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66085 댓글 4 조회 수 6608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프레시안에서 긁어옵니다.)

코스콤 정규직 '제 밥그릇' 지키기에 비정규직은 '절망'

정규직 '전산 업무 보장' 요구 증권거래소 반발로 합의 난항


파업 500일을 바라보는 코스콤 비정규직 문제 해결에 또 한 번 정규직노조의 '제 밥 그릇' 지키기가 걸림돌이 되고 있다. 당초 지난 16일 사측과 정규직노조, 비정규직지부가 함께 조합원 전원 직접 고용 내용을 담은 합의문 조인식을 할 예정이었으나, 엉뚱한 곳에서 사태가 꼬였다.

정규직노조의 강력한 요구로 합의문에 담긴 증권거래소(KRX) 전산 업무를 코스콤이 이어가도록 보장한다는 내용이 증권거래소 측에 알려지면서 KRX 측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애초부터 비정규직 고용 보장을 위한 노사 합의에 '업무 보장'이라는 문구를 같이 넣어달라는 요구 자체가 무리한 것이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 문제로 다 만들어진 합의문 최종 서명이 계속 연기되면서 사태 해결만을 기다려 온 비정규직만 또 한 번 절망의 눈물을 흘리고 있다.

"우리도 어렵다"며 비정규직 외면하더니 이참에 '우리도 보장해줘' 생떼?


▲ 다 만들어진 합의문 최종 사인이 계속 연기되면서 사태
해결만을 기다려 온 비정규직만 또 한 번 절망의 피눈물을
흘리고 있다. ⓒ프레시안

주식회사 코스콤과 증권노조 코스콤비정규직지부, 한국노총 공공연맹 코스콤노조는 실무교섭을 통해 마련한 잠정 합의안을 당초 지난 16일 조인할 계획이었다. 이 합의안에는 76명의 코스콤비정규직지부 조합원 전원을 '별도의 직군'을 통해 직접 고용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법원까지도 이미 코스콤의 노동자라고 인정한 이들이 오랜 파업 끝에 현장으로 돌아가게 된 것이다. 직접 고용을 원치 않는 조합원에게는 금전적 보상을 하기로 했다.

합의문에는 그 외에도 민·형사상 소송 취하 및 코스콤의 발전과 고용 안정을 위해 사무금융연맹과 증권노조가 노력하기로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문제는 뒤의 조항이었다. 2011년이면 KRX와 코스콤의 증권시장 전산업무 계약이 종료되는 것에 위기감을 느끼고 있는 코스콤 정규직노조가 강하게 요구한 것이다. 전산 업무의 향방에 따라 정규직 노동자의 고용도 불안하다는 것은 그간 코스콤정규직노조가 비정규직 문제가 논란이 될 때마다 지속적으로 주장해 온 '변명'이었다.

말하자면, 정규직노조는 76명 비정규직 고용 보장의 전제 조건으로 자신들의 밥그릇 보장을 내건 것이다. 결국 이 조항이 잠정합의문에 포함됐지만, 정규직노조는 더 나갔다. 애초에 코스콤 사측이 보장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었던 만큼, "책임 있는 사람의 약속을 받아오라"고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이 과정에서 오후 2시경으로 예정됐던 조인식은 계속 미뤄졌다. 추미애 국회 환경노동위원장 등이 코스콤의 전산 업무 보장을 위해 노력한다는 약속을 했지만, 이제는 KRX가 반발하기 시작했다. "KRX와의 계약 관계를 왜 비정규직 고용 보장을 위한 합의문에 넣냐"는 반발이었다. 이 압박에 코스콤 사장이 끝내 무릎을 꿇었다.

코스콤노조는 17일 보도 자료를 통해 "KRX가 코스콤 경영진을 압박해 합의가 이뤄지지 못했다"고 책임을 KRX에 돌렸지만, 다 된 밥에 코를 빠뜨린 것은 비정규직의 고용 보장을 내세워 자신들의 밥그릇을 지키려던 정규직노조의 이기심이 더 컸다.

비정규직 문제에 소극적이라는 이유로 민주노총 사무금융연맹에서 제명된 뒤 한국노총 공공연맹으로 상급단체를 바꾼 코스콤 정규직노조는 지난 7월에도 다 된 합의를 반대하고 나서 최종 무산시킨 바 있다. (☞관련 기사 : '코스콤 비정규직 직접고용' 합의, 물거품된 까닭은?)

17 일까지도 최종 타결은 이뤄지지 못하고 있지만, 코스콤비정규직지부는 어떻게든 이번 기회에 문제를 풀겠다는 계획이다. 단식 23일째인 이날도 비가 오는 가운데 전 조합원과 증권노조 산하 전 지부장, 사무금융연맹 코스콤대책위 전원 등 100여 명이 서울 여의도 증권거래소 앞에서 집단 단식을 벌였다.

/여정민 기자

  • 아나레스 1.00.00 00:00
    이제 정규직 노동조합에 대한 미련을 버려야 합니다.
  • lucidp 1.00.00 00:00
    아 정말. 한 두번도 아니고... 코스콤 정규직 노조 저것들은 진짜 흡혈귀들도 아니고 뭔가요 정말? 이랜드와 뉴코아 정규직 노조는 비정규직과 연대했다 박살이 났는데 중간계급에 가까워진 현중, 미포조선, KBS, 코스콤 등등의 거대기업-화이트 칼라 노조는 어용화 되어 가고 비정규직 운동에 적대적 태도를 보이는 거, 이거 의미심장하네요. 으휴...
  • che 1.00.00 00:00
    대공장(대기업-정규직) 노동자가 변혁의 주체라고 누가 그랬는가? 노노갈등을 만들어 내는 자본주의 자체가 문제의 원흉이겠지만 정규직 화이트칼라 노동자의 작태는 분노를 갖게 하는군요 ㅠ.ㅜ
  • mogiiii 1.00.00 00:00
    노동귀족이란 더러운 말을 입에 담지 않을 수 없게 만드는 자들이죠. 그러나 정규직 노동조합에 대한 미련을 버리는 것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맹비난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아주 혼수상태가 될 정도로 두들겨서 다른 배신자들이 나오지 못하게 해야 합니다. 코스콤 정규직 노동조합은 반동질을 일삼다가 민주노총에서 쫓겨나서 한국노총으로 갔죠. 한국노총에서도 제명시키라는 압력을 당에서 넣어야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2020 총선 슬로건 설문조사 결과 file 노동당 2020.03.23 113
공지 [선거자금모금] 노동당 21대 국회의원선거 선거자금 모금 (중앙당 안내) file 노동당 2020.03.12 1747
공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노동당 준비 현황 종합 안내 file 노동당 2020.02.19 3202
공지 세상을 바꿀 노동당의 국회의원 예비후보들을 후원해주세요. file 노동당 2020.01.20 1312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38014
76515 [변영주] "이제 너는 나의 당이 아니다" 1 관리자 2008.02.26 36041
76514 [홍세화] 입당의 감격과 행복을 뒤로 하고 관리자 2008.02.26 12394
76513 [단병호] 아직 위기 본질 통찰 못하고 있다 1 관리자 2008.02.26 11581
76512 [윤희용] 진보신당 창당과정 걱정된다 관리자 2008.02.26 11066
76511 [조현연] "4월 9일 선택할 정당을 달라" 관리자 2008.02.26 10411
76510 충남추진위 링크를 걸어주세요. 4 cnjinbo 2008.02.27 39187
76509 [직접행동] 신당 창당 관련 공개질의서 직접행동 2008.02.27 10620
76508 노회찬 심상정 밖에 없나? 어느당원 2008.02.27 21536
76507 홈피 대문에 팩스와 이메일이 안 적혀 있습니다. 2 좝파 2008.02.27 34921
76506 부산 당원이 만든 3/2 웹진 6 사은희 2008.02.28 31168
76505 홈페이지 관리하시는 분 보세요 4 이인행 2008.02.28 32312
76504 인터넷 가입양식에 대한 의견 4 이봉화 2008.02.28 9821
76503 홈페이지 관리하시는 분 보세요 -2 2 이인행 2008.02.28 10244
76502 가입인사드립니다. 1 이재성 2008.02.28 27462
76501 가입인사 나도현 2008.02.28 16597
76500 당명공모 Live Poll을 다시 시작 하기를... 5 맑은물 2008.02.28 7922
76499 [가입인사]반갑습니다! 1 임종길 2008.02.28 23603
76498 [red21green] 진보신당은 "진보적" 녹색정치의 입장을 분명히 하라 산그늘 2008.02.28 7040
76497 회원가입은 본명으로하고 당게시판은 필명으로 나왔으면 합니다. 2 희망세상 2008.02.28 21668
76496 '진보신당' 창당을 위한 원탁회의 [기획안]에 대한 의견 김승철 2008.02.28 6689
76495 [가입인사] 반갑습니다. 임반석 2008.02.29 16681
76494 희망실현 진보신당 서준영 2008.02.29 16577
76493 다시 가입했습니다 이상엽 2008.02.29 16015
76492 가입인사 김규찬 2008.02.29 10211
76491 경향신문 신당관련기사 2 갈뫼 2008.02.29 5542
76490 '전입신고'와 몇 가지 이야기들... 1 웅얼거림 2008.02.29 480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43 Next
/ 29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