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월 28일 창원공단전시장에서 송태인 교수님의 "왜 진보신당인가?" 강연회가 있었습니다.

이명박 정권하에서 FTA문제, 대운하 문제, 자산의 양극화 문제 등을 짚으면서 대한민국의 진보적 과제를 수행할 수 있는 정당은 민주노동당이 아니라 우리가 만들 진보신당임을 역설해 주셨네요.

각자 생각하는 신당은 조금씩 다를 수는 있지만
신당이 대안 정당으로 우뚝 서야 한다는 것에는 만장일치를 보는 것 같았습니다.

크지 않은 장소였음에도 불구하고 빈자리가 많이 보였다는 것과
마이크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집중하기가 좀 힘들었던 것이 아쉬웠지만
조기 퇴근하며 진주에서 창원까지 간 내게는 아주 유익하고 힘이 되었던 강연이었습니다.

정교수님 강연은 처음 들었는데
말 한마디 한마디에 혼신의 열정을 불어넣더군요.
말할 때마다 표정이 일그러지는 것에서 열정과 신념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경남에는 경남만 소통할 수 있는 인터넷이 없습니다.
그래서 중앙게시판 잠시 빌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적색모의] 노동당의 전략, 헌법, 교육, 홍보기획안을 함께 만들 당원을 찾습니다. file 노동당 2020.07.06 1213
공지 의제조직연석회의 개최 노동당 2020.07.02 139
공지 노동당 중앙당 당직자 채용 공고 노동당 2020.06.29 284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2194
76596 「진보의 재구성 사수!」 중재안을 제안합니다. 함께 고민해 주십시오. 10 강상구 2011.06.14 4257
76595 「진보의 재구성 사수!」 중재안에 대한 당원 여러분들의 의견 정리 2 강상구 2011.06.16 3416
76594 [진중권]탄핵파동을 잊었는가? 35 찔레꽃 2008.06.08 4197
76593 [진중권교수]'독도괴담'의 실체는 이렇습니다 4 찔레꽃 2008.07.28 3460
76592 [진중권 교수께]욕먹더라도 할 말은 하고 살자!! 31 찔레꽃 2008.07.17 5192
76591 [진중권 강연회 참가후기] 그래, 우리는 남이다! 6 파비 2008.09.04 5039
76590 [당대변인〕고 최진실씨를 사이버모욕하는 당대변인 논평 19 찔레꽃 2008.10.07 3688
76589 [노회찬 강연회 참가후기]이명박, 히틀러가 되고 싶은가? 5 파비 2008.09.05 5073
76588 <정치의 발견>(박상훈 지음) 만화와 함께 보는 소감문. ㅎㅎ 3 file 철이 2012.02.24 5339
76587 <사람과공감>새집맞이 개소식에 여러분들을 초대합니다!!! file 박수영 2014.09.29 2879
76586 <백만송이 요양보호사들의 아우성에 힘을!> 2 최현숙 2011.07.30 3230
76585 <두리반 문학포럼 네 번째> 심보선 시인_ 우리가 누구이든 그것이 예술이든 아니든 다큐지오지야 2010.10.20 3433
76584 <동영상>르몽드 디플로 주최 - 지젝 콜로키움 / 최진석 수유너머 대표 헛개나무 2014.05.27 3681
76583 <당원이 라디오> 5+4, 조선일보, 노회찬 대표 인터뷰 다시듣기 1 @如水 2010.03.09 3222
76582 <노동당 청소년위원회(준) 위원장직을 공동사퇴하며> 신원 2014.11.10 3446
76581 < 대전의 화약고, 한화 대전 공장 폭발사고 진상규명과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긴급 기자회견 > 대전광역시당 2019.02.18 1521
76580 못자리를 돌보며: 욕망과 싸우면 필패한다 이기연 2012.06.01 5317
76579 나는 희망을 본다 1 이기연 2012.03.16 3634
76578 비 바람이 부는 수원공장 중앙문 앞 부당해고 369일째! 2 삼성부당해고자 2011.12.01 3309
76577 진주의료원을 폐업시키려면 정부와 8대 공기업, 13개 국립대병원 먼저 폐업시켜라! file 이근선 2013.04.20 3390
76576 [트윗토크] "다들 너무너무 잘나서 탈이다" 1 김오달 2010.10.13 3630
76575 [토요평학] (평택역 쌍용차천막); 이번엔 19시. 장석준,"신자유주의의 탄생"(책세상) 저자도 참석예정! 안길수(수원오산화성) 2013.02.20 2807
76574 [토론회] "한 평 반의 휴게권리" file 홍원표 2010.12.07 2676
76573 "제2의 용산, 전주참사를 막아주세요" 김오달 2010.10.14 2694
76572 "이 지옥같은 시간 지나면 좋은 날 올거란 믿음으로" 2 김오달 2009.10.11 2438
76571 "비정규직은 대학졸업후 당신의 미래" 6 김오달 2010.11.03 262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46 Next
/ 29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