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36111 댓글 6 조회 수 361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프레시안에서 긁어왔습니다.싸우면서 적과 닮아간다고, 시오니스트들은 나찌들이 자기들에게 했던 그대로 아랍사람들을 대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은 왜 거짓말을 하고 있나

역사적으로 볼 때 현대 이스라엘인들을 포함한 유대인들의 대다수는 바빌론 시대나 로마제국 시대에 예루살렘으로부터 추방당한 유대인들과 혈통적으로 관계가 없다.

현대 유대인들은 중세 시대 유대교로 개종한 사람들, 즉 서기 6세기에 아라비아 반도 남부 지역에서 유대교로 개종한 힘야르 제국의 힘야르족(Himyarite族)과 8세기 중반 흑해와 카스피해 연안에서 유대교로 개종한 카자르 제국의 카자르족(Khazar族)의 후손들이 대부분이다. 특히 카자르의 후손인 유대인들은 현재 전세계 유대인들의 약 80% 이상을 구성하는 아쉬케나짐(Ashkenazim)의 주류를 형성한다.

또한 고전적으로 디아스포라의 대명사로 일컬어지는 '고향으로부터 추방당한 유대인들', 즉 현대 유대인의 선조들이 바벨론 유수나 로마제국 시대에 예루살렘으로부터 추방되었다는 주장은 역사적 사실과 부합하지 않는다. 따라서 시오니스트들이 주장하는 '현대 유대인의 선조들이 예루살렘으로부터 추방당했다'는 '유대인 디아스포라'는 신화에 불과하다.


이스라엘이 불법 점령하고 있는 그 22%

20세기 초중반 시오니스트들은 '땅 없는 민족에게 민족 없는 땅을'이라는 슬로건을 내세우면서 수 세기 동안 지속된 토착 아랍 문화의 존재와 100만 명의 토착 아랍인들이 가진 권리를 완전히 무시했다.

이러한 시오니스트들의 활동 결과 1948년 5월 14일 유대국가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땅의 56.47%를 차지하며 건설되었다. 그리고 1차 중동전쟁을 거치면서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땅의 78%를 차지하며 영역을 확장했다. 이 과정에서 토착 아랍인들 중 90% 이상이 고향에서 축출되어 현재까지 주변 아랍 국가 등지에서 불안정하게 생활하고 있다.

이스라엘은 1967년 3차 중동전쟁을 통해 가자, 동예루살렘, 요르단강 서안(팔레스타인 땅의 22%)을 군사적으로 점령했다. 이 세 지역은 현재 국제법상 이스라엘의 불법적인 군사 점령지이다.

현재 하마스는 국제법상으로 이스라엘 국가 영역인 팔레스타인 땅의 78%(1차 중동전쟁으로 차지한 부분)에서 이스라엘 실체를 인정하고 있으며, 나머지 22%의 영역인 가자, 동예루살렘과 서안에서 팔레스타인 독립 국가를 건설하겠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즉, 세계 미디어가 선전하고 있는 것과는 달리 하마스는 이스라엘의 국가 영역을 인정하고 있는 것이다.


불법 점령 정당화하기 위한 가상의 적 만들기

2008 년 11월 9일 가자를 통치하고 있는 이스마일 하니야 하마스 지도자는 가자를 방문중이던 유럽연합(EU) 의회 대표들을 만나 "하마스 정부는 이스라엘과의 장기 휴전을 원하며, 1967년 경계 내(22%)에서 수립되는 팔레스타인 국가를 기꺼이 수용해왔다. 그러나 이스라엘이 이 제안을 거부했다. 우리는 유대인들과 분쟁 중에 있는 것이 아니며, 우리의 당면 문제는 이스라엘의 점령 상태를 해결하는 것이다. 이스라엘에 의해 가자는 포위당하고, 서안은 점령당해 있다"고 말했다.

하마스가 2006년 의회 선거 이후 일관되게 제시하는 협상 주제는 △1967년 6일 전쟁(3차 중동전쟁) 이전의 휴전선을 기준으로 한 팔레스타인/이스라엘 국경 획정 △서안과 동예루살렘에 건설된 이스라엘 점령촌의 완전한 철거 △동예루살렘의 주권 인정 △팔레스타인 난민 귀환 △이스라엘 감옥에 있는 팔레스타인 수감자 석방 △이스라엘 군의 완전한 철수 등이다. 이것은 팔레스타인 땅의 22% 영역에 대해 완전한 주권을 갖는 독립 팔레스타인 국가를 건설하겠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땅의 22%에 불과한 그 땅에 팔레스타인 독립 국가가 건설되는 것을 결코 용인하지 못하겠다는 정책을 일관되게 펴왔다. 따라서 이스라엘은 하마스가 제시하는 협상 내용을 공개하기보다는 하마스가 무조건 이스라엘을 인정하지 않고, 협상을 거부한다고 선전한다.

그 이유는 팔레스타인 땅을 무력으로 점령하고 공격하기 위해서는 '이스라엘에 대항하는 가상의 적'이 필수 불가결하기 때문이다. 그 '가상의 적'은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인들을 공격하는 확실한 근거를 제공한다.

이스라엘은 핵무기, 전투기, 탱크, 장갑차 등 최신 무기와 장비로 무장되어 있고 하마스는 그런 게 전혀 없다. 기껏해야 소총과 조악한 로켓포뿐이다. 그런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는 이스라엘에 의해 완전히 포위되어 있다. 하마스를 포함한 팔레스타인인들의 숨통을 쥐고 있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하마스가 무엇을 어떻게 할 수 있겠는가. 하마스의 저항조차도 이스라엘이 필요에 따라 허용되는 범위 내에서 이루어지는 것처럼 보이는 건 이 때문이다.

/홍미정 기획위원
  • 이스라엘 본인들 입장으로 치면 이해는 돼죠. 엄청난 힘을 소유하고는 있지만 그 힘을 실체화하지 못했죠. 실체화하기에 가장 필요한 것이 실질적으로 그 힘을 한대 묶을 수 있는 국가였죠.... 하지만..........잘못된 길로 들어섯죠. 무고한 사람들의 피 위에 만들어진 국가에서 본인들의 아이들이 행복하게 뛰어놀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이스라엘이여.....
  • mogiiii 1.00.00 00:00
    월 스트리트가 휘청하면서 사실상 세계의 가장 큰 돈줄인 유대인자본도, 이스라엘도 혼비백산했을겁니다. 장기집권중인 극우 시오니스트들로선 현재 상황에 대한 책임을 비껴가는 동시에 차기 총선에서 승리하게 위해서 군사적도발을 한 것이죠. 아니나다를까 이스라엘 국민의 80%이상이 가자침공을 찬성했답니다.
  • mogiiii 1.00.00 00:00
    오늘 서울은 엄청 춥다더군요. 더 추운 이야기로 추위를 쫓는 수 밖에 없습니다. 황제펭귄은 자신의 몸뚱아리쯤은 장난처럼 날려버리는 강풍을 꽂꽂이 서서 견뎌내는 유일한 동물입니다. 거긴 일년에 열달이 겨울이라고 합니다. 그들은 빽빽히 모여선 채로 끊임없이 한발짝씩 옆으로 움직입니다. 그렇게해서 차례차례 가장 따뜻한 한가운데에 들어갔다가 다시 가장자리로 나오는 과정을 겨울 내내 반복함으로써 전체가 살아남는 것입니다. 오늘 다들 건강한 펭귄이 되시길 바래요.^^ 그나저나 너무 많은 분들이 제글을 읽어주셔서 참으로 고맙긴한데 홈피 개편되면 이것도 좀 해결되었으면 좋겠네요.

    12월 31일 - 봄여름가을겨울
  • 토끼뿔 1.00.00 00:00
    모기/F5키를 스트리트파이터의 타격키로 생각하는 건지도..........
  • 뿔이 1.00.00 00:00
    근데요.... 조회수가 왜 이렇게 되는 거에요? 전 너무 무식해서리...
  • 토끼뿔 1.00.00 00:00
    F5키가 새로고침 이거든요. 그걸 누르면 조회수가 자동으로 막 올라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갑용 대표 모두 발언] 2018년 6월 14일 8기 79차 대표단회의 노동당 2018.06.14 419
공지 중앙당사 이전과 소장품 공개 1 노동당 2018.06.14 2417
공지 노동당 최저임금 산입적용 계산기 file 노동당 2018.06.11 239
공지 [사진] 최저임금 삭감법 폐기 인증샷 운동 1 file 노동당 2018.06.05 478
공지 [참고자료]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의미와 영향 2 file 노동당 2018.06.04 390
공지 시도당별 주요 일정 노동당 2018.01.24 5223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12043
75644 사상이 의심스럽다는 이유로 출두명령을 받은 블로거 3 최현숙 2008.12.06 1195424
75643 ㅋㅋ..학창시절 쥐어터진 이야기들~ 9 허이꾸! 2008.11.10 626286
75642 사회과학서적 500여권 엿장수한테 팔아먹은 사연~ 6 허이꾸! 2008.11.12 478798
75641 뻬빼로 데이~ 그리고 농업인의 날~ 4 허이꾸! 2008.11.11 394784
75640 [관악] 관악구 (주)자티전자, 새벽에 도둑 이전, 노조 투쟁 돌입 홍은광 2009.02.27 273058
75639 [도배죄송]여성당원게시판 설치를 요구합니다. 9 토끼뿔 2009.05.24 240631
75638 게시판 단상~ 6 허이꾸! 2009.01.03 156922
75637 참으로 한가한 게시판 weezer11 2008.12.02 136764
75636 지금 누군가 당게 털고 있는듯? 6 상급황천의정수기 2008.10.02 109734
75635 하하...발짝반도님과 저는 2번 만났지요..그리고~..환절기에 건강조심하시구요~ 허이꾸! 2008.10.16 106138
75634 4대강 관련해서 토론자료 부탁드립니다. 2 세웅파파 2010.07.26 100052
75633 이 사람을 보라 mogiiii 2008.12.01 99507
75632 ㅎㅎ...소통 굉장히 중요하긴 한데요~ 4 허이꾸! 2008.11.22 90186
75631 [박근혜퇴진투쟁 상황판(170323)] 3/25(토) 21차 범국민행동 file 노동당 2016.10.28 81975
75630 앉은 자리에 풀도 안날 인간들 4 mogiiii 2008.12.17 65446
75629 [근조] 노무현 대통령의 추억 35 진중권 2009.05.23 61725
75628 박근혜 퇴진 투쟁을 위한 특별당비 참여 호소 file 노동당 2016.11.17 55346
75627 당원 노릇 8년 결산. 53 숭이 2015.06.23 51562
75626 죄송하지만요... 3 허이꾸 2009.05.24 46655
75625 장애청소녀 성폭행사건 항소심위한 서명 14 file 최현숙 2008.12.06 44349
75624 주식 투자하는 운동가들 | 한석호 2 mogiiii 2008.12.18 44265
75623 앞으로 좋은 소식만 들려왔으면 좋겠습니다.. 6 허이꾸! 2008.12.08 43634
75622 충남추진위 링크를 걸어주세요. 4 cnjinbo 2008.02.27 37819
75621 1201명의 아름다운 얼굴을 공개합니다!! 3 최현숙 2008.12.06 37748
75620 [당대표 출마의변-홍세화]홍세화입니다. 266 홍세화 2011.10.26 36904
» 22%도 안 된다는 말인가 6 mogiiii 2008.12.31 3611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10 Next
/ 2910