709
76553 영화소모임 <적화회담> 첫 모임 후기 3 file 안보영 2020.05.11 316
76552 생태평화위원회 기초당부 등록을 위해 실무팀 회의가 있었습니다. 담쟁이 2020.05.07 196
76551 [비트 2020 모집] 예술과 함께 당신과 나 그리고 세상을 바꿔요!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05.07 531
76550 <사람을 살리는 책모임> 첫번째모임!!(5월21일,목요일,오후7시,대학로책방이음) file 서울특별시당 2020.05.06 363
76549 부산시당 빚 청산에 도움을 주신 전국의 당원 동지들 감사합니다 베레레 2020.05.06 24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46 Next
/ 29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