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2020.09.13 21:23

당원 알기를 뭣같이.....

조회 수 531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는 가끔 당으로부터 연락을 받는다

그 가끔은 오직 당직자 선거 때만이었다 

난 당비만 내는 페이퍼당원이다

그 점이 자랑스러울 건 없으나

부끄럽지도 않다

노동당에서 그 어떤 모임이나 행사를 위해 나에게 전화를 준 적은 단 한 번도 없다


어짜피 기존 끼리끼리 파벌끼리 쿵짝거리면 그게 다인줄 아는 조직이다


페이퍼 당원따위 안중에도 없는 거 잘 안다


좀 전에 한 후보에게서 전화를 받았다

난 몇년째 선거전화는 받자마자 바쁘다며 끊어버린다


언젠가 어느 당직자 후보에게 이런 불만을 토로한적 있었으나

그 이후에도 변한건 없었다

그래서 그때부터 바쁘다며 끊기 시작했다 이 당은 어짜피 최저투표율채우는데에만 나의 손가락을 필요로 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좀전에 선거 전화가 간만에 왔다

물론 또 바쁘다며 끊었다

좀 있다 전화 온 그 번호로 문자가 왔다

눈길이 가는 대목이 있어 캡쳐하자면

‘중앙당으로부터 성가신 투표 독려 전화 안받으시려면 일찍 투표하시기 바랍니다’

나같이 바쁘다며 전화 끊어버린 페이퍼 당원들이 수두룩했는지 적잖이 불쾌감이 담긴 문자다

투표 독려 전화가 성사신게 아니라

투표때만 연락하고 평상시엔 문자만 띡하고 보내는 당의 조직관리 마인드에 짜증이 날 뿐이나

당신들이 무슨 자격으로 나에게 이런 불쾌한 투표독려문자를 보내고 자빠졌나 

투표 안하는 당원들에게 강제 탈당시키시던지. 그럴 배짱도 없으면서,

당직선거에 무관심한 당원들을 양산한 책임이 누구에게 있나?

그러고는 불쾌한 투표독려 전화받기 싫으면 빨리 투표나 하시라 ? 이게 말인가 방군가?

  • 유용현 2020.09.13 22:12
    오해를 불러 일으킬 문구군요!
    이젠 끼리끼리 파벌끼리는 없다고 봅니다!
    문구를 과하게 작성하신 듯 하니
    노여움 푸세요!
  • Julian 2020.09.13 23:47
    꿀럭꿀럭님,

    안녕하셔요.
    말씀하신 선거운동전화를 한 당직후보 이주영입니다.

    1. 몇일간의 선거운동전화를 마무리하는 인사를 드리기위해 오늘 저녁 저의 선거인 당원들 모두에게 문자를 보냈습니다.
    그 문자 내용중에 캡쳐하여 지적하신 문장이 들어있습니다.

    저의 문자 원문중 :
    중앙당으로부터 성가신 투표독려전화를 받지 않으시려면 초반에 투표하시기를 부탁합니다.

    투표독려전화로 선거인을 성가시게 할까 우려하여 드린 부탁의 말씀이었습니다. 그리고 후보자인 제가 밤에 발뻗고 잘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였습니다.

    혹 이 문장이 불쾌감을 줄수 있으리라는 생각에  표현에 신중을 기했습니다만 부족했습니다.
    불쾌감을 드려 대단히 미안합니다. 다음에는 정중한 글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2. 통화한 선거인당원들중 바쁘다며  바로 끊은 분은 거의 없습니다.  바쁘다고 다음에 전화해달라는 전화는 가끔 있었습니다.

    3. 당비만 내는 당원을 저는 페이퍼당원이라고 보지 않습니다. 당원은 다양한 방식으로 당에 기여를 합니다. 당비로, 활동력으로, 관심과 지지로 자신의 여건에 따라 다양한 방식을  저는 모두 존중합니다.

    4. 저또한 선거때만 전화하는것에 비판적입니다. 
    당선된다면 당원 연락과 소통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5. 당원이 당의 주인이며, 당의 토대라고 저는 늘 생각합니다. 그분들이 있기에 현재의 당이 존재하며, 그분들이 당을 빛내고 있는 것입니다.

    앞으로도 관심과 조언을 주시겠습니까. 반영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불쾌감을 드린 문장으로 인해 당원님의 편안한 저녁을 방해하여 대단히 미안합니다.

    그리고 솔직한 말씀으로 제 잘못을 알수 있게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2020.09.13

    서울2권역 전국위원 후보 이주영 드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7777
76694 사무총장 당선 사례 1 차윤석 2020.10.22 90
76693 사무총장 및 정책위원회 의장 투표 실시 (전국위원 대상) 노동당 2020.10.19 80
76692 부활! 제4회 별밤캠프 "시월의 마지막 밤을, 동지들과 함께" 1 file 경기도당 2020.10.14 196
76691 [스케치] 노동당/변혁당 경기도당 공동주최 “코로나19시대, 당신은 안녕하신가요?” 1 file 경기도당 2020.10.14 258
76690 [문화예술위원회 영화소모임 <적화회담>] 다섯 번째 모임 후기 2 file 안보영 2020.10.13 152
76689 [전략위원회] 노동당의 선택과 집중 기획 토론_사회주의 노선 강화 file 김강호 2020.10.12 125
76688 홍보미디어기획단 4차 회의 결과입니다 file 나도원 2020.10.09 227
76687 2020 레드 어워드 후보작 추천 공모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10.09 376
76686 [정책위원회 의장 출마의 변] 변함없는 자본주의 체제와 그 속에서 변화하는 각 국면들에서 우리 당의 올바른 위치를 자리매김함에 앞장서겠습니다. 8 김석정 2020.10.08 268
76685 부산시당 비상대책위원회에 참여해주십시오. file 지봉규 2020.10.06 204
76684 [사무총장 출마의 변] 사회주의 진보좌파정당의 길로 함께 나아갑시다. 6 file 차윤석 2020.10.05 371
76683 노동당 서울시당 9월 책모임 후기 쑥~ 2020.09.24 244
76682 노동당 홍미단 노동당 브랜드 개성 조사 결과를 발표합니다. 1 노동당 2020.09.21 291
76681 [당선인사] 서울2권역 전국위원 이주영 Julian 2020.09.20 194
76680 [당선인사] 서울 강서양천당협 위원장 이주영 Julian 2020.09.20 184
76679 서울시당 9월 책모임 (9월 23일) file 쑥~ 2020.09.19 218
76678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2020 하반기 전국동시당직선거 결과공고 1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09.18 363
76677 2020년 경북도당 동시당직선거 당선자 공고 경북도당 2020.09.18 251
76676 <공고>2020년 서울시당 동시당직자선거 당선자 공고 서울특별시당 2020.09.18 506
76675 [공고] 노동당 경기도당 2020년 동시당직선거 투표결과 1 경기도당 2020.09.18 304
76674 [노동당/변혁당 경기도당 공동주최] 코로나19시대, 당신은 안녕하신가요? file 경기도당 2020.09.17 225
76673 휴대폰으로 바로하는 2020 노동당 동시당직선거 file 지봉규 2020.09.16 344
76672 부천시흥당협 세종병원 보건의료노동자 당원님들에게 드리는 현수막게첩 file 지봉규 2020.09.16 201
76671 2020 추석 농산물 특판 안내 (당원 농산물 등) file 노동당 2020.09.16 1538
76670 투표하는 사이트(페이지)를 못 찾아 한참을 헤맸습니다. 3 류중근 2020.09.14 271
76669 [문화예술위원회 영화소모임 <적화회담>] 다섯 번째 모임에 초대합니다. file 안보영 2020.09.14 17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50 Next
/ 2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